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판, 한국어판 있는데, 불어 원서도 있어야지! 해서 어제 주문한 건 이것. 

이 책은 무엇보다 "회고록" 관점에서 보고 싶은 책이다. 특히 인문학자들이 쓴 회고록들 모으는 중인데 나도 그 장르로 써야겠다는 생각이 있기도 해서. 저 밑의 포스팅, 우리에게 표준이 있었는가, 이 방향 주제로 일관하는 책을 회고록 장르로 쓰고 싶음. 이게 현실에서는 "느낀 그대로를 말하고 생각한 그 길로만..." 하면 욕은 욕대로 먹고 인생은 그만큼 또 꼬이게 할 주제인 것임. 그래, 그렇다면 현실을 떠나 책으로 탐구하겠어.   


그런데 절대 나는 그럴 수 없을 거 같지만 누군가 그럴 수만 있다면, 한국에서 (생각하는 인간으로) 성장한다는 것이 무엇인가, 한국의 대학은 인간의 성장에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이것에 대해 걸작을 쓴다면 좋을 것이다. 웃기고 슬프고 부정할 수 없고 따라서 거부할 수 없고 심오하게. 그런다면 그 누구는 우리 모두의 은인이 ㅎㅎㅎㅎㅎ 된다고 봅니다. 우리 뿐이겠? 다음 세대, 다다음 세대의. 그 책은 현실을 바꿀 것입니다. 



 


리스닝 생각할 단계가 아니지만 불어 공부와 관련한 동영상들 찾아보긴 한다. 

그러다 본 이것 조금 웃겼. 


특히 yellow ("Hello"를 말하지 못하므로, 이것저것 발음해 보다가 옐로우....). 

그리고 마지막의 "Thierry" (어 그래 니 이름이 "티에리"냐?) 


불어 원어민은 h 발음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I found happiness가 "I found a penis"로 들릴 수 있음. 이걸 활용하는 동영상도 있다. 


지금 찾아보니, 자막이 있던 것도 있었는데 찾아지지 않고 

하튼 이것이었다. 





- I have happiness ("I have a penis")

- Of course. 



프랑스인들은 "하이데거"를 발음하지 못하므로 "이데거"로 발음한다, 

혁명 당시 오하이오로 도피한 프랑스 귀족이 있었는데 물론 그들은 "오하이오"를 발음하지 못하고 "오이요"로 발음했다.... 등등의 얘기를 들어왔긴 한데 


뭐 발음이 중요함? 

h 발음이 없어도, 아니 없기 때문에도, 불어는 오묘한 언어라 봅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9-01 22:0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슬픈 열대]!!!!!
[한국의 대학은 인간의 성장에 무엇을 하고 있는가?] 몰리님께서 한국 사회에 던지는 넘나 중요한 질문!!!!
산 넘어 산, 코로나 시대 교육과 사람다움에 대해 저도 계속 고민입니다. 같이 이야기하고 급식먹고, 토론하다 살짝 얼굴 붉히기도 하고 술잔도 꺾고....그렇게 채워지는 사람다움이 코로나 시대 어떤 구멍으로 남을까...남지 않을까?!

몰리 2021-09-02 08:23   좋아요 1 | URL
우리는 회고록 저자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 모두 회고록을 씁시다!
˝훼손된 삶에서 나온 성찰˝ 이거, 이걸 합시다. (아도르노가 기뻐합니다.........;;;;)

han22598 2021-09-01 23: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 오브 코스!!! 프랑스인들의 영어라.....생각해보니 기억에 없네요 ㅎㅎ 뚜따따이..인도 사람들 영어가 처음에는 정말 알아먹기 힘들었던 기억이 ㅋㅋㅋ 불어 배우시나봐요. 고딩때..불어시간에..쥬씨..투에..일레.알레.....주절주절거렸는데 ㅎㅎ

