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번역된 이 책. 이 책도 Library Genesis에 있다. 

에델스틴의 다른 책들도. 다 고품질 pdf로. 에델스틴은 18세기 프랑스 지성사 주로 연구하고 스탠포드 재직한다. Entitled Opinions에 몇 번 출연했고 로버트 해리슨과 밴드도 같이 하는 사이. 


좋은 글 꾸준히 쓰고 그럴 수 있게 공부도 꾸준히 열심히 하고. 무척 그러고 싶은데 돈도 벌어야 하고. 

세월이 월 단위, 연 단위로 휙휙 가는 동안에 그래야 하고. (.....) 그렇다. 그런데 그러는 와중 

신선한 공기, 바람 같은 책들을 만나게 되는 것이긴 하고 그게 정말 그러니까 "인문학의 위안" 같은 것. 

역사학의 위안. 철학의 위안. 


영어권 저자들에게서는 본 적이 없는 것 같은 기묘, 절묘한 화법들을 보여주는 프랑스 저자들. 

그들이 이끄는 대로 따라가 보는 것이, 그것이 바로 정신의 형성이다.... 같은 생각까지 하게 만드는 그들. ㅎㅎㅎㅎ 그렇다. 지금은 오직 고평가 중입니다. (....) 제대로 만나고 거기서 무엇이 나오게 해야 할텐데 말입니다. 아무 성과 없이 세월이 가는데, 하긴 그래도 그것도 나쁘지 않. 진짜로 재미있어보니까 성과 없어도 상관없. ;;;;;; 그렇게 되어버린 21년의 추석.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an22598 2021-10-01 05: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재밌으면 충분합니다. 그게 안되서 다들 고생이죠 머.

몰리 2021-10-01 10:15   좋아요 1 | URL
나무가 많은 곳에 조용한 집 + 먹고 살 돈.
이거면 모두가 해결 ㅎㅎㅎㅎㅎ 되는 것인데 그게 안되어 ;;;; 고생.
50억 퇴직금 얘기에, 아니 반란이 일어나야 하는 거 아니냐, 내가 먹고 살 돈 해결되면 반란한다, ;;;;; 이러고 있어요.

han22598 2021-10-06 05:17   좋아요 1 | URL
오십억얘기....진짜 험한 말 막 나왔어요...
인생 먼가.
그 오십억 가진 놈보다 반드시 더 잘 살아야겠다고 다짐해봤어요.끙.

이제부터 나무를 심읍시다. 시간이 지나면 나무는 크고,
그리고 그 나무들이 돈 열매를 주렁주렁 맺으면 좋을텐데 ㅋㅋㅋㅋㅋㅋㅋ;;;;;;;;;;;;;

2021-10-06 07: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0-08 0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인터넷이 준 신세계로 Library Genesis도 빼면 안된다. 

프랑스 19세기는 2제국은 뭐고 루이 필립은 그래서 왕이야 대통령이야 (한숨) 하다가 아! Library Genesis! 가서 검색하고 바로 도움될 책들 보는 것이다. 분명 도움되겠으니 나중에....... 힘 넘칠 때 확인하기로 하고 다운 받고 끝이지만 중요한 (그리고 주로, 비싼. 아주 자주, 구하기도 힘든) 책들을 책상 앞에 앉아서 바로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은 


소리바다 신세계 시절에도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다. 저작권 문제 때문에도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었겠지. 그러니까, 저작권 문제는 어떻게 되는 사이트인지 모르겠으나 뭐 하튼 사적 1인이 "교육"(자기교육) 목적으로 오직 자기 pc에서만 쓰고 있으면, 그저 감사하면서 그렇게 계속 써도 될. Library Genesis의 자매 ("동지") 사이트로 Internet Archive도 널리 오래오래 칭송 받아 마땅하다.  



20세기 프랑스의 역사학자들을 다루는 위의 책. 

프랑스 현대사 관련 책들 Library Genesis에서 찾아보다가 발견했다. 역사학자가 역사학자를 말하는 책이다. 20세기 프랑스의 역사학자들 중 42인이 선정되었고 이들 각각을 개별 에세이로 논의한다. 그래서 42장이고 장 제목은 역사학자 이름. 마크 블로흐, 필립 아리에스 같은 들어본 이름도 있지만 대부분 낯선 이름. 그런데 푸코가 갑분 ;;; 등장한다. 어 형이 왜 나와? 느낌이다가 아, 그는 무슨 역사를 했? 성의 역사. 그 역사는 역사학에서 무엇을 했? ... 암튼 참 그렇군요 느낌으로. 


그 사회에 지성의 삶, 정신의 삶이 존재하냐 아니냐는 이런 책이 기획되고 나올 수 있느냐 아니냐로 

알 수 있지 않냐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 이 책의 한국판 기획을 한다면 어떤 책이 나올까. 


