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센터 1 - 로빈쿡 베스트셀러 시리즈 로빈쿡 베스트셀러 시리즈
로빈쿡 지음, 김원중 옮김 / 열림원 / 1997년 3월
평점 :
품절




제목 : 암센터Terminal
저자 : 로빈 쿡robin cook
역자 : 김원중
출판 : 열림원
작성 : 2005. 06. 29.


터미널Terminal
치명적인 병의 치유 불가능한 말기 환자를 뜻하는 의학용어



   장마의 시작이 연이은 무더위를 눅눅하지만 시원한 기분으로 느끼게 해주고 있습니다. 거기에다가 이번 작품을 다 읽어갈 즘 정문초소에 선풍기가 지급되었다는 사실에 짜증이 다 날아 가버리는 듯 합니다
   그럼 썩 재미있다는 기분은 들지 않았지만, 뭔가 색다른 기분으로 접할 수 있었던 이번 작품을 조금 소개해보겠습니다.


   잠에서 깨어나는 20대의 헬렌 캐벗을 시작으로 자신이 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되는 40대의 하워드, 회복실에서 깨어났다가 다시 잠이 드는 루이스 마틴, 그리고 누군가에 의해서 죽어 가는 유방암 환자 노마 케일러가 그 시작을 알립니다.
   바통을 이어받는 주인공은 숀 머피라는 이름의 남자입니다. 하버드 의과 대학원생이자 보스턴 메모리얼 병원의 실습의인 그는 매력적인 간호사 자넷 리어든을 피하고 있습니다. 애인 관계이던 그들의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해 그녀가 그와의 대회를 원하지만, 그는 무엇 때문인지 자꾸 피하기만 합니다.
   한편 '수아세포종Medulloblastoma'이라는 뇌종양과 악성 종양의 분자생물학적인 면에 관심이 있던 그는 연구원으로 '포베스 암센터'에 가게 됩니다. 하지만 그곳에서 그는 불청객 마냥 찬밥신세가 되고마는군요.(웃음)
   의문의 죽음과 그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특정 암의 완치. 앞으로의 일생에 관해 대화를 하려고 찾아온 그녀와 함께 그는 진실을 찾기 위한 기이한 여정을 시작하게 됩니다. 충동적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천재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그. 여기서 등장하게 되는 연쇄 살인범 톰 위디콤과 주인공 숀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감시와 추적이 얽히고 꼬여가는 가운데 결국 드러나는 진실의 실체는 경악스럽기 이전에 욕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이번 작품은 '바이러스와 백신'에 대한 끝없는 의문을 다시 떠올리게 했습니다. 즉 바이러스의 출현과 뒤이은 백신의 등장 속에 혹시 백신을 위한 바이러스가 만들어지진 않았을까? 다시 말해 백신 제작자가 바이러스를 만들어 유포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한 것입니다. 그것도 그럴 것이 고의적으로 특정 암을 만들어 완치해버리는 천재들과 거기에 경제논리까지 끼워 정말이지 '믿음'을 저버리게 만들더군요.


   한편으로 토마스 해리스Thomas Harris 님의 '레드 드래건Red Dragon'에 나오는 '이빨요정'이랑 비슷한 캐릭터가 나오기에 이번에는 사이코 서스펜스까지 곁들여지는가 했었는데 중간에서 어이없이 잡혀버려서 김이 빠져 버렸습니다. 그래도 전편인 '치명적 치료Fatal Cure'에 나왔었던 정신이상자보다는 좀더 안정적(?)으로 묘사되어 있는 듯해 그나마 실망감을 보완해주는군요(웃음)
   하지만 이번 작품은 마지막에 가서 갑자기 주인공의 성장이야기가 되어버린 듯해 결국 뭔가 실망감을 안겨주는 듯 했습니다. 그래도 작품을 읽어가면서 주인공을 보고 있자니 뭐랄까요? 이때까지 등장했던 주인공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라고하면 좋을까요? 천재적이지만 너무나도 무모한 주인공. 진실을 알고 싶다면서 죽은 이의 뇌까지 뽑아가고, 뒷골목 출신이라면서 보여주는 기초범죄의 능력 때문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바보가 되어버리는 그를 보고 있자니 뭔지 모를 동질 감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또한 세상에 정석대로 된 주인공만 있지 말라는 법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 같기도 했습니다(웃음)


   그럼 다음 작품인 '울트라Acceptable Risk'를 집어들어 봅니다.


Ps. 이런!! 앞선 '치명적 치료'의 감상문에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습니다. 이번 작품인 '암센터'가 '로빈 쿡의 끝Robin Cook's Terminal'의 제목으로 영상화되었음을 정정합니다.

 

[아.자모네] A.ZaMoNe's 무한오타 with 얼음의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