몰리 2021-09-02 08:27   좋아요 0 | URL
The Simpsons에 동네 그로서리 인도인 주인. ㅎㅎㅎㅎㅎ 인도인 주인 영어 그 특이한 발음 조롱하는 에피들 몇몇 진심 웃기고 좋았어요. 그러나 그러는 것도 인종차별인가? 생각하게 되던. 인종차별이 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인류애˝가 되는 때도 있지 않나 하게 됩니다. 너와 나의 발음을 놓고 웃음으로써 인류애..... ;;;;; 아 그런 인류애 실천하러 나가고 싶. ;;;;

라로 2021-09-02 01: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ㅎㅎㅎㅎㅎ 동영상도 컴으로 볼게요. ㅎㅎㅎ 다른 언어 사용자가 하는 발음 못 알아들어서 웃기는 상황 저도 몇 번 있었는데요 정작 제가 하는 영어를 잘 못 알아들어 생겼던 에피소드도 떠오르네요. 깨알같은 즐거움을 주는 언어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생각하니 아침부터 크게 웃게됩니다. ㅎㅎㅎ 불어, 제 딸은 전공을 했는데 발음이 아름답지만 흉내는 못내겠다 싶었는데 이 글을 읽으니 까이거 나도 해봐? 뭐 이런 엉뚱한 생각도..ㅎㅎㅎ

몰리 2021-09-02 08:34   좋아요 0 | URL
불어 좋아요! 어떤 때는 영어와 정말 비슷해서 거의 영어의 방언 같은 (영어 화자가 보면 바로 다 이해하게, 그러려고 작정하고 문장들을 쓰려면 쓸 수도 있는 정도? 인 듯해요) 때도 있는데 아주 완전히 달라지는 면모들도 있고 그 달라지는 면모들이 신기하기도 하고, 생각도 자극하고.... 영어와 비슷한 면모가 처음 배울 때 적지 않게 도움이 되고 그럼에도 계속 넘어야 하는 어려움의 장애들이 또 도전이 됩니다! 프랑스가 역사도 재미있고 문학, 사상에서 독특한 저자들이 많아서 읽을 것들이 많은 것도, 아니 원래 그렇고 당연한 거겠지만 다시 보게 되었어요.

2021-09-03 0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몰리 2021-09-03 07:44   좋아요 0 | URL
프랑스인들 영어 발음 웃기다고 보여주는 동영상들 보다 보니까
˝프랑스가 7년 전쟁에서 승리했으면 지금 니들이 불어를 얼마나 못하나, 니들 영어 발음이 얼마나 웃긴가 조롱당하고 있었을 것을....˝ 이러는 댓글도 있더라구요.

아 7년 전쟁. 프랑스 혁명사 들여다보면서야 알았던 7년 전쟁.
정말 세상은 얼마나 다를 수도 있었던 걸까 .... 하면서 ㅎㅎㅎㅎ
 



<프랑스 혁명: 비평적 사전> 영어판. 

원저가 불어인 책들은 불어 원서도 사두고 싶어져서 (돈이 없든 말든, 언제 죽을지 모르거늘) 주문도 꾸준히 하고 있는 중인데, 이 책은 다행히 아직은 그러게 되지 않고 있다. 불어로는 여러 권으로 나왔고 중고도 비싸다. 


80년대 말에 나온 책이다. 그러고 보니 어디선가 혁명 2백주년 기념으로 나온 책이라고 본 거 같기도 하다. 2백주년 기념으로, 다같이 손잡고 (아직도 어딘가에 혁명 예찬자가 있다면 그들에게) 찬물 끼얹기? 혁명, 이 세계사의 가장 위대한 사건, 이 사건의 의의를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 절대 이런 느낌 아니다. 그 반대에 가깝다. 그러는게 혁명사 연구에서 "수정주의"라 불리는 경향인가 모르겠지만, 아무튼 혁명은 어떻게 혁명적이지 않았는가가 여러 항목들에서 반복되는 논조. 다 맥락화한다. 


