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아침.
5번 목디스크와 어깨 충돌회전근개증후근 (이름도 길다.)이 좀처럼 차도가 없다. 비가 와서 그런지 허리와 고관절도.
어젠 애들 데리고 집에 오는데 갑자기 배탈 설사의 기미가 보였다.
두번이나 애들을 길에두고 화장실을 찾아 헤맸다.
식은 땀 줄줄.
그래서 저녁을 굶었는데 아침도. 못 먹게 생겼다. 요즘은 밥도 귀찮다.
진행하던 일이 틀어지면서 시간이 생겼다. 충격이 커서 내내 다른것도 손에 안잡힌다.
아무일도 안한다는 것. 하지만 내겐 기본적으로 할일 투성이다. 당연하게도 주부고 엄마고. 딸이고.
아무일이 없을때 하고픈것들 뜨게질, 바느질, 소품만들어보기.읽고 팠던 책 읽기 등을 해야하는데
난 애들이 어린이집 가고 학교간 그짬을 소소히날려버린다.
자꾸 잠이 오고 몸도 안좋아 눕게된다.
한의원에서. 잰 혈압에 깜짝 놀랐다.
80에50. 이렇게 낮을 수가. 낮은 혈압이 추위랑 관계있다. 목도리를 친친 감아도 목이 시렵다.
극세사 이불을 사고 내복을 구경하게 된다.
내복을 사고 싶긴 처음이다.
나이가 들은건가.
자꾸 태은양에게 소리만 지르게되니 미안하다.
내 전두엽에 이상이 생긴건지.
춥고 비오니 오늘도 자고만 싶구나.
하루종일. ㅎ

 
 
보물선 2014-11-28 09:19   댓글달기 | URL
몸부터 챙기셔야. 쉬셔야할듯.

하늘바람 2014-11-28 10:44   URL
네 감사합니다
그래서 지금 자려고요히힛

조선인 2014-11-28 10:41   댓글달기 | URL
아직까지 내복을 사신 적이 없다는 말에 깜짝 놀랍니다. 몸이 따뜻해야 마음도 따뜻해져요. 얼른 내복 장만 하시길.

하늘바람 2014-11-28 10:42   URL
조선인님도 내복을~~

조선인 2014-11-28 10:43   댓글달기 | URL
내복은 피부에요. 절대 벗을 수 없어요. ㅋㄷㅋㄷ

하늘바람 2014-11-28 10:47   URL
ㅎ 역시 조선인님. 여린 여인. 비와서 오늘 좀 꿀꿀하죠?

조선인 2014-11-28 10:44   댓글달기 | URL
전 히드클리프의 하늘을 좋아해요. ㅎㅎ

하늘바람 2014-11-28 10:46   URL
아, 왠지 뜨거운김나는 아메리카노. 테이크아웃으로. 들고 배달가고 싶네요. 조선인님 책상으로.
 

한의원에 침 맞으러갔다가 알라딘중고서점에 들렀다.
팔책을 가져간것두 아니고 사실 팔 책도 없다.
팔까 하면 책들이 저는 이래서 안돼요. 저래서. 안돼요. 하는듯 한다.
그래 너도 안돼고 너도 안돼고 너는 특히 안돼고. 끙.
알라딘 only. 상품은 다 탐난다.
실컷 구경하고. 책도 잔뜩 들었다. 놨다하다가. 힛
텀블러를 샀다.
요즘 텀블러랑 보온병과 보틀은 있는대로 다 탐나고 쟁이고 싶다.
알라딘 까뮈보해은 갈 위해., 딸사랑해 보틀은 태은 양 위해. 아들 사랑해 보틀은 동희군 위해 사고 프지만 지금은 겨울이잖아 하며.
또 수집병이 도질려나.
그리스로마신화 4권만 사고 돌아서려니 책들이 뒷 목을 잡는듯하다.
아~~~~~~~~~
울 동네도 알라딘 서점



 
 
어머 2014-11-27 14:19   댓글달기 | URL
여기 신림점이죠? 저도 집하고 가까워서 가끔씩 간답니다

2014-11-27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4-11-28 00:20   댓글달기 | URL
제가 사는 대구에도 알라딘 중고서점 하나 생겨서 지나갈 때마다 그냥 지나치지 못한답니다. 손님이 파는 책들 중에 사고 싶은 책이 있는지 꼭 확인하고, 없어도 빈손으로 가기 뭐해서 한 권은 꼭 삽니다. 책 좋아하는 저에게는 악마의 서점입니다. ㅎㅎㅎ
 

어느새 크리스마스 트리 물결이 시작된듯하다.
홍대버터에서는 너무 구여운 크리스마스 트리가. 판매되는데 이쁜건 내눈에만 그런게 아닌지 다팔렸다.



 
 
서니데이 2014-11-22 14:33   댓글달기 | URL
우아, 예쁜데요. 그러니 매진인걸까요.
저희도 슬슬 크리스마스와 연말준비를 생각해봐야겠네요.
하늘바람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몸이 천근만근이다
나는 속상한 일이 있으면 몸부터 아프고 꽤 오래간다
삼주넘게 진행하던 원고 일이 있다.
일주일마다 회의.
그런데. 갑자기 이번주부터 나오지 말란다.
물론 다음 작업은 꼭 같이하자였지만
그간의 윈고들은?
이런경우 처음이라. 어이가 없었다.
알았다고 끝었지만 내내 속상하더니 점점 몸이 안 좋아졌다.
전에 내가 d회사에 다닌 적이 있다하니 들은 말은 ㅡ갑질좀 했겠네ㅡ
ㅡ네~ㅡ
ㅡ농담이야.ㅡ
난 갑질하며 회사 다닌적 단연코 없다.
농담도 참~

내내 맘에 안들었는데
내가 아닌 상대방이 이렇게 뒤통수를 치다니.

그녀의 완전 갑인 ㅇ 회사에 들어가 진짜 갑질을 하고 픈.


어깨와 목이 아프더니 허리와 골반 게다가 계단 오르기도 힘들다.


열흘이 되었다
무슨
동희의 단유기간
웬 단유하겠지만 그간. 식초, 고추장. 파스,정로환 곰돌이그리기드믜 방법에도 소용없던 동희의 찌찌 사랑은 드디어 앞니 두개가 삭아 없어지는. ㅠ
치과 선생님께 엄청 혼나고 진짜 안되겠다. 싶어 대일밴드로 붙이고 토 붙여 찌찌가 사라지게 만들었다.
속상해서 밤마다 틈나면 엄청 우는 동희
엄마랑 내일 찌찌 찾으러가자

그렇게 하루 이틀 지나 열흘이 되었다.

아~~

 
 
조선인 2014-11-21 15:08   댓글달기 | URL
이궁 젖떼기까지 병행하느라 더 아프고 힘드셨겠어요. ㅠㅠ

하늘바람 2014-11-21 18:51   URL
네 아시는군요 ㅠ
 

잠시 유모차 타고 나왔지요
근데 저 부츠
누나꺼랍니다.
기어이 신고 나가겠다해서 졌답니다.



 
 
고고씽휘모리 2014-11-17 16:36   댓글달기 | URL
인물이 점점 더 훤해지고 있어요 ㅎㅎㅎ

하늘바람 2014-11-18 10:53   URL
ㅎ 감사해요

2014-11-21 06:1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