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흡혈귀전 : 흡혈귀 감별사의 탄생
설흔 지음, 고상미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기를 무척 사랑하는 분이 계셨으니 바로 세종 임금님이다. 임금님은 수라상을 받으면 어깨를 바로 세우고 눈을 부릅 떴다고 한다. 모르는 사람이 봤더라면 무척 긴장했을 것이다. 상위에 놓인 고기를 보고 마음을 추스르려는 임금님만의 방법이었다. 고기를 무지 좋아해서 시선을 딴 곳에 두기도 하고 살짝 망설이는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임금님이 사랑하는 고기반찬을 먹는 순서는 첫 번째가 수육이고 두 번째가 소금 간을 한 구이, 세 번째는 매콤한 양념을 뿌려 구운 산적, 네 번째는 달짝지근한 맛이 좋은 불고기 순이였다. 역시나 담백한 수육부터 시작해서 고기 맛을 아는 분이셨다. 임금님의 고기반찬을 책임지는 수석 요리사는 이것을 줄여서 '수구산불' 이라고 했다. 그리고 속으로 수를 시작으로 즐거운 마음으로 '수수수' 노래를 부르며 요리를 했다. 즐겁고 맛있게 요리하는 모습을 보니 맛있는 고기 요리의 진수를 보여줄 것만 같다. 임금님은 나라를 사랑하고 일을 많이 하셔야 했기에 '수구산불'을 하루에 일곱 번 외쳐야 끝이 난다고 한다. 


그날 밤도 일과 서적에 묻혀 있던 임금님의 귓가에 이상한 소리가 들려왔다. 밖에 나가보니 휘영청 보름달이 밝게 빛나고 있었다. 다행히 수상한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보름달의 위치를 보고 시간을 계산해보니 벌써 두시 반이라 얼른 잠자리에 드셨다. 그런데 잠이 오지 않고 배는 고프고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자리에 일어나 내관을 불렀다. 내관은 아무런 소식이 없고 임금님은 침전 밖으로 나가보았는데 거기에 낯선 고기가 있었다. 이것이 세종 임금님을 흡혈귀로 만들어 버린 사건이었다. 그 후로는 그리 좋아하던 '수구산불'이 먹고 싶지 않았다. 자꾸만 낯선 고기 생각이 떠올랐다. 임금님의 얼굴이 조금씩 이상해졌다. 그날은 이상하게도 일을 많이 했는데 힘들지도 배고프지도 않았다. 뭔가가 이상했지만 꼭 집어 말할 수 없었다. 수석 요리사는 그토록 좋아하시던 고기 요리를 마다하시는 임금님이 걱정되어 직접 물어보기로 한다. 내관과 수석 요리사와 그날의 이상한 고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임금님은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말았구나 싶었다. 


수석 요리사는 이일을 설명해줄 만한 사람을 알고 있었고 그녀의 이름은 여인이었다. 여인은 백정으로써 일을 하며 흡혈귀를 감별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12살 먹은 소녀이면서 이름은 여인이고 멋지게 일을 해낸다. 임금님이 믿을만한 사람으로 장영실이 등장하고 장영실과 여인은 힘을 합쳐서 이런 끔찍한 일을 저지른 흡혈귀를 찾아낸다. 흡혈귀 감별사인 여인의 다른 이야기가 기대된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