그런데 그게 그렇게 (그러라고) "배운" 논조라고 느껴지는 대목들이 꽤 있다. 억지로 그러는 느낌. 어쩔 수 없이 그러는 느낌. 책임 저자인 프랑수아 푸레, 모나 오주프가 다수 항목들을 썼는데, 그들 글에서도 그렇다. 고통스러운 의무처럼 침착하게, 혁명의 주인공들, 혁명의 중요한 사건들이 어떻게 시작부터 이미 실망을 (그들이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예비하고 있는가 추적하는 느낌. 


그러다 갑자기 열정이 폭발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이들을 처음 이 연구로 이끌었을 그 무엇들이 갑자기 깨어나 이들 정신을 자극하고 지배함? 특히 오주프의 글에서는 이런 면모가 혼란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알고 보면 대단하지 않고 우릴 실망시켜도 그게 당연한 ...... 아니야! 당통! 적어도 이 순간의 너는 위대했어! (....) 그러나 우리는 그의 보잘것없었음을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이런 느낌.  


프랑수아 푸레는 내가 읽은 글에서는 언제나 저, 건조하고 냉정하고 침착하고 충분히 깊은 환멸 준비되었음 모드인 글을 쓰다가 단 하나의 글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정반대가 되는데 그게 "미슐레" 항목이었다. 이 책은 5부로 되어 있다. 1: Events, 2: Actors, 3: Institutions and Creations, 4: Ideas, 5: Historians and Commentators. "미슐레" 항목은 5부, "혁명의 역사가들과 논평가들"에 있다. 







최근 박스세트로도 나왔던 미슐레의 프랑스 혁명사. 


"미슐레" 항목을 읽으면, 아니 이렇게 쓸 수도 있는 사람이 왜 계속 저렇게 썼던 겁니까. 

제 심장이 지금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ㅎㅎㅎㅎㅎㅎ 심정이 된다. 완전히 거스를 수 없이 걷잡을 수 없이 영업당한다. 


그래서 사려고 하는데 

.... 비쌈. 그래도 사야. 살 거야. 사려고 합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1-09-02 0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시고 포스팅 올려주세요. ^^

몰리 2021-09-02 08:14   좋아요 0 | URL
넵넵. 불어책들, 표지 보는 것만으로도 살 가치 ㅎㅎㅎㅎ 있는 불어책들!

공쟝쟝 2021-09-02 0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요 사! 프랑스 혁명덕후 몰리님을 위해 나온 거 맞아요!

몰리 2021-09-02 08:11   좋아요 1 | URL
지금 찜해논 중고 매물이 66불인데
.... 재난 지원금 들어오지 않나?? 하면서 ㅎㅎㅎㅎ 그런데도 확 사지는 못하고 있지만
사야겠습니다.

공쟝쟝 2021-09-02 08:14   좋아요 1 | URL
그리구 가을 이구.. 추석 이잖아요..? 😌
 




릴티의 <살롱의 세계>로 알게 된 사학자 Marc fumaroli. 

고전이 되었다는 그의 책, <세계가 불어로 말했을 때>. New York Review of Books Classics에서 2011년에 나왔다. 책 소개를 보면 "루이 14세 사후부터 혁명 전까지, 18세기 프랑스는 유럽 전체를 위한 문화의 표준이었다. 스페인,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러시아와 독일에서, 왕가와 외교관들에게, 군 장교들과 작가들과 예술가들에게, 불어는 정치와 지성의 삶을 위한 보편 언어였다. (......)"고 하고 있다. 


불어판은 이런 표지다. 

원제는 <유럽이 불어로 말했을 때>다. 





정치, 지성의 삶을 위한 표준. 

여기 밑줄 긋고 생각하게 된다. 한국에 이게 있나? 있나요? 있은 적은 있나요. 

