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북소리 - 개정 양장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윤성원 옮김 / 문학사상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게는 지금도 간혹 먼 북소리가 들린다.

조용한 오후에 귀를 기울이면 그 울림이 귀에서 느껴질 때가 있다.

막무가내로 다시 여행을 떠나고 싶어질 때도 있다.

하지만 나는 문득 이렇게도 생각한다.

지금 여기에 있는 과도적이고 일시적인 나 자신이,

그리고 나의 행위 자체가, 말하자면 여행이라는 행위가 아닐까 하고.

  그리고 나는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동시에 어디에도 갈 수 없는 것이다.'

 

                                                             --본문 중에서--

 

집필을 위해 그리스에 머물며 저자가 보았던, 겪었던 일들을 펼쳐 놓은 책이다.

그리스하면 좋은 날씨와 새파랑 바다, 꿈속같은 흰 지붕..

포카리스웨트 광고의 청량한 장면만 떠오르는데

겨울 그리스는 정말 춥고 힘든 곳이라는 걸 알았다.

장소든 삶이든  좋을 때가 있으면 힘들 때도 있다는 게

묘하게 위로가 된다고나 할까..

 

 직장일에 집안일에 식구들 챙기기 등 여러가지 일에 시달리는 지금

틈만 나면 떠나고 싶다. 실제로 간 기억은 없지만.

어쩌면 나는 내 맘속에서 들리는 먼 북소리를  외면하고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역할놀이에 지쳐서 작년 한해동안 많이 아팠지만

휴식이 절실히 필요했지만 난 떠나질 못했다.

목줄이 감긴,

목줄이 허용하는 범위내에서만 움직여야 하는 강아지처럼....

 

아무 핑계도 대지말고

아무 생각도 하지말고

아무 걱정도 하지말고

먼 북소리를 따라 떠나고 싶다.

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괜찮을 줄 알았습니다 - 번아웃과 우울증을 겪은 심리치료사의 내면 일기
노라 마리 엘러마이어 지음, 장혜경 옮김 / 갈매나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렇지도 않은 듯한 얼굴로 다니지만

마음의 병을 가진 이들이 의외로 많다.

나 역시도 그렇게 건강한 편은 못되는 것 같다.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일하는 사람이다 보니 한번씩 아무 이유없이 샌드백으로

머리를 가격당한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사람들은 자기 자신한테는 그러지 못하면서  타인에게는 어떻게 그리

무서울정도로 당당할 수 있는건지.

자신의 나약함을 그렇게 표현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아무리 열심히 물을 부어도 채워지지 않는  내 속에는 사막같은게 있나 보다.

뭐든 잘해야 하고 열심히 해야하는...인정욕구가 넘쳐나는 사람..

건강이 안좋았던 남편과 사춘기 딸....그리고 시어머니 병간호까지...

최근에 나도 번아웃 증세가 온것 같다.

세상이 무기력하고 자꾸 눈물이 나고 가슴이 쿵닥거리고 오지도 않는  미래가

걱정이 되어 가슴이 답답해진다.

누구하나 진심으로  날 고생했다..말 한마디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아프면 나만 손해지...

내가 나를 위로한다.

"00아~~

혼자 버둥거리고 산다고 힘들었지..

너 고생한거 내가 안다. 

그래도 잘 이겨내고 있네.

장하다!

곧 좋아질거야!

힘내!!"

 

 

이 책은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

번역본 답지 않게 참 부드럽게 읽혔다.(내용은 치열했다)

예전과 달라진 나의 모습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부분에선 크게 공감이 되었다.

 

특히 본문중에서

 

'남들의 기대대로 작동하는 그런 상황..그 기대가 우리의 깊은 감정과 소망과 충돌할 경우

우리는 심리적 스트레스 상황에 빠지고 심한 경우에는 그런 상황이 큰 시련이나 우울증같은

중증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해야 한다'는 느낌이 '하고싶다'는 느낌을 압도하면 우울증이 생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그린 히말라야시다 그림 소설의 첫 만남 2
성석제 지음, 교은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대회에서 어떤 헤프닝으로

진정한 화가가 되어야만 했던 주인공.

자기 그림이 아니지만 자기 접수번호가 적혀있어서

상을 받게되었지만 그 사실을 아무한테도 말 할 수 없었던 백선규

성장하여 화가가 된 뒤에도 그 죄책감에 ...뭔가 쫓기듯...

더 열심히 노력하여 유명한 화가가 되었다.

 

 

한마디로 요약하기엔 담고 있는 내용이 너무 아릿하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중 1권 '라면은 멋있다'도 참 괜찮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똑같은 빨강은 없다 - 교과서에 다 담지 못한 미술 이야기 창비청소년문고 32
김경서 지음 / 창비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어렵다.

미술관에 가끔씩 갈 때마다 느끼는 것.

내가 느끼는 게..맞기는 하나?..

함부로 작품에 대해 말하다 나의 무식함이 뽀록나는 건 아닐까?

그래서

미술관에만 가면 괜히 주눅이 들곤했던 '나'

어깨에 은근히 힘 좀 줘 볼란다.

이 책에서 그러잖아.

내가 느끼는 것 그것이 정답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행의 이유 (바캉스 에디션)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4월
평점 :
품절


'자기의지를 가지고 낯선 곳에 도착해 몸의 온갖 감각을 열어 그것을 느끼는 경험,

김영하는 여행을 이렇게 표현했다. 아...너무 적절한 표현 아닌가...

 

개인적으로는 김영하의 소설보다 산문, 특히 여행의 이유라는 이책이 참 좋은 것 같다.

어느 골목을 헤집고 다녔는지...보다는  길 위에서 느꼈던 작가의 다양한 생각과

결코 가볍거나 얕지 않은 그의 지식들을 풀어놓은 책이다.

 

곧..

한번 더 읽을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