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 여름도 아닌데 새까맣게 탔다.
유모차를 끌고 돌아다녀서 손과 팔은 이미 흑인
얼굴도 그렇다.
내 피부는 원래 창백한 흰 피부라 빨갛게만 되고 타지 않았는데 나이드니 피부결도 변하는지 시꺼먼스가 됐다
전엔 멋지게 태닝도 하고 팠는데 막상 까맣게 타니 좀 싫다.

2.
오늘부터 온 몸에 독한 정로환 냄새가 진동
둘째 동희의 찌찌 사랑이 극에 달했다
별의별 걸 다 해 보았다
레몬 붙이기, 파스 붙이기( 화끈 불나는것 같음), 식초바르기, 눈이라 속이기. 그림그리고 도깨비라하기, 어흥이라하기, 고추장 바르기. 연겨자바르기( 따가워 죽는줄 알았다 )
동희는 앞니가 다 삭아가고
밖에 나가서는 찌찌를 안 찾았는데 이제 수시로 찾고 음식을 거부한다.
밥도 안먹고 우유도, 오직 찌찌만 ㅠ

결국 오늘은 정로환.
제발 찌찌랑 안녕하고 밥 잘 먹기를.

3.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승리하면
그날은 부천에 있는 웅진 플레이도시가 선착순 500명 공짜였다.
잔뜩 기대한 태은양
오늘 오후에 웅진플레이도시 간다고 룰루랄라
나도 내심 어떻게 선착순 500안에 들까 고심했다.
하지만 고맙게도 그럴 일 없어졌으니~~~
넘 아쉽넹

 
 
 

1.드디어 내차례
그동안 정글만리가 읽고 싶어 도서관을 기웃기웃
책은 애들 책 위주로 사야지 하며
책값 허리띠를 졸라매다보니 도서관을 더 많이 알게되어 좋다.
이도시로 이사와서 좋은것은 걸어서 갈수 있는 도서관이 엄청 많다는것.
하지만 정글만리를 읽기는 하늘의 별따기
사실 이래 기다리는게 싫어서 그동안 책을 사보았다.
그런데 오늘 드디어 1권을 빌렸다.
야호
태은양과 동희군 매니저 하느라 요즘 책 읽기가 쉽지 않지만 점점 단순해지는 느낌이 들어서 빨리 벗어나고 쉽다

2.
보리 국어사전을 사야할까보다
조선인님 페이퍼에서 예전에 마로 입학할때 국어사전 준비하시는거 보고 가도 그래야지 했었다.
근데 내가 보던 사전도 있고 뭐 핸펀으로 네이버 사전 검색을 해도 되어서 안 사주었는데
요즘 부쩍 단어의 뜻을 많이 묻는다.

예를 들면
현수막에 쓰인
지지와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를 읽은 태은양
엄마
지지힌고 성원이한테 감사하대
엄마 지지랑 성원이가 누군지 알아?

누구누구는 참 논리적이네
하니
엄마
논리가 뭐야?

언제나 내가 척척 답해주면 좋겠지만
그럴수 없을때가 많을듯하니 사전이 필요하다.
어떤 사전이 좋을지 고민 중이다.


3.
내가 생각하고 있는 이야기와 똑같은 제목의 책 발견
고민하다 읽지않고 반납했다.
쓰고 나서 읽어보자.

 
 
함께살기 2014-06-12 00:16   댓글달기 | URL
'한자말' 뜻을 알자면...
어린이 사전 말고 '어른사전'으로 사 주는 쪽이 한결 나을 듯해요.
어린이 사전이라 해서 '쉽게 잘' 풀이하지는 않습니다.

한자말 찾는 알맞춤한 작은 국어사전(종이사전)이라면
뉴에이스 국어사전이나
참국어사전,
두 가지 가운데 하나가 나을 듯한데,
저는 요즈음은 참국어사전을 더 자주 들춥니다 ^^;

울보 2014-06-12 19:21   댓글달기 | URL
참 어려운 고민 전 두권의 국어 사전을 더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루가 한자를 하면서 좀더 쉽게 설명이 되구요.태은이가 참 예쁘게 잘자라고있네요

마녀고양이 2014-06-13 19:36   댓글달기 | URL
태은이가 단어에 관심이 많네요,
자꾸 물어보면 엄마는 귀찮겠지만 동시에 흐믓하겠어요.

그런데 도서관이 많은 도시로 이사하셨군요? ^^
 

산타가 보낸 태은양 어린이날 선물
사실 내선물같은 느낌
어린이책을 그것도 그림책을 만들어본 사람이라면 모르면 간첩인 로버트 사부다의 팝업북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우리집에 오다니
우하하
어린이날 신 나네
게다가 문동 수상작까지
그 무엇보다
태은양이 계속 생각나신다는 말씀이 더 큰 선물같아요.
감사합니다

나무늘보님

 
 
2014-05-08 12: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14-05-08 15:12   댓글달기 | URL
태은양이 멋진 선물을 받았군요.^^
좋아하는 태은양 얼굴이 그려지네요.

하늘바람 2014-05-09 01:11   댓글달기 | URL
네 후애님 정말 좋아했어요 후애님 잘 지내시나요

후애(厚愛) 2014-05-22 14:44   댓글달기 | URL
감기조심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오후 되세요~^^
 

옥상 텃밭을 준비중이다
스티로폼 상자를 모으고 산과 하천에서 조금씩 흙을 퍼왔다
아직 심은건 겨우
고추 모종 2
상추 4
토마토 1
호박씨와 쑥갓씨
쪽파 뿌리

마음은 옥수수도 심고 프고 깻잎도 심고 오이도 심고 파프리카와 브로콜리도 바질도 심고 싶다.
시금치와 아욱도
그리고 생강과 감자.
부추.고구마
이러다 아는 채소 다 나올듯

그럴려면 더 많은 스티로폼 상자와 흙이 필요하다
방울토마토도 모종을 여섯개나 심었으면 싶다.
엄청 열리겠지

그러려면 더 많은 스티로폼 상자와 흙을 준비해야한다

 
 
2014-05-08 12: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늘바람 2014-05-09 18:11   댓글달기 | URL
네 ^^
 

동희는 오늘 계단을 올라가다 다시 내려간다고 버팅기는걸 잡다가 팔이 빠졌다
왼팔을 못들고 아파해서 깜짝 놀라서 병원으로 가 엑스레이를 찍는데 대성통곡

왼쪽 팔꿈치가 빠졌는데 의사 선생님이 순식 간에 끼워넣었다
신기하게 멀쩡히 왼팔과 손을 쓰는 아이

괜찮아져서 다행이지만 난 심장이 두근두근 가슴이 벌렁벌렁거렸다.
아들키우기 참 힘들구나
태은이는 이런일 없었는데
정말 식겁했다

 
 
appletreeje 2014-04-24 08:54   댓글달기 | URL
아휴...정말 놀라셨겠어요...
그래도 이제 괜찮아져서 참 다행입니다~
저도 아들만 둘을 키워서 아이들 꼬마때는
백병원차트가 꽉 차고 넘쳤답니다. ㅎㅎ

하늘바람님! 놀라신 가슴, 맛있는 커피 한잔 마시며 달래시고
동희군과 태은양과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