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플레이어 그녀
브누아 필리퐁 지음, 장소미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작 <루거 총을 든 할머니>의 평이 상당히 좋아 선택했다. 나의 저질 기억력은 전작을 시리즈로 착각했는데 이번에 읽으면서 기억을 새롭게 했다. 책소개를 읽다 보니 <루거 총을 든 할머니>의 주인공이 잠시 등장하는 첫 소설 이야기가 나온다. 그런데 이번 소설에서는 베르트 할머니 이야기가 잠깐 나온다. 작가가 하나의 세계 속에 이야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의미다. 간단하게 요약된 그 이야기를 읽고 전작에 대한 호기심이 더 생겼다. 물론 이런 생각을 하게 된 데는 <포커 플레이어 그녀>를 재밌게 읽었기 때문이다. 매력적인 캐릭터는 말할 것도 없다.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구성과 전개다. 영화감독 출신답다. 물론 모든 영화감독들이 이런 소설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소설은 주로 두 인물을 비춘다. 작크와 막신이다. 먼저 작크가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간략하게 알려준다. 생존을 위해 포커를 익힐 수밖에 없었던 어린 시절을 보여준다. 황당한 육아방법이다. 그는 뛰어난 포커 플레이어가 되어 포커판을 돌아다니며 돈을 딴다. 막신의 등장은 좀더 황당하다. 포커판에서 승자가 된 그녀를 한 남자가 성폭행하려고 한다. 힘들게 자신을 방어하고, 남자를 굴복시킨다. 그녀는 늘 45구경 권총을 핸드백에 넣고 다닌다. 총구 앞에서 남자는 무력하고 비굴해진다. 멋진 등장이기도 하다.


한 여성이 성폭행을 당하는 순간 누군가가 그 성폭행범을 처벌한다. 그는 발루다. 그는 작크의 포커 동료다. 둘은 친구고, 서로를 돌보면서 포커판에서 멋진 콤비가 된다. 하지만 그의 정신은 조금 문제가 있다. 어린 시절 자동차 사고에서 홀로 살아남은 이후 강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 실제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고, 이 감정을 풀어내는 방법 중 하나로 밤의 자경단이 되었다. 그의 등장 빈도는 둘에 비할 바가 아니지만 그의 강력하고 괴물 같은 능력은 아주 인상적이다. 개인적으로 그의 활약을 더 보고 싶은데 혹시 후속작이 나온다면 그 비중을 올려주었으면 좋겠다.


작크와 막신이 처음 만난 곳은 당연히 포커판이다. 이 판에서 작크와 발루가 사기를 친다. 이 낌새를 막신이 알아챈다. 작크가 실수했는데 그 이유는 막신 때문이다. 그녀에게 끌리면서 작은 실수를 했다. 발루가 이것을 지적한다. 둘 사이에 작은 다툼이 일어난다. 이 작은 만남 후 작가의 일상이 조금씩 나온다. 결코 평범한 생활이 아니다. 바람둥이처럼 살아가는 작크에 비해 막신은 에스코트 보이로 자신의 욕망을 다스리려고 한다. 그녀의 허벅지에 난 상처가 아픈 사연을 암시한다. 매춘 당시 모습을 보면 험악하고 거친 그녀의 모습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이 사연은 마지막에 드러난다.


주변을 겉돌고, 각자의 일상을 보여주는데 막신이 작크를 큰판 속으로 유혹한다. 거물 정치인 콜베르와의 도박이다. 판돈은 50만 유로. 작크가 한 번도 가져보지 못한 거액이다. 그가 도박판에서 큰돈을 땄다고 만족한 돈이 2만 유로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금액이다. 이 한 판을 위해 막신은 열심히 포커판을 돌면서 돈을 모았다. 부족한 5만 유로를 은행에서 강탈하는데 솔직히 황당하고, 그 은행원이 불쌍했다. 이 두 사람이 발루와 함께 콜베르의 포커판에 끼어들 것이란 예상을 하는데 변수가 생긴다. 이후 이어지는 사건들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속도감 있고, 자극적이고, 예측할 수 없다. 그리고 여기에 새로운 동행이 생긴다. 엄마에게 폭행당하는 천재 소년 장이다.


솔직히 말해 인터넷서점에 올라온 책 소개에 너무 많은 스포일러가 담겨 있다. 먼저 읽지 않기를 바란다. 안다고 해도 속도감 있게 나아가고,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만들어내는 긴장감과 폭력은 결코 사그라들지 않는다. 그리고 이 소설 속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은 모두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 아슬아슬한 관계가 이어지기도 하고, 분노를 자아내기도 한다. 오락성 강한 전개 속에 이런 아픔을 가볍게 집어넣고 그들을 하나로 묶고 녹여내는 기술이 대단하다. 마지막 장을 읽으면서 이들의 다음 활약을 기대한 독자가 나만은 아니라는 확신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