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도르노 전집. (이것들 말고 유고집도 있어서 "전집"이 옳은 말이 아니긴 하지만 그의 생전 출판 글들을 거의 모은 거라면 "선집"보다는 "전집"이 옳아 보...). 몇 년 전에 북디파지터리였나, 저렴하게 나온 적 있었다. 20만원 정도? 살까 말까 꽤 망설였는데 돈 걱정도 해야했지만 둘 곳 걱정이 더 우세. 이게 오면 어따 둠. 진짜 둘 곳이 없어. 돈 아주 적고 집은 극히 좁았던 삶. 독일어잖아.. 같은 걱정은 하지 않는다. 니체 독일어 전집은 이보다 작아서 사두었고 몇 년 내내 그림의 책이지만 언제 봐도 잘 샀다고 생각하는 그림의 책. 


영어로 나온 그의 책들은, 빠져 있던 음악학 책들을 얼마 전 줄줄이 사들이면서, 전작주의에 근접했다. 이것들도 보고 있으면 너무 잘 산 책들. 오호호... 보면 웃음. 


사실 21년 연말 페이퍼 쓰면서 생각하게 되던 것들이 아주 많았다. 인문학 전공자에게 연구라는 것에 대해. 읽기와 쓰기에 대해. 서재에 쓰기엔 부적합한 내용. 회고록이 기대되는 게 (결과가 기대되는 게 아니라 쓰는 과정이) 부적합, 부적절하게 들리기 쉬울 그것들이 어떻게 담길 것인지. 과연. 생각이 어떻게 정리되고 어떤 변화가 있을 것인지. 논문은 왜 쓰는가. 어떤 논문이 좋은 논문인가. 이런 주제로 말하고 쓰려면 나 자신이 ㅎㅎㅎㅎㅎㅎ 적지 않게 썼고 적지 않게 좋은 논문을 쓴 사람이어야 하잖아, 아니면서 저런 얘기를 하는 그런, 망가진, 그럴 수는 없. 해서 어쨌든 그 많았던 생각들을 회고록에서나 쓰게 될 것이든 아니든, 일단은 ㅈㄴ 논문 쓰기를 해야한다. 


그런데 이 주제에 대해서, 그리고 그 밖의 다른 (내 지금 삶과 바로 연결되는) 많은 주제들에 대해서, 참으로 예리하고 꼭 필요한 지적, 격려, 이런 것들이 아도르노 책들에 있다. 아 그리하여, 이렇게 연달아 그에 대한 포스팅을 하게 되었..... 로티 책들 읽던 동안엔 그가 논의하던 철학자들 중 한 사람이, 전에 누군가가 몰입해서 열광하던 철학자였던 걸 기억하면서 바로 그 이유로 시큰둥해지던데 말입니다. 아도르노 얘기 그만 하고 다른 주제가 있을 때까지 ㅈㄴ 논문 쓰러 가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마 전 library genesis에서 발견했던 책. 

(library genesis도 방대하지만 z library가 더 방대한 거 같습니다. 여기도 고고. 여기도 뭔가 암흑의 경로 같긴 한데, 매일 가보아도 늘 그대로 잘 있으니 그냥 뭐 받아 씁.....) 


사상가의 입문서나 아니면 본격 연구서나 

이 형식으로 쓰는 게 좋지 않나 생각했다. 그와 함께 무엇을 어디까지 생각할 수 있는가. 





그리고 이런 강연 포스터도 보았다. 강연 안내는: https://www.adornostudies.org/?p=888

강연 안내를 보면, 아도르노가 우리에게 "저항과 희망의 능력을 배양하게" 도와준다... 는 대목이 있다. 


이거. 정말 빈말이 아니잖아. 저항과 희망의 능력. 

그게 무엇인가 알 수 있잖아 그의 글들을 읽으면. 


