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나무는 무엇을 보았을까?
샤를로트 길랑 지음, 샘 어셔 그림, 김지연 옮김 / BARN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 나는 작고 동그란 도토리였어요.(처음시작)

다람쥐가 비상 식량으로 도토리랑 밤을 여기저기 숨겨둔다고 합니다. 부지런히 여기저기 식량을 숨겨두고 찾아서 먹고 잊어버린 것도 많다고 해요. 그렇게 땅속에 묻힌 것이 자라기 시작합니다. 아주 어린 나무였을때 거대한 공원을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사냥을 하고 여기저기 사슴이 보입니다. 특히 어린 나무였을때 사슴에게 인기가 많았다고 해요. 몇 년동안 시간이 흐르는 동안 숲 주변도 변해가기 시작했습니다. 어린 나무에서 조금씩 더 커져갔을때 쯤, 나무들은 베어지고 마을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나무가 베어진 허전한 자리를 생각하니 앤과 다이애나의 추억의 자작나무 숲의 나무가 베어진 모습이 떠오릅니다. 둘의 소중한 추억이 사라진 것만 같아 많이 슬퍼했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가네요. 시간이 지날수록 늙어갔고 마을에는 가을이 찾아 왔습니다. 사람들이 뿌린 씨앗을 곡식으로 거둬들일때가 되었죠. 많은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나는 그 자리에서 매년 계절이 지나가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나무는 점점 많이 베어지고 사람들은 나무를 이용해 배를 만들고 있습니다. 배 뿐만 아니라 집도 더 많이 짓고 있어요. 점점 숲의 모습은 사라지고 있습니다. 


숲이 사라지는 것은 순식간이였습니다. 나무가 자라는 시간은 '찰나'가 아닌 기나긴 연속의 시간을 지나가야 합니다. 숲이 사라지고 남은 자리는 덩그러니 휑해 보입니다. 언제 숲이 있었던가 싶을 정도로 그곳에는 집들이 생겨나기 시작합니다.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기 시작합니다. 점점 변해가는 모습을 보니 도시의 모습과 같아져 버렸습니다. 점점 나무를 찾아보기 힘들어집니다.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증기기관차가 지나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도시는 몰라볼 정도로 달라졌습니다. 증기기관차 뿐만 아니라 시커먼 연기를 뿜어내는 공장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그럼에도 나는 건강한 모습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예전처럼 동물 친구는 없지만 여전히 나를 찾아주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숨은 그림찾기를 하는 것 같네요. 예전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나는 그자리에 있고 아이들은 주변을 둘러싸며 즐겁게 놀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버티어 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또 다른 도토리들이 땅속에서 자라날 것입니다. 





<그 나무는 무엇을 보았을까? /샤를로트 길랑, 샘 어셔 / BARN>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