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입던 옷을 물려주며



태은양이 입었던 옷이에요.


몇벌 물려주었는데 왜케 서운할까요.

어린 태은양이 떠나가는 느낌.


이 옷은 꽃임이네님이 물려주신 옷이에요.
태은이 4~5살 쯤 받아서 올초까지 입었고 레이스 달아서 더 입힐까 고민하다 다섯살 꼬마 숙녀에게 물려주기로 했어요.

정말 잘 입었던 옷이라
아쉬움이 남나봐요

 

진짜 이쁘게 자주 오래 입혔는데도 새옷 같아요.

여섯살 때 태은양 모습이네요.

 

 

 



 
 
서니데이 2014-10-22 18:34   댓글달기 | URL
어린이옷은 참 이뻐요. 어른옷보다 작은데, 만들기도 어렵구요.
저 옷을 입었을 때의 추억도 있으니까, 조금은 보내려면 아쉽겠네요.
두 아이가 입었는데, 색상이 산뜻해서 새 옷 같아요.
 

관심가는 책들이 있어 보관함에 쟁여 놓는다.

 


 

 

 

 

 

 

 

 

 

 

 

 

 

 

 

 

 

 

 

 

 

 

 

 

 

비오니까 잔잔하면서 마음을 좀더 들여다 볼 책을 찾고 싶네요.

그리고 한권은 주문해 봅니다.

 

수다떨듯 마쓰다 미리를 읽고 싶기도 하네요.

 

 

 

 

 

 

 

 

 

 

 

 

 

 

 

 

 

 

 

 

 

 

 

 

 

 

 

 

 

 

 

 

 

 

 

 

 

 

 

 

 

 

마쓰다 마리는 나무늘보님이 어느 날 문득~을 선물해 주셔서 알게 되었는데 정말 아기자기한 이쁜 일러스트와 무엇보다 이상하게도 끌리는 문장에 반했답니다.

 

 

문득 저도 묻고 싶네요

 

잘 있니?

내 마음아?



 
 
 

역사책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이다.

이책 저책 참고하는데 나중에 무슨 책을 보았는지 떠올리면 잊어버릴 것같다.

벌써 빌려 보고 가져다 준책들도 기억안나는 것들도 있어서.

 

 

 

 

 

 

 

 

 

 

 

 

 

 

 

 

 

 

 

 

 

 

 

 

 

 

전집 책들은 검색이 안되어 따로 정리해야겠구나

 

 

 

 



 
 
 

둘째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고 도서관 가는 길

한적하고 좋아보이는 길을 보았어요.

그동안 눈여겨 보았던 길이에요.

저 길로 가면 빨리 조용히 신선하게 도서관에 갈 것같아요.

빨리 도서관에 가야하고, 그러면서도 새로움을 느끼고 싶었지요.

저는 그 길로 갔어요.

신선하고 재밌고 즐겁기도 했어요.

하지만 곧 그 길은 막힌 길이란 걸 알았어요.

아니 막힌 길은 아니었어요. 그냥 한바퀴 빙 둘러서 다시 제자리로 오는 길이었죠.

전 처음 출발했던 길보다 한 십미터 앞선 길 즈음에 도착했어요.

제 뒤에 있던 사람들은 저만치 앞서 가 점처럼 보였어요.

문득 이 상황이 제가 걸어온 길같았어요.

그렇게 둘러둘러 길에 섰고 다른 사람들이 꾸준히 제 길을 가며 앞서 갔죠.

당시엔 새롭고 센세이션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결국 전 뒤쳐지거나 뒤늦게 가고 있을 뿐이었다는.

모든 것은 나로부터 비롯되었구나를 느낍니다.

차근차근 꾸준히 열심히

그게 저랑 거리가 먼가봐요.

도서관 가는 길조차 이렇게 새로운 모색을 탐하니.

 



 
 
2014-10-01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03 0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신비의 숲 유고와 라라

영화를 보고 감동하여 눈물도 흘리는 나이 복이 태은.
시사회에서본 영화가 참 좋았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