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권으로 끝내는 서울 재개발 투자지도
이은홍.김인만 지음 / 원앤원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히 서울 시내 부동산투자는 개발이 이미 다 끝났기 때문에 더 주목할 만한 곳이 있나 싶을 정도로 부동산투자 초보자들에게는 높은 이상의 벽과 같은 존재로 여겨진다. 물론 인근 신도시는 재건축 시점이 도래한다고 해도 아직은 멀지 않았나고 생각할 것이다.

이는 지금까지 틀린게 아니었는데 전임 고 박원순시장이 재개발, 재건축에 인색(?)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임시장이 성추문으로 뜻하지 않게 물러난 뒤 새로 시장에 취임한 오세훈 현 시장은 서울 시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재건축, 재개발 위주의 부동산 규제완화는 어찌 보면 당연한 귀결이 아닐 수 없다. 서울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재건축, 재개발 말고는 더 부동산 투자의 기회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한 권으로 끝내는 서울 재개발 투자지도>는 이런 시점에서 부동산 투자자들에게 가장 필요하면서 궁금한 부분을 속시원히 긁어주는 책일 것이다. 20여년간 부동산 분야 공인중개사로 활동해온 저자와 부동산경제연구소장을 역임중인 또다른 공동저자는 이 책을 통해 한마디로 서울 재개발을 마스터 할 수 있을 것이라 장담한다. 우선 재개발의 개념을 명확히 설명하고 주지시키는 부분이 인상적이다. 또한 단순히 재개발에 대한 기본 분야 설명에 더해 수익성 투자 전략, 수익성 분석도 함께 설명해 주고 있어 이 책 만으로도 충분히 재개발 투자에 자신감을 갖게 만든다.

    

그리고 서울내 지역별로 눈여겨 봐야 할 재개발 유망지역 분석도 저자들의 오랜 내공이 나타난다. 강남에 집중된 재건축과 달리 기반시설도 같이 공사하는 재개발은 서울 전지역에 걸쳐 시행되고 있는데 단독, 다세대주택 등 오래된 주택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재개발 사업은 여러모로 많은 발품과 공이 들어간다고 저자는 독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한다. 조합이 구성되고 이로 인한 갈등이나 이해관계의 충돌이 많기 때문이다.

    

서울시내 재개발에 관심이 많다면 반드시 읽어봐야 할 책이 아닐까 싶다. 적어도 재개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이만큼 특화된 책은 없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권으로 끝내는 서울 재개발 투자지도
이은홍.김인만 지음 / 원앤원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개발, 재건축에 대해 관심있고 배우고 싶다면 이 책으로 많은 도움을 받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 사람은 시간을 잘 씁니다 - 원하는 것을 모두 이뤄주는 4단계 시간 사용법
박대휘 지음 / SISO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자나 가난한 자나 하루 24시간이 주어지는 것은 똑같다. 남녀노소 구분없이 시대를 초월해 시간은 동일하게 부여된다. 하지만 그 시간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유한한 생명의 존재인 인간에게 생의 마지막에 차이는 어마어마하다. 흔히 운명을 나타내는 생년월일, 이름이 똑같은 이가 누구는 대통령이 되고 누구는 빈천을 이겨내지 못해 요절하는 삶을 살게되 비교되는 경우가 있다. 운명을 스스로 다스릴 줄 알아야 하는데 이를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고 이는 대부분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렇다.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표현하며 출발지점이 다른 인간에게 공평하고 평등한 삶을 기대하기 어렵다 한다. 하지만 시간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통쾌한 역전도 가능하다.

 

개인적으로 엄청나게 많은 업무와 얽히고 설킨 가정사에 휩쓸려 뭔가를 하긴 해야 하는데 막막하기만 하고 우울감만 늘어나는 요즘, 점점 더 확신하게 되는 것은 바로 시간관리에서부터 해결방향을 찾아가자는 다짐이었다. 시간을 자신이 완벽하게 컨트롤 하지 못하면 인생에서 원하는 결과를 절대 얻을 수 없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인지하고 있다. 그렇다면 시간관리에 대한 조언을 구해서 내 자신에게 맞는 시간 사용법을 찾는 것이 관건이다. 그리고 <행복한 사람은 시간을 잘 씁니다>는 책을 통해 그 해결방향을 찾게 되었다.

