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7의 모든 것
김희선 지음 / 은행나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면의 황제> 이후 처음 읽는다.

검색하니 낯익은 제목들도 보이고, 처음 보는 제목도 보인다.

집에 찾아보면 한두 권 정도는 단편집이 있을 것 같다.

<라면의 황제>를 재밌게 읽었기에 늘 관심을 두고 있었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관심만 두고 읽지는 않았다가 맞을 것이다.

뭐 이런 작가들이 한두 명이 아니다 보니 이제는 별로 놀랍지도 않다.

이런 기억을 가진 작가의 신작이고, 팬데믹을 다룬다고 하니 관심이 생겼다.

해열제가 금지된 세상과 슈퍼전파자 247이란 존재는 호기심을 자극했다.

소설의 구성도 자료와 증인들의 인터뷰 형식으로 전개된다.

그리고 마지막에 도달하면 크게 한 방 먹인다.


247은 변종 니파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이자 최후 숙주였다.

그의 죽음은 WCDC 홈페이지 공지란에 처음 게재되었다.

그의 죽음은 사람들의 안심과 환호를 이끌어내었다.

그가 죽기 전에 모스 부호로 남긴 메시지는 지구인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의 시체는 재가 되어 지구 밖 우주로 날려보냈다고 WCDC는 말한다.

소설은 이런 그의 삶을 다양한 사람들의 인터뷰와 자료를 통해 들여다본다.

이 과정에 사실과 허구가 뒤섞이고, 편견과 무지성이 판을 친다.

어떤 대목은 현실에 대한 강력한 비판이고, 어떤 대목은 종교에 대한 은유다.

믿고 싶은 것만 믿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이것을 잘 드러낸다.


슈퍼전파자 247에 대한 사람들의 기억은 결코 호의적이지 않다.

이 부분은 지난 팬데믹에서 나 자신도 가진 부끄러운 기억 중 하나다.

247에 대해 사적 감정에 편견이 섞어 사실보다 자신의 이야기로 뒤바뀌어 있다.

학창 시절 박쥐 사연은 우리가 흔히 경험하는 기억의 왜곡 등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소설의 재밌는 지점 중 하나가 바로 이런 더해진 이야기들을 믿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해열제 금지는 또 다른 에피소드를 만들고, 그 이유도 나온다.

약국에서 몰래 해열제를 만드는 약사, 이 사실을 알지만 알리지 않은 의사.

해열제 금지가 얼마나 강력한 통제 수단인지 알려주는 몇 가지 사례들.

읽다 보면 많은 것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고,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하나의 큰 줄기가 흘러가면서 이야기의 가지들이 펼쳐진다.

이 변종 니파바이러스가 어떻게 생겼고, 사람들의 공포는 어떻게 강해졌는지 보여준다.

그리고 이 과정에 숨겨진 사실들이 하나씩 밝혀진다.

해열제를 만든 약사의 구제역에 대한 기억은 아주 강렬하다.

구제역 약이 있지만 살처분으로 행정을 진행하는 과정은 의문스럽다.

변종과 변이란 단어로 이 과정을 합리화시키는데 과연 과학적 근거가 있는지 의문이다.

변종 니파바이러스가 박쥐와 돼지의 결합으로 인한 것이란 설정도 의미심장하다.

박쥐는 우리에게 코로나19로 너무나도 친숙한 동물이 아닌가.

그리고 과학이란 이름으로 코로나19의 가짜뉴스를 퍼트린 사람들도 생각난다.


크게 분량이 많지 않고 가독성이 뛰어나 금방 읽었다.

하나의 바이러스가 만들어낸 전지국적 반응과 공포는 이제 낯익은 모습이다.

바이러스 보균자일 수도 있다는 가정만으로 실시된 선제적 통제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해열제가 금지된 것은 단순히 행정편의만이 아니라 권력과도 연결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통제에 반발한 시위대 주도자의 사망 원인과 마지막 247의 신도는 비판과 은유의 극치다.

통제를 위해 펼친 거대한 거짓과 상상력에 기댄 허구의 종교.

모두가 사실이라고 믿는 정보 속에 감추어져 있던 진실은 전혀 예상 밖이었다.

가짜 정보가 만들어낸 거대한 거짓말 속에 밝혀지는 사실 하나는 너무 강렬하다.

가볍게 읽을 수 있지만 곳곳에 놓아둔 장면들은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