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선생님을 이긴 날 문학동네 동시집 1
김은영 지음, 박형진 그림 / 문학동네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가 늦는 날이면 

   동생과 둘이서 

   라면을 끓여 먹는다 

  

   마른 멸치를 넣고 

   물을 끓인 다음 

   달걀을 풀고 

   끓여서 먹는다 

 

   동생은 

   뜨겁고 매운 라면을 

   밥그릇에 얹어 먹으며  

   누나는 라면 박사야 한다 

 

   동생은 모른다 

   엄마가 끓여 주던 대로 

   내가 흉내내어 끓인다는 것을 

 

   엄마 떠난 뒤 

   나는 라면 박사가 되었다. 

                                                          p.57 <라면 박사> 전문 

       <선생님을 이긴 날> 동시집에는 유독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많이 녹아있다. 엄마가 집에 

안 계시고부터 찌개를 먹어면서도, 라면을 끓이면서도, 할머니의 울음속에서도, 엄마 대신 하 

시는 아빠의 잔소리 속에서도 엄마의 모습이 떠오르고 자꾸 눈물이 난다. 어느날 부터 엄마대신 

엄마의 흉내를 내며 동생에게 라면을 끓여주며 '라면 박사'가 되어 버렸다. 

  '엄마', 인간이 태어나면서 제일 먼저 배우는 말이랬지.  가만히 있어도 불러보면 눈물이 나올  

것 같은 말... 머리가 굵어지면서는 안 보면 걱정되고 보면 그 초라해져가는 모습에 화가나는 

끊고 싶어도 끊을 수 없는, 억겁의 인연으로 만난 사람 '엄마'  제발 돌아와줘요 예전 그모습 

그대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 - 김용택 동시집
김용택 동시집, 이혜란 그림 / 창비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동시집이다. 앞서 읽었던 <콩, 너는 죽었다>가 기교면에서 아주 살짝

기성 시인 냄새가  났다면 이번 <너 내가 그럴 줄 알았다>는 아이들에게 완전 동화된 느낌이 

든다. 읽는 내내 아이들의 보드라운 마음결이 소록소록 배어나오는 듯 하다. 

 

오늘은 밤에 학예회를 했다. 

그런데 

할머니도 아빠도 안 왔다. 

할머니는 콩 타작하느라 안 오고 

아빠는 밤에도 공사 일 하느라 안 왔다. 

강욱이는 할머니도 오고 

엄마도 오고 

아빠도 오는데, 

나는 한 명도 안 왔다. 

연습을 하다가 눈물이 나와  

수돗가에 가서 세수를 하며 

혼자 울었다. 

          -중  략-  

선생님이 나를 꼭 껴안았다. 

선생님 가슴에 얼굴을 묻고 울다가 

눈물을 닦으며 선생님을 봤더니, 

선생님도 운다. 

나는 더 슬퍼져서 

선생님을 꼭 껴안고 크게 울었다. 

우리 둘이 울었다. 

                                                          p.76  <선생님도 울었다> 

      이 동시를 읽는  행간 곳곳에서 나의 유년시절이 떠 올라 가슴이 뭉클했었다.  초등학 교

  입학식때에도 막내동생 낳는 바람에 옆집 친구 엄마따라 학교엘 갔었다. 엄만 가을 운동회에도 

  점심 때맞춰 오셔서 밥만 먹여놓고는 내 손에 백원짜리 하나 손에 쥐어주고는 얼른 들일하러 

 가셨지. 오후에 내가 참가한 행사가 많았었는데 엄마가 없다고 생각하니 달리기며, 매스게임 

 이며 이런 것들이 다 시들했었던 기억이 난다. 다행히 동시속에 아이는 선생님이 꼭 안아주셔서 

 얼마나 다행인가 싶다. 누군가 내 옆에서 나를 위해 울어주는 사람이 있구나 싶으면 서러운 

 흐느낌끝에 살짝 웃을 수 있지 않을까. 나이 사십이 다 되어 괜히 눈물을 찔끔거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런거리는 뒤란 창비시선 196
문태준 지음 / 창비 / 200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 사 랑 

