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괜찮을 줄 알았습니다 - 번아웃과 우울증을 겪은 심리치료사의 내면 일기
노라 마리 엘러마이어 지음, 장혜경 옮김 / 갈매나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렇지도 않은 듯한 얼굴로 다니지만

마음의 병을 가진 이들이 의외로 많다.

나 역시도 그렇게 건강한 편은 못되는 것 같다.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일하는 사람이다 보니 한번씩 아무 이유없이 샌드백으로

머리를 가격당한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사람들은 자기 자신한테는 그러지 못하면서  타인에게는 어떻게 그리

무서울정도로 당당할 수 있는건지.

자신의 나약함을 그렇게 표현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아무리 열심히 물을 부어도 채워지지 않는  내 속에는 사막같은게 있나 보다.

뭐든 잘해야 하고 열심히 해야하는...인정욕구가 넘쳐나는 사람..

건강이 안좋았던 남편과 사춘기 딸....그리고 시어머니 병간호까지...

최근에 나도 번아웃 증세가 온것 같다.

세상이 무기력하고 자꾸 눈물이 나고 가슴이 쿵닥거리고 오지도 않는  미래가

걱정이 되어 가슴이 답답해진다.

누구하나 진심으로  날 고생했다..말 한마디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아프면 나만 손해지...

내가 나를 위로한다.

"00아~~

혼자 버둥거리고 산다고 힘들었지..

너 고생한거 내가 안다. 

그래도 잘 이겨내고 있네.

장하다!

곧 좋아질거야!

힘내!!"

 

 

이 책은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

번역본 답지 않게 참 부드럽게 읽혔다.(내용은 치열했다)

예전과 달라진 나의 모습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부분에선 크게 공감이 되었다.

 

특히 본문중에서

 

'남들의 기대대로 작동하는 그런 상황..그 기대가 우리의 깊은 감정과 소망과 충돌할 경우

우리는 심리적 스트레스 상황에 빠지고 심한 경우에는 그런 상황이 큰 시련이나 우울증같은

중증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해야 한다'는 느낌이 '하고싶다'는 느낌을 압도하면 우울증이 생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그린 히말라야시다 그림 소설의 첫 만남 2
성석제 지음, 교은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대회에서 어떤 헤프닝으로

진정한 화가가 되어야만 했던 주인공.

자기 그림이 아니지만 자기 접수번호가 적혀있어서

상을 받게되었지만 그 사실을 아무한테도 말 할 수 없었던 백선규

성장하여 화가가 된 뒤에도 그 죄책감에 ...뭔가 쫓기듯...

더 열심히 노력하여 유명한 화가가 되었다.

 

 

한마디로 요약하기엔 담고 있는 내용이 너무 아릿하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중 1권 '라면은 멋있다'도 참 괜찮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혹시..이 꽃 기억나니?

논두렁에 많이 있었잖아.

나팔꽃과 비슷하게 생겼지?

‘메꽃’이야.

나팔꽃이 다른 식물이나 장대를 타고 위로 기어 올라가지만

이 메꽃은 덩굴성이야.

사방으로 땅속 깊숙이 뻗어나가 거기서 순이 나온단다.

그래서 인지 꽃말도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

살아가면서 이 꽃말과 같은 누군가를 만난다는 건

여간 큰 인연이 아닐거야.

처음엔 사소한 인연도 소중히 가꾸면 이렇게 큰 인연이

될 수도 있겠지?

여긴 아침에 비가 내렸어.

발목이 젖어도

논두렁으로 나가

비에 함초롬히 젖은 메꽃이 보고 싶어지네.

 

잘 지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디서든 돋보이고 싶어 안달하던 때가 있었다.

 

뭐든 열심히 해서 인정받고 싶었던 때가 있었다.

 

내 안의 욕심이나 열정을 통제못해

늘 몸이 편치 않았으나 그땐 이유를 알지 못했다.

 

나이 50쯤되어서야 불현듯 깨우쳐지는 것 하나.

 

삶이란

 

굳이 led 전구마냥 환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그냥 자기만의 밝기로 빛나면 된다는 것.

 

초여름날 강가 반딧불이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똑같은 빨강은 없다 - 교과서에 다 담지 못한 미술 이야기 창비청소년문고 32
김경서 지음 / 창비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어렵다.

미술관에 가끔씩 갈 때마다 느끼는 것.

내가 느끼는 게..맞기는 하나?..

함부로 작품에 대해 말하다 나의 무식함이 뽀록나는 건 아닐까?

그래서

미술관에만 가면 괜히 주눅이 들곤했던 '나'

어깨에 은근히 힘 좀 줘 볼란다.

이 책에서 그러잖아.

내가 느끼는 것 그것이 정답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