내 기억 속에 데미안은 좀 더 광기에 사로잡힌 사람이었는데
첫인상이 강렬했기 때문인가보다.

책을 다 읽고 여운에 사로잡혔다.

내 생각과 의지는 얼마만큼 커져있는 가.
여전히 내 안에 소리치는 목소리는 잊고
나를 따르라는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지 않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비움을 읽고 그 후가 궁금했다.
오늘도 비움이 내 상황과 변화에 대한 생각이 유사했으니,
그 뒤 나온 책이라면 지금 내게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다.

처음은 위로였다.
걱정과 불안에 몰입하기보다
재난대비가방, 집밥, 통통한 통장, 양치질 등으로 버무린
일상이란 치료제를 자신에게 처방하는 저자를 보며
나도 나를 괴롭히는 생각들에 맞춤 처방들을 찾겠노라 다짐했다.
지금껏 이래저래 마음을 달래기 급급했는데 이 방법이 내 성향에도 살고자 하는 삶의 방법에도 맞아보였다.

그 다음은 추억을 불러왔다.
클래식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20대 초반, 첼로와 메이플시럽이 뿌려진 빵, 우유, 오래도록 기다렸던 책이 어우러져 행복을 외치는 그 공간이 떠올랐다.
직업인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나를 괴롭게 했던 혹은 나로 괴로웠던 사람들과 일들을 되짚어보았다.

마지막은 힘을 빼기.
내일, 몇 달만에 일을 시작한다. 지난 경력은 필요없다는듯 늘 새로운 내 일을 정말 좋아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미로 속에서 길을 잃은 것처럼 암담할 때가 있다. 속을 답답하게했던 뭉쳐있던 걱정들이 사르르 녹는다. 책에 있는 평온한 일상들이 주는 노곤함과 올해 들어 익숙해진 나만의 루틴들이 주는 안정감.

나는 날마다, 모든 면에서,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떻게 살아야 하나 질문을 품고
나를 돌아보기 위한 2달의 쉼,
코로나19로 예기치 않은 한 달의 휴직,
체력에 맞게 이 방 저 방 정리하고는
숙면하고 육체노동 최고라고 외치거나
냉장고를 파먹으며 서툰 요리 솜씨에도 웃고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위해 시간을 정하며

다시 일할 날을 준비하는 지금,
미처 비우지 못한 것을 살피려 빌린 책은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위로와 함께 다음 방향을 생각하게 했다.

몇년전 읽었을 때는 이렇게 공감하지 못했는데
책과의 만남에 시기도 참 중요한가보다.

매년 1권씩 책을 내셨던데
다음 책에서는 어떤 생각의 변화가 있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머니의 외로움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찾는 빨간모자.
할머니의 거절에 풀이 죽지만 씩씩하게 다른 방법을 찾는 걸 보면 할머니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다.

할아버지의 마음을 알아주지 않아 엉뚱해 보이지만 원하는 걸 말하지 않으면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찌는 맛없다. 버찌를 따 먹으려 나무를 괴롭혀선 안된다. 나무를 사랑해야 한다며 아이들을 통제했던 교장 선생님.

버찌를 주워먹었다며 선도부 아이들을 때렸던 김충실 선생님.

자연에 끌리어 나무를 타고 버찌를 따 먹으며 어린아이 마음을 회복한 건지 아이들에게 선생님들에게 버찌를 나누어준다.

교육을 한다는 이유로 얼마나 교육답지 않은 일을 하며 살았던가 스스로를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