삼십대 초반 인문학자에게 뛰어난 저술을 기대할 수 있다, 이런 일은 표준이란 게 있는 문화에서만 가능한 거 아닌가? 그게 없는 곳에서는, 청년학자는 물론이고 중견, 노학자도 모두 그냥 그렇게 살고 있고 그냥 그렇게 쓰고 생계를 유지하고 버티다가 끝나지 않나. 


지성의 표준은 "탁월성"이 문화의(민주주의의) 원리일 때만 수립되고 합의되고 유지되는 거 아닌가. 

탁월성의 이념이 혼탁한 ㅎㅎㅎㅎㅎ 곳에서, 그 혼탁함의 이유는 지배의 공고화에 있지 않나. 아주대 의대 J모 교수 (아들을 아빠찬스로 의대 교수 취직시켜줬다던가 트위터에서 자랑했다가 잠시 그게 스캔들로 비화했던 인물. 아주 잠시) 사건 보면서, 이건 내 생애 동안엔 끝나지 않을, 끝이 없을 일이라 생각했었다. 


불어 공부 하면서 특히 완전 기초 어휘, 기초 문법을 배우고 익혀야 할 때, 언어의 시작으로 가는 거 같아지고 그렇게 "다시 시작하기"가 가능할 거 같아지는 느낌이 강하게 들 때 있다. "아무말 대잔치"가 없었던 곳으로 가기. 아무말 대잔치를 부정하고 극복하기. ㅎㅎㅎㅎㅎㅎ 아 내가 살아야 했던 그 끝이 없던 아무말 대잔치들이여. 하면서..... 삶의 현장 전부가 아무말 대잔치라면, 거기서 어떤 글이 쓰이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며칠 전 받은 책 중엔 이것도 있다. 

파리 사회과학 고등 연구원(이라고 표기하나요. École des Hautes Etudes en Sciences Sociales) 소속인 앙투완 릴티의 책. 18세기 파리에서 살롱은 무엇을 했는가. 릴티는 이 책으로 알게 된 저자인데 이 책은 영어판은 15년에 나왔지만 불어판은 05년. 72년생이다. ㅎㅎㅎㅎㅎ 젊. 젊으심. 삼십대 초반이면 저런 책을 쓰는 것이다. 그들은. ㅎㅎㅎㅎㅎ 


19년에 나왔고 아직 영어 번역되지 않은 책이 있는데 






왼쪽 이미지의 책. <계몽의 유산: 모더니티의 양가성>. 

미리보기 조금 보았는데, "우리는 볼테르의 시대에 살고 있다. 광신과 이성의 대립은 그의 시대만큼 지금 우리의 현실이기도 하다" 이런 얘기로 시작한다. 샤를리 엡도 사건을 기억하면서. 


계몽시대 유산의 재고. 복습. 

전공이 이쪽인 학자들은 늘 해오던 일이었겠지만, 그들을 넘어 인문학 이곳저곳에서 

이 주제 작업이 앞으로 꽤 있을 거 같다. 꼭 필요한데 그런데다 유망하겠다 예상되는 주제. 



저 위의 책 <살롱의 세계> 보면, 혁명 전 18세기 파리에서 귀족들은 

참으로...... 달콤한 삶을 살았던 게 맞으며, 그렇긴 한데 그러면서 또한 지적인 추구 또한 맹렬했다는. 

.... 그럴 수도 있었구나 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마존 중고로 받은 책 중엔 이것도 있다. 

영국 비평가 프랭크 커모드의 회고록. 표지 중간 이미지 안에, 바로 확 보이지 않지만 A Memoir 이렇게 적혀 있다. 

<랩걸>이 베스트셀러 되는 걸 보면서 궁금해지던 것. 인문학계에서 나온 회고록은 무엇이 있는가. 어떤 회고록이 만인에게 호소했는가. 그래서 알아보다가 커모드가 쓴 이 책 알게 됐었다. 아주 유명한 책으로는 레비-스트로스의 <슬픈 열대>가 있. 


오프닝이 이렇다: 


Frank returns to Douglas. 