아도르노는 맑스와 헤겔 수시로 폭넓게 참조하는데 (책에서도 그러지만 강의록들에서도) 

그가 인용하는 맑스와 헤겔도 놀랠놀짜다. 누가 어떻게 읽느냐에 따라 맑스와 헤겔도 하나도 낡지 않았음은 물론이고 지금 가장 혁신적, 가장 심오한 사상가가 될 수 있는 그런 거겠던 것이었군요. 누가 그렇다고 내게 말했다면 그래 그런가 보다 하고 말았겠지만, 당신의 맑스와 헤겔 사용을 보면서 그들에게 진심 경탄하게 됩니다 심정이었다. 


(그런가 하면 인용이 허술한 대목도 적지 않다. 그의 강의록에는 편집자가 붙인 아주 상세한 주석들이 있는데 아도르노가 맑스 혹은 헤겔 인용하는 다수 대목들에 "이 구절은 출전이 찾아지지 않는다" "출전을 찾는 시도를 했으나 허사였다" 주석이 있다. 이게 정상이지요. 즉석에서 말한다면 혼동하거나 정확히 인용 못하는 것이 정상..... 인용 오류가 아무리 많아도 결함이 아닙.) 


위의 강연 주제, 형이상학적 체험과 예술의 자율성, 이것 말고도 아도르노와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아주 많은 주제들이 있다. 가히 무궁무진하고 모두가 본격적이다. 진짜로 자기 삶을 던지면서 생각해야 하는. 


바로 그런 면모가 "읽기와 쓰기" 주제로도, 그가 "같이 생각하기" 좋은 사상가가 되게 한다고 생각한다. 무엇을 어떻게 읽는가. 왜 쓰는가. 글쓰기는 우리를 어디로 가게 하는가. 등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으로 중요한 성장의 경험을 하다" 대략 이런 의미로 쓰이는 영어 표현이 있는데  

cut one's teeth on --.  


<계몽의 변증법>이 내게 철학을 알게 했다. 

저런 말을 하고 싶다면 I cut my philosophical teeth on Dialectic of Enlightenment. 이렇게 해볼 수 있. 



그런데 실제로 좀 그렇다. 07년 1월에 (거의 정확히 15년전) 이 책 구입했다고 아마존 구입 기록이 알려주는데, 이 책 정말 최고였다. 세상엔 이런 책이 있구나. 책이 이런 걸 할 수 있구나.... 의 경이감. 영어판엔 69년 신판 서문, 이탈리아어판 서문, 44년/47년판 서문, 이렇게 서문 여럿이 앞에 있고 그 서문들 통과한 다음 본문으로 가게 되는데 서문들도 아주 그냥 ;;;; 오. 오오. 인데 이들 다음 나오는 그 유명한 첫문장. "사유의 진보로서 계몽은 인간을 공포에서 해방시키고 주인이 되게 하고자 했다. 그러나 계몽된 세계에서 재난이 승리를 구가한다." 



아도르노 책들도 하나씩 워드 파일로 만들기 시작했는데 

<계몽의 변증법> 저 첫 두 문장, 느닷없이 충격적이던 이 문장 놓고 다시 생각하기도 했다. 이 책이 재난을 말하는 걸 보고 내가 생각했던 재난으로 책 세 권은 쓰겠네, 심정 되었었다. 



요즘 그의 책들 보면, "쓸데없이 고퀄" 이 말 생각난다. 

악마적 객관 정신이 지적 에너지를 비틀고 고사시키는 이 시대 이곳에서 ㅎㅎㅎㅎㅎ 아도르노 식으로 쓸데없이 고퀄, 진짜 너무 좋음. 막 살아나는 느낌도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과학의 진보. 그것은 

우리가 몰랐다는 걸 알게 되는 일." 


평범하고 하나마나한 말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바슐라르 과학철학 안에 놓고 보면 좀 심오해지는 말이 아닌가 하게 된다. 어디선가 그는 

"과학사를 읽으며 비이성과 마주칠 때마다 우리는 양심의 가책을 느껴야 한다" 이런 말을 하는데, 그에게 인간이 무얼 "몰랐다" 이건 거의 도덕적 퇴보, 타락. 해서 개혁의 대상. 조상이 몰랐던 것에 후대가 느껴야 할 책임. 바슐라르 과학철학의 이런 면모를 미셸 세르가 '극혐'했다. 나는 너무 좋음. 비이성과 마주칠 때 양심의 가책.......... 이 말 너무 심오하다고 거의 눈물을 흘리며 감동, 감탄. 