눈매가 하얀 초승달을 닮았던 사람 

내 광대뼈가 불거져 볼 수 없네 

이지러지는 우물 속의 사람 

불에 구운 돌처럼 

보기만 해도 홧홧해지던 사람 

그러나, 내 마음이 수초밭에 

방개처럼 갇혀 이를 수 없네 

마늘종처럼 깡마른 내 가슴에 

까만 제비의노랫소리만 왕진 올 뿐 

뒤란으로 돌아앉은 장독대처럼 

내 사랑 쓸쓸한 빈독에서 우네 

 

                                           p.14   <첫사랑> 전문 

                                        아무런 조건없이, 셈하기없이 마음을 준 적이 있다면 

                                        아마 그게 첫사랑때가 아니었을까.  그 사람에 관련된 작은 

                                          물건만 봐도 가슴이 쿵 내려앉는,  아직도 잔물결치는  그 느낌 

                                          가끔씩 꿈에서 만나네. 내가 자기를 좋아한지도 모를 그사람. 

                                          늘 잘 살았으면 좋겠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재미 문학과지성 시인선 320
문태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천의료원 6인실 302호에 산소마스크를 쓰고 암투병 중인 그녀가 누워 있다 

바닥에 바짝 엎드린 가재미처럼 그녀가 누워 있다 

나는 그녀의 옆에 나란히 한 마리 누워 있다 

가재미가 가재미에게 눈길을 건네자 그녀가 울컥 눈물을 쏟아낸다 

한쪽 눈이 다른 한쪽 눈으로 옮아 붙은 야윈 그녀가 운다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좌우를 흔들며 살던 그녀의 물속 삶을 나는 떠올린다 

그녀의 오솔길이며 그 길에 돋아나던 대낮의 뻐꾸기 소리며 

가늘은 국수를 삶던 저녁이며 흙담조차 없었던 그녀 누대의 가계를 떠올린다 

두 다리는 서서히 멀어져 가랑이지고 

 폭설을 견디지 못하는 나뭇가지처럼 등뼈가 구부정해지던 그 겨울 어느 날을 생각한다 

그녀의 숨소리가 느릅나무 껍질처럼 점점 거칠어진다 

나는 그녀가 죽음 바깥의 세상을 이제 볼 수 없다는 것을 안다 

한쪽 눈이 다른 쪽 눈으로 캄캄하게 쏠려버렸다는 것을 안다 

나는 다만 좌우를 흔들며 헤엄쳐 가 그녀의 물속에 나란히 눕는다 

산소호흡기로 들이마신 물을 마른 내 몸 위에그녀가 가만히 적셔준다 

                                                                       <가재미>전문  p.40 

                                        

                           누가 그랬다 죽음만이 오직 그 사람을 주인공이게 만든다고.. 별볼일 없던 

                        삶도 오직 그 시간만은 주목을 받는다고... 그녀가 살았던 '파랑같던 날'들을

                         떠올리고 허기진 저녁에  삶아 주었던 국수 한 그릇을 생각할 즈음

                        삶에 지쳐 말라버린 내 몸 위에  그녀가  '산소호흡기로 들이마신 물'기를   

                        끼얹어 준다.  힘들어 하지 말라며 아프지 말라며..

                        끝끝내 나는 받기만 하는 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남(三南)에 내리는 눈 민음 오늘의 시인 총서 9
황동규 / 민음사 / 197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내 그대를 생각함은 항상 그대가 앉아 있는 배경에서 

해가 지고 바람이 부는 일처럼 사소한 일일 것이나 언젠 

가 그대가 한없이 괴로움 속을 헤매일 때에 오랫동안 전 

해 오던 그 사소함으로 그대를 불러보리라. 

 

  2. 

  진실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내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버린 데 있 

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람도 어디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를 생각하는 것뿐이다. 그 동안에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을 믿는다. 

                                              < 즐거운 편지> 전문 p.15 

 

                                        눈 오는 날 이 시를 읽고 싶었는데.. 

                                        여기는 남쪽이라 눈구경하기가 너무 힘들다 

                                        웬지 가슴이 두근거리는 시...  

                                        아직도 내게 이런 감정이 남아있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