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까스를 쫓는 모험
이건우 지음 / 푸른숲 / 202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까스를 좋아하는지 묻는다면 그 답은 “글쎄요”이다.

고기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니지만 바싹한 튀김을 좋아하기에 돈까스도 가끔 먹는다.

바싹함을 좋아하기에 일본식 돈까스보다 왕돈까스 같은 얇은 돈까스를 더 좋아했다.

물론 이것도 오래 전 지금 같이 두툼한 등심 돈까스가 거의 없던 시절 이야기다.

나의 입맛이 바뀌게 된 데는 일본 도쿄의 돈까스 경험이 한몫했다.

너무 오래 전이라 가게 이름이 기억나지 않지만 이 돈까스가 나의 인식을 바꾸었다. 맛있었다.

한국에서 먹었던 돈까스와 식감이나 맛이 너무 차이 났다. 이후 두툼한 돈까스도 좋아하게 되었다.


나이가 들면서 자주 먹지 않는 것들 중 하나가 된 것이 돈까스다.

이런 돈까스를 거의 매주 조금이나마 먹게 된 데는 아이의 입맛이 자리하고 있다.

아이에게 푸드 코트에 가서 뭐 먹을래? 하고 물으면 그 답은 “돈까스”다.

그래서 일부러 돈까스 식당을 찾아가 함께 먹은 적도 많다.

코로나 19가 심할 때는 배달로 시켜 먹었다. 이때 알게 된 것 중 하나가 카츠산도다.

처음 이것을 먹었을 때 생각보다 괜찮아서 놀랐다. 책 마지막에 카츠산도가 나올 때 이 경험이 떠올랐다.

그리고 책에서 소개한 ‘커츠’의 카츠산도와 커피가 먹고 싶었다.


솔직히 말해 돈까스 맛집이라고 찾아다니지 않는다. 앞에서 말한 이유가 가장 크다.

제주 여행을 가서 유명한 돈까스 집에 갔는데 이름에 비해 그렇게 강렬한 인상은 아니었다.

제주 ‘연돈’은 대기가 너무 길고, 예약이 불가능하고 실제 먹은 사람의 평을 보니 별로 땡기지 않았다.

저자가 엄선한 서울·경기 지역 돈까스집 29곳 중 실제 가서 먹고 싶은 곳도 그렇게 많지 않다.

관심이 있는 곳은 아이와 함께 가서 긴 줄을 서기 부담스럽고, 주말에는 영업을 하지 않는다.

주말에 서울역에 갈 일이 있어 ‘오제제’ 위치 검색을 하니 역 반대편이다. 아쉬웠다.

‘더 보헤미아’에 가서 용산 주변을 둘러보고 싶은데 요즘 분위기를 생각하면 발걸음을 멈출 수밖에 없다.

‘카츠 바이 콘반’의 밥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 보면 ‘식객’ 1권 첫 화가 떠오른다.


돈까스만 놓고 보면 그렇게 많은 집을 소개하지는 않고 있다.

프랜차이즈부터 새롭게 생기고, 방송을 탄 돈까스 전문점들이 너무 많다.

실제 그곳을 가서 먹으면 기대한 맛이 아닌 경우가 태반이다. 어쩌면 과거 입맛의 환상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돈까스 가게 소개는 늘 시선을 끈다. 이것도 도쿄의 경험 때문이다.

저자가 말한 인스타용 맛집들을 몇 곳 다녀왔는데 너무 실망한 경우가 많다.

최근 빵 트렌드를 보면 기본에 충실하기보다 설탕 등으로 뒤덮고, 가격을 뻥튀기했다.

음식의 간은 너무 짜고, 돈까스는 눅눅하거나 차갑게 식었다. 맛집들이란 곳의 현실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 맛을 유지하는 식당들이 있다. 조금의 편차는 있지만 말이다.


29곳의 식당 중 가장 의외의 곳은 ‘한국외대 학생식당’이다.

내가 대학 다닐 때만 해도 이 학교에 다니던 친구가 말한 적도 없었다. 너무 옛날이긴 하지만.

이전에 살던 곳 근처나 가끔 지나가는 곳에 위치한 식당 이름이 나올 때면 놀란다.

왜 이제야 알았지! 하는 아쉬움이 먼저다. 살짝 아내에게 말을 꺼내 봐야겠다.

개인적으로 최애 음식은 아니지만 이렇게 전문적인 글을 보게 되면 몸이 들썩인다.

괜히 서울 외곽의 돈까스 가게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카리카리’ 이야기다.

돼지기름 ‘라드’에 대한 부분은 냄새에 민감한 나 같은 사람에게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하다.

‘최강금 돈까스’에서 금보다 귀한 접객과 그 돈까스의 맛도 보고 싶다.


맛이란 참으로 미묘한 것이다. 개인의 경험과 취향이 너무나도 뚜렷하게 작용한다.

선입견과 편견으로 내가 놓친 수많은 음식을 생각하면 이런 책은 종은 공부다.

개인적으로 물에 빠진 고기를 좋아하지 않아 거의 주문하지 않는 것이 돈까스나베 종류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살짝 마음이 움직였다. 내가 먹었던 것과 다를까? 하는 의문으로.

그리고 안심과 등심의 맛을 잘 구분하지 못한다. 열정 부족 탓이다.

책 마지막에 냉동 돈까스 맛을 비교해 놓은 것이 있는데 돈까스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유익한 내용이다.

끝으로 이 책을 읽으면서 경양식으로 시작했던 돈까스의 추억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이번 주말에 돈까스 한 번 먹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