과학적 합리성의 면모로 그가 강조하는 하나가 "discursivity"다. 

저렇게 명사형으로는 거의 쓰지 않고 (두세 번 정도?) 형용사 형으로 (discursif. discursive) 아주 많이 쓰신다. 이 단어를 그의 책에서 처음 접하면, 난데없게 느껴진다. "담론(언설)에 관한" --> 단어의 사전적 의미에 충실하게 이런 의미를 적용해 보면 말이 되지 않는다. 아니 여기서 discursive라니 도대체 무슨 말씀이십니까. (....) 나만 그랬던 게 아니구나 했던 게, <새로운 과학 정신> 영어 번역 보면 저 단어를 debatable로 번역하기도 하고, 제대로 번역하지 못했다. 저 책의 역자 또한 깊이 어리둥절. 




저 단어로 그가 말하고자 한 건 

합리성의 미완의 성격, 그리고 진행의 성격. 

즉각적인 것, 최종적인 것의 정반대의 성격. 

우리는 단번에, 최종적으로 인식하지 않는다. 우리의 인식은 미완이고 진행 중이다. 


저 면모들을 특히 강조하는 어휘이지만 그와 함께 합리성의 대화적 성격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합리성, 그리고 인간의 인식 행위를 바슐라르가 말하는 "discursive"의 의미에서 이해할 때, 거의 구원을 성취할 수 있지 않나, 여기 구원이 있는 거 아닙니까, 나는 생각했다. 


특히 당신이 선빵에 지쳤다면. 

혹은 당신이 거의 늘 혼자라면, 당신의 생각을 언제나 이어가기 위하여. ;;;;;;; 하튼 바슐라르의 "discursivity" 이것엔, 잘 용서하기와 잘 이끌기의 미덕이 담겨 있지 않나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튜브에 이 분 채널이 있는 걸 며칠 전 알았다. 

강의 중독 초기에 알았던 교수. 말 속도가 빠르고 그런데 강의 내내 주제에 대한 집중을 잃지 않는 게 인상적이었던 분. 채널에 다수 강의들이 올라와 있다. 오늘 아침엔 니체 주제 이 강의 들었는데 7:10 지점에서 이런 말을 한다. 


"<즐거운 학문>엔 이런 단장이 있어. "신비주의적 해명은 심오하다고 여겨진다. 아니다. 그것은 심지어 얕지도 않다. Mystical explanations are thought to be profound. In fact, they are not even superficial." 전율을 일으키는 말이다. 철학사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한 줄 문장에 속할 것이다. 이 말이 가한 충격으로 서구의 신학 도서관 전체가 무너졌다고 해도 된다." 



......... 조용히, 감사히, 들었다. 

영어 이미 잘하신다면 이 분 채널 확인해 보시면 좋겠고 

아니라면 영어 공부를 이 분 채널로. 이 분 영어 오나전 이것이 지식인 영어.... ㅎㅎㅎㅎ 좀 그렇습니다. 


시카고 대학 학부, 콜럼비아 대학 박사, 프린스턴 교수. 이러셨던 분이라 

그러니까 이력이 화려한 편인데, 그리고 강의를 들어보면 이력이야 어떻든 "지적 재능" 이것이 비범한 분이었을 것인데 

그러나 철학에 별 기여를 하지는 않은 것 같다는 것. 그걸 생각하게 되기도 합니다. 아. 이런 분도, 이런 강의를 남기신 분도 실제로 철학, 인문학에 남긴 기여는 없.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cott 2022-01-25 2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빨려 들어 가게 만드는 능력!
말의 속도 만큼 스스로 호흡을 적절하게 조절 하는 능력 까지! ㅎㅎ

몰리 2022-01-26 11:53   좋아요 1 | URL
어떻게 저렇게 다 기억을 할 수 있나도 놀랍!
니체 한 사람만 강의한 거라면 몰라도 강의 범위가 저렇게 넓은데 누구 주제로 뭘 말하든 흔들림이 없어요. (한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