이 책에서 인상 깊은 점은 바로 의지력의 차이. 나처럼 특히 의지가 약한 독자들에게 저자는 의지력 레벨이 낮으므로 아주 작은 것부터 계획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창피할 정도더라도 혼자서 지켜나가면 가랑비에 옷젖듯이 쉬운 도전들을 해내고 성공이 쌓여 가면서 점점 더 강해진다고 한다. 그래서 빨리 성취감과 자신감을 얻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저자가 설명하는 시간, 목표, 계획, 실행의 4단계 시간 사용법을 좀 더 확실하게 내 것으로 만들어서 노력해 나간다면 시간관리에 있어서 늘 쫓기고 불만족스러운 나한테서 벗어날 것이다. 시간관리에 관심있는 독자들이라면 꼭 읽어보시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 사람은 시간을 잘 씁니다 - 원하는 것을 모두 이뤄주는 4단계 시간 사용법
박대휘 지음 / SISO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표, 계획, 실행, 피드백....이것만 꼭 지키면 시간관리 정복도 불가능하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족국가 대한민국 - 부족주의의 노예가 된 정치
강준만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인 강준만 교수는 정치, 사회, 문화, 언론, 역사 등 대한민국의 현재를 구성하는 각 분야에 대한 연구와 관련 인물 비평에 있어서 탁월한 주장과 정교한 이론으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지식인이다. 결코 어느 한쪽의 정치적 스탠스에 좌우되지 않고 늘 객관적이고 비평적 시각을 거두지 않는 그의 행보는 다양한 서적 등 출판물에 그대로 투영된다.

 

특히 커뮤니케이션이 전문분야다 보니 정치의 진영화와 관련한 선동 등 불편한 현실(?)을 진영 가리지 않고 날카롭게 분석하고 비판해 속칭 사이다식 저술이 돋보인다. 그의 많은 저서 중 특히 <싸가지 없는 진보>, <증오상업주의>는 왜 그의 혜안이 독자들에게 상아탑 안에 갇힌 논리가 아니라 호소력을 갖춘 탁월한 비판인지 공감하게 만든다.

    

이번에 저자가 내놓은 저서는 더욱 극심해져가는 진영논리에 함몰된 대한민국 정치 지형의 암울함을 극명하게 분석한 <부족국가 대한민국>이다. 보수와 진보(개인적으로 두 명제로 대표되는 정치 집단이 진정 보수이고 진보인지 늘 의심스럽다)로 나뉜 두 진영의 대립이 마치 부족국가 시절 헤게모니를 놓고 다투는 부족간의 알력을 보는 듯 하다는 의미에서 21세기 대한민국을 부족국가로 표현하는 이 책은 왜 그런 극단적 표현까지 하는지 독자들에게 설명하면서 간극을 메워간다. 특히 대께문’, ‘문빠로 일컬어지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은 정치 이념을 지지한다기 보다 무조건 추앙하는 팬덤에 더 가까울 정도로 맹목적 충성을 아끼지 않으며 동시에 조금이라도 견해를 달리하는 이들에게는 지구 끝까지 쫓아가서라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거나 현 정권을 비판하는데 대해 준엄(?)한 처단을 아끼지 않는다.

    

결국 이 책의 출간은 이러한 팬덤화된 대통령 지지층의 갈라치기식 편가르기와 맹목적 지지로 인해 대한민국이 점차 분열되고 심화되어가며 결국 오랜 과거 부족국가 시절처럼 통합과 상생은커녕 증오와 일방의 말살만이 궁극의 목표가 되어 버릴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된 것이다.

    

이 책에서 가장 속시원하면서 또 암울한 미래가 걱정인 부분은 바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오만, 위선과 무능을 비판하는데 있다. 진정한 성찰은커녕 자기 식구 감싸기에 후안무치함을 여실히 드러내는 정치력은 정말 기가 막혀 탄식도 안나올 지경이다. 조국, 윤미향 등 내로남불식 문제를 일으킨 정치인을 마음의 빚이 있다느니 하면서 감싸도는 것은 한마디로 부족주의 그 자체다. 미국 주요 일간지에도 인용된 내로남불은 현 문재인 정부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한마디가 아닐 수 없다. 더하자면 적반하장(賊反荷杖)과 후안무치(厚顔無恥) 정도... 상생과 협치보다 오로지 자신들의 권력을 항구화 하기 위해 혈안이 된 그들에게 문재인 정권은 보수 응징’, ‘적폐 청산’,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을 위해 올인해야 할 뿐이다. 국민은 들러리가 되고 때론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철저히 이용되어야 할 존재라는 느낌마저 든다면 어떻게 해명할 수 있을까? 이 책은 그래서 현 정권에 뼈아픈 충고이자 통렬한 비판 그 자체다. 나와 우리가 아니라면 오로지 응징만이 정답인 이들이 진보의 탈을 뒤집어 썼지만 정작 진보는 더 나아진 것이 없다고 저자는 바라보는 것이리라. 과거 저자의 저서 제목처럼 싸가지 없는 진보는 통렬한 반성이 필요로 하지 않을까?

 

부디 문재인 정부와 여권이 이 책을 허투루 이해하지 않고 진정한 문제의식을 가졌으면 바란다. 30여년 가까지 지지해 온 내 자신이 부끄러워지기 전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