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인 조르바 열린책들 세계문학 21
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으로 산다는 것은 참 고려해야할 것들이 많다.

도덕, 예의범절, 종교적 규율뿐만 아니라 일상에서의 남의 시선 등

 이런 것들은  몸매보정을 위한 코르셋마냥  옥죄고 불편하게 하지만

난 감히 벗어던지려 하지 못한다. 다만 생각만 간절할 뿐.

끝내 생각은 생각에서 끝나버린다.

저자는 이런 것들에게서 과감히 자유로워지라고 한다.

신이 인간을 빚어낸 것이 아니라 인간이 신이라는 존재를 만들었다고.

그러므로 신이 인간을 구원하는게 아니라 인간 자신이 인간을 구원할 수 있다고.

구원이란 형이상학적인 천국이나 이데아가 아니라

사랑하고 행복해하고 만족해하는 일상에서 이루어진다고.

그러므로 일상, 지금 이순간에 집중하고 즐겨야 된다고.

 

독설을 뿜듯 뱉어내는 조르바의 직설적이고 거친 대사에

묘하게 위로가 된다.

<짜라트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신은 죽었다고 외쳤던 니체의 사상과 일맥 상통하다.

 

**본문중에서 발췌**

당신은 긴 줄 끝에 있어요. 당신은 오고 가고, 그리고 그게 자유라고 생각하겠지요.

그러나 당신은 그 줄을 잘라버리지 못해요.

-중략-

인간의 머리란 식료품 상점과 같은 거에요. 계속 계산합니다. 얼마를 지불했고

얼마를 벌었으니까 이익은 얼만고 손해는 얼마다!

가진 걸 다 걸어 볼 생각은 않고 꼭 예비금을 남겨 두니까.

이러니 줄을 자를 수 없지요. 더 붙잡아 맬 뿐이지....

줄을 놓쳐 버리면 머리라는 이 병신은 그만 허둥지둥합니다.

 

사람이란게 언제 사람 구실을 하게 될까요? 우리는 바지를 입고 셔츠를 걸치고 칼라를

모자를 씁니다. 그래봐야 노새 새끼, 여우 새끼, 이리 새끼, 돼지 새끼를 못 면해요.

하느님 형상으로 만들어졌다고? 누가, 우리가? 나 같으면 인간의 그 멍청한 쌍통에다

침을 뱉겠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하십니까?
오늘 전역한 통신병 김**맘입니다.

몸무게 45kg 밖에 안되는 약한 자식을 군대 보내놓고서 참 많이 가슴 졸였습니다.

적응하느라 애도 힘겨웠는지 대상포진이며 독감이며 무릎연골에 문제가 생겨 병원을 들락거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엄마품에서 맴돌던 자식이 군복무를 통해 어른스러워지고 남자다워졌습니다. 늘 내가 보호하고 챙겨야했던 아들이 이제는 오히려 엄마인 나를 위로하고 다독이는 아들로 성장했더군요.
사춘기를 거치면서 다소 멀어졌던 아들과의 심리적 거리가 다시 가까워지기도 했습니다.
늠름해진 내 아들이 이제는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여러 훈련을 거치는 동안 모자라고 약한 내 자식을 못한다 다그치지 않고 나무라지 않고 곁에서 말없이 도와주셨다던 지휘관님들, 동료들 많이 감사합니다.

공동체의 한 구성원으로서
자기에게 주어진 의무, 피하지 않고 끝까지 다해내려 애쓰고 계신 군인 여러분들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고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연히 인터넷 서핑에서 포르투칼 렐루서점을 소개하는 글을 읽었는데

그 서점 천장에서 도서전시하는 사진을 보게되었다.

 

작은 도서관의 경우 장소가 좁아서 도서전시하기가 마땅찮다.

천장의 빈 공간을 이용하여 도서전시하는 방법...굳 아이디어!

따라해봐야 겠다.

 

조앤.K. 롤링의 해리포터에 영감을 줬다는 렐루서점의 희한하게 생긴 계단

마치 동화속으로, 마법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이 든다.

                                          사진출처. 인터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웃 오브 아프리카 열린책들 세계문학 87
카렌 블릭센 지음, 민승남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웃 오브 아프리카.. TV 토요명화극장에서 봤다.

감동적이었다.

아프리카의 광활한 자연과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그 여운이 너무 진해서 밤잠을 설쳤다.

원작을 찾아보았다.

카렌 블릭센 소설...

17년간 아프리카 생활을 담은 회고록같은 책이다. 저자는 영국 식민지 땅 케냐에서

커피 플랜테이션을 운영하며 후에 덴마크로 돌아갔다.

 

작가가 아프리카에서 커피농장을 운영하면서

겪은 원주민들과의 이야기, 자연환경, 이주해온 백인 이웃들과의 이야기들을

펼쳐놓았다.

 

 

아프리카 땅과 원주민들을 개도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사랑한 저자의 마음이 군데군데 보였다.

 

책이랑 영화는 좀 다르다.

영화는 그 많은 에피소드 중 데니스와의 사랑? 우정?에 촛점을 맞추었으나

실제 적어도 소설에선 친구관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실제 사랑하는 사이라고는 하지만 소설에서는

아프리카 생활중 아주 일부로서 소개되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아프리카 생활이야기랄까?

아프리카를 잘 아는 듯 하면서도

한두번쯤 텔레비 다큐멘터리를 통해 사파리나 원시 자연환경을 봤음에도

소설의 내용은 신선했다.

 

out of africa 뜻이 뭘까..궁금했다.

아프리카를 나오고서 아프리카에 대한 글을 쓴다는 이런 뜻일까?

로마 시대 작가 플리니우스의 글

Ex Africa semper aliquid novi (Out of Africa always something new)

아프리카에서는 항상 무언가 새로운 것이 생겨난다..에서 제목을 따왔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의 기술 - 출간 50주년 기념판
에리히 프롬 지음, 황문수 옮김 / 문예출판사 / 2006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참 유치하기도 하지만

한때

사랑의 기술  이 책으로 농담들이 오가기도 했다.

러브 테크닉을 다룬 외설스러운 책 아닌가...그렇게 말이다.

 

모든 기술엔 이론과 실기(실천의 습득)가 있다.

우리는 특정 기술습득에 실패한 후에 어떤 부분이 잘못되었는지 반성을 하고 보완하기도 하여

특정기술을 완성하려한다.

사랑도 그러하다. 누군가와 헤어지고 나면 왜 헤어졌는지..

과정을 되돌아보고 반성을 통해 한걸음 더 나아갈려고 애를 써야 한다. 즉, 교육이 필요하다.

남녀간의 사랑에만 내용이 국한된 것이 아니라 부모자식, 인류애,심지어 자기애에 대한 자기애에

대한 사랑도 언급해놓았다.

 

 

"사람들은 누구나 사랑을 하지만 사랑하는 방법을 누구나 아는 것은 아니다. 사랑은 ‘빠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의지와 선택으로 ‘행하는’ 것이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단순히 강렬한 감정은 아니다.

그것은 결단이요 판단이며 약속이다.

만일 사랑이 단지 감정에 불과한 것이라면

서로 영원토록 사랑하겠다는 약속의 근거는 사라져 버린다.

감정은 솟아났다가 다시 없어질 수 있다.

만일 나의 행위에 판단과 결단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면

이 사랑이 영원하리라고 판단할 수 있겠는가."

                      -본문 중에서---

 

 기술의 실천에는 훈련, 정신집중,인내, 최고의 관심이 필요.

사회 구조의 변화가 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