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라
가레스 에드워즈 감독, 브라이언 크랜스톤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고질라 Godzilla, 2014

감독 : 가렛 에드워즈

출연 애런 존슨브라이언 크랜스톤엘리자베스 올슨 등

등급 : 12세 관람가

작성 : 2017.03.20.

  

의사소통이 되지 않으니,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움직이는지 알 수가 없구나.”

-즉흥 감상-

  

  작품은 고대 생물에 대한 기록과 원자폭탄 실험 영상을 보여주는 것은 살짝, ‘1999년 필리핀이라는 안내와 함께 발굴현장에 도착하는 사람들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그리고 그곳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거대 생물의 화석과 함께현장을 탈출한 무엇이 있었음을 알게 되는데요그 결과 일본의 잔지라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가 파괴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그로부터 15년 후군복무중 휴가를 받아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이 살고 있는 집에 오게 된 청년에게 이야기의 바통을 받는데요일본에 살고 있던 아버지가 사고를 저질러 경찰서 신세를 지고 있다는 소식에일본을 들러 반갑지 않은 가족상봉(?)을 합니다그리고 여차저차 어린 시절에 살았던그리고 15년 전의 사고로 폐쇄된 마을에 찾아가는데요그곳에서 아빠와 아들이 발견한 것은그들이 생각하고 있던 음모론 그 이상의 것이었는데…….

  

  으흠어디서부터 제 기억이 어긋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뭐랄까요분명 이 작품을 만났었다고 생각했었는데영화의 시작에서 마지막까지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그렇다면 제 기억 속에 남아있는 것은 도대체 어떤 영화인지 궁금해졌는데요지금 와서 그것을 찾기에는 머릿속에 들어있는 작품이 뒤죽박죽이니우연한 기회를 통해서라도 답을 마주해볼까 합니다.

  

  어떤 점에서 영화가 낯설었는지 알려달라구요기억속의 미국판 고질라는 입에서 입자빔(?)을 뱉어내지 못했습니다하지만결정적인 순간앞서 만난 고질라와는 다른 느낌으로 브레스를 뿜어냈는데요그것 말고도 크고 작은 설정들이 생소하게 느껴졌습니다하지만 이 부분은 개인적인 부분이니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이번 작품에서의 고질라는 어떤 느낌이었을지 궁금하다구요외모만 보면 귀여운 부분 하나도 없는 파괴왕처럼 보였습니다하지만 등장에서부터 퇴장까지 신사적인 모습을 보여줬는데요고질라의 입장에서는 개미나 다름없는 인간들이 공포에 떨며 일단 공격을 해대지만꿋꿋하게 자신의 목적을 위해 전진하고 싸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요그리고 그것이 아무도 알지 못하는 자신만의 사명을 완수하기 위한 것처럼 느껴지자일단 때려 부수고 보는 영화 신 고질라 シン・ゴジラ, Shin Godzilla, 2016’와는 느낌 자체가 달랐다고만 적어봅니다하지만 감상문만으로는 느낌을 전달하기 어려우니궁금하신 분은 직접 두 작품을 만나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하는군요.

  

  이번 영화에서의 재앙은 어디서부터 시작된 거냐구요역시나 시작은 원자력 폐기물이었습니다하지만 그것으로 인해 탄생한 돌연변이 생물체라기보다는오히려 그것을 먹이로 하는 고대 생명체의 부활로 보였는데요괴생명체가 인간에게는 골칫덩어리인 폐기물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실험체였을지 몰라도그것이 인간의 통제를 벗어나면서부터 보여주는 파괴행위는 말 그대로 압도적이었습니다인간의 어리석음이 불러일으킨 재앙이었다고 생각하는데요다른 의견 있으시면 살짝 찔러주시기 바랍니다.

  

  마치 거대 벌레처럼 보였던 생명체와 고질라는 어떤 관계냐구요으흠모르겠습니다극중에서 나름의 해석이 나오기는 하지만그것은 인간 입장에서의 가정일 뿐이었는데요혹시 이 부분에 대해 답을 알고계신 분이 있다면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또 어떤 영화의 먼지를 털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다른 고질라들은 또 어떤 사연을 품고 제작되었을지 궁금해집니다.


TEXT No. 2781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