-- Times crossword puzzle clue. 


Between these origins and that ending is where the weather is, fair or foul: the climate of a life. Not, as some have said, a dream, but a climate, a microclimate, le temps qu'il fait


이 네 줄. "번역불가"라는 게 꼭 대단한 책, 대단한 문장에 해당하는 게 아님을 알게 하는 네 줄. 

원문의 한 80%는 보존하는 내용으로 번역 해보려고 애를 써보았는데, 계속 포기하게 된다. "이 시작과 저 끝 사이, 삶은 거기 있다. 삶이라 우리가 부르는 날씨가, 혹은 기후가 거기 있다. 화창하고 혹은 끔찍한 기후가. 그것은, 그걸 그렇게 부른 사람도 있었지만, 꿈이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살았던, 우리 각자의 기후다. le temps qu'il fait." 대강 이렇게 번역해 봅니다. 


그런데 불어를 공부했던 행운이 있는 사람이라면 

저 끝의 한 구절에 눈이 반짝일 문단이기도 하다. le temps qu'il fait. 흐흐흫.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21-08-27 21: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반짝. le temps perdu

몰리 2021-08-27 21:22   좋아요 1 | URL
알라 르세르셰 ㄷ토ㅗㅇ 페ㄷㅠ ㅎㅎㅎㅎㅎ

스탠포드 불문과 조슈아 랜디가 ㅎㅎㅎㅎㅎ (아 맥주 마시면서 취해서 계속 혼자서도 웃게 돼요) Entitled Opinions 출연해서 프루스트 얘기할 때,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불어로는 이런 제목이죠.... 말하던 거 바로 생각나서 웃게 돼요.

프루스트. 조롱도 하면서 더 깊이 덕질해 드려야겠다는 다짐도 다시 하게 되고.

유부만두 2021-08-27 21:55   좋아요 1 | URL
프루스트는 자학적 유머도 잘 쓰니까 놀리기도 좋아요. 변태에 찌질인데 부자라 싫은데 또 은근 귀엽고요.

근데 저 entitled opinions 저 부분 찾아 들었는데 조슈아가 후루룩 제목 얘기하네요. 얘도 좀 프루스트 같나요. 살로옹 발음이 웃기고요.
오늘은 캔 몇 개나 여셨나요? ㅎㅎ

몰리 2021-08-28 10:15   좋아요 0 | URL
조슈아 랜디는 말로 들을 때는 뭐랄까 발랄하달까 ㅎㅎㅎㅎ 영국 억양이 매력적으로 들린다는 걸 알고 있는 영국 남자의 허세? 같은 게 좀 귀엽게 있으신데, 책은......... (책은 좀 많이 별로였어요). 아 그래도 Entitled Opnions 전성기의 에피였어요 그가 출연해서 프루스트 얘기하던 에피. 한국의 Entitled Opinions가 있어야 하는데..... ㅜㅜ 잃시찾. 불어로 다 사둔지 오래임을 수시로 기억하려고 애쓰고 있어요. 꼭 불어책을 사고 싶으면 그거나 읽어라, 기억하지만 그러나 또 삼.

반유행열반인 2021-08-27 22: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방금 카를로 로벨리 책에서 temps가 시간이면서 날씨라고 배우고 이 글을 보게 되어 반가웠어요 ㅎㅎㅎ

몰리 2021-08-28 10:19   좋아요 1 | URL
프랭크 커모드도 아주 딱 적절하게 짧은 한 문단의 끝에 저 구절을 배치해서, 독자에게 하.... 얕은 한숨 쉬게 만들고. 이제 우리에게 날씨와 시간은 분리가 안되겠지요? ㅎㅎㅎㅎ 우리는 불어를 배운 사람.

반유행열반인 2021-08-28 12:44   좋아요 1 | URL
저는 우리에 안 들어가요 저는 학창 시절에 불어 까고 독어 선택하고 지금은 그나마도 까먹은 모노링궐입니당 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