혁명 주제로 읽었던 글 중에 프랑스에서 사회주의의 기원을 혁명과 연결하는 글이 있었는데, 어느 귀족의 회고록에서 인용하는 대목이 있었다. 혁명이 발발하고 "인간과 시민 권리에 대한 선언"이 나오고 얼마 후 그 귀족은 친구 귀족과 연회(? 파티?), 흥청망청하는 자리에 있게 되는데 거지가 그들 앞에 나타나고 돈을 요구한다. 거지의 말을 듣지 않음은 물론이고 거지가 (사람으로) 잘 보이지도 않았던 귀족들은 그를 바로 쫓아내려 하지만 거지가 물러서지 않고 이런 말을 한다. "누구는 굶고 누구는 흥청거릴 수는 없어. 이제 그게 법이야." 이 말에 귀족들은 웃음이 터지고 돈을 쥐어준다. 


그런데 그게 뭔지 바로 지목하지는 못하겠지만, 이런 얘기를 잊을 수 없게 전하는 어떤 힘이 그 글에 있었다. "이제 그게 법이야" 이 말을 살짝 강조하면서 독자도 웃게 하고 동시에 생각하게 하던 어떤 절묘한 화법? 프랑스 저자들 특유의 뭔가가 있다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튜브에서 프랑스 혁명 주제 동영상은 거의 다 본 거 같아지고 있었는데 (몇 년 동안 수시로 검색하고 봐왔으니), 전혀 아니었다. 본 게 한국어 아니면 영어고 그러면 유튜브 알고리듬이 찾아주는 것도 한국어, 영어인가 봄. 하나도 못 알아들어도 불어 동영상을 일단 클릭하고 보기 시작하니까 불어로 된 혁명 주제 동영상들이 쏟아져 나오는 느낌. 


저 채널은 Batailles de France 이런 이름인데, 혁명 나폴레옹 로마사 등등을 전쟁 게임 풍으로 재구성하는 동영상들이 있다. (게임 풍으로 재구성을 채널 주인이 한 건지, 아니면 실제로 게임들이 있고 그 게임들을 편집? 한 건지는 확인하지 못함. 전자일 거 같다.... 실제로 프랑스 혁명 주제 게임이 세상에 있다면 게임알못이어도 들어보지 않았으려나). 이 채널 영상들은 못 알아들어도 볼 수 있고 심지어 웃기다. 프랑스 전역에서 구체제에 대한 분노가 일었다... 이런 내용은 프랑스 지도를 띄우고 전지역에서 타오르는 횃불, 전지역마다 강력한 느낌표 풍선들로 표현한다. 루이 16세가 지도 옆에 등장하여 "Il y a un probleme?" 그러고 프랑스 전지역마다 성난 뾰족뾰족 풍선들이 "Faim!!!" 외친다. 


유치하고 좋다. 

후대가 우릴 어떻게 이해할까, 궁금해 했던 당시 혁명가들에게 이 동영상 보여주고 싶어지는.... 




로베스피에르의 몰락 주제의 한 짧은 동영상엔 

맨 위 댓글이 "아 저 시대에 프랑스 시골에 살던 사람들은 매일매일이 WTF is happening in Paris? 였겠다..." 였는데, 바로도 웃겼고 나중 생각해도 웃겨지던 말. 로베스피에르의 처형은 또 얼마나 급작스럽고 황당했을까. 정말 매일매일이 WTF is happening in Paris? 였겠다. 


그런데 저 맨 위 댓글에 줄줄이 달린 답글들이 다

"지금 미국이 (미국이야말로) 그런 거 같은데?" 1년전의 답글들. 트럼프가 뭘, 무슨 짓을 하던 때였나는 찾아보아야 알겠지만 미국에도 한동안 정치계를 WTF 없이는 볼 수 없던 시절이 있었던 것이었.  





영어 라디오 방송, tv 방송을 녹음한 테이프와 대본 책. 이런 게 월간지로 나오고 

영어 학습자들은 그걸 사던 시절이 있었다는 게, 이런 게 정말 격세지감. 90년대에 나는 한 달에 24만원인가 하던 학원에도 세 달 다닌 적이 있다. 주 3일, 1일 2시간 그랬나. AP 라디오 클립을 반복해서 들려주고 표현 정리해주는 게 수업의 내용이었다. 이 오래전 일이 지금도 생각하면 으 아깝다 아까워. 혼자서도 충분히 할 수 있고 심지어는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내용이었. 그리고 실제로 혼자 자료 이것저것 반복해서 듣고 딕테이션 하고 그랬다. 


그 시절 그랬듯이 불어도 해보고 싶어지는데 유튜브에 좋은 자료가 무궁무진하다는 게, 이거 정말 격세지감. 아니 영어도 겨우 그까짓 라디오 tv 방송이 구하기 쉽지 않던 시절이 (아마 00년대 초까지도) 있었는데 영어 아닌 언어들은 오죽했을까 하게 된다. 자막도 불어는 물론이고 영어 자막까지 제대로 제작된 동영상들. 종이와 볼펜 옆에 두고 뽕을 뽑아야 하는데.... 아아 언제 그럴 수 있나? 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금 눈독 들이는 책. 알라딘에서는 6만7천원 정도. 

불어 사전 무엇이 좋은가, 이 방향으로 검색하면 이 사전 강력 추천하는 글 볼 수 있다. "앱"의 시대에도 아날로그, 페이퍼 책이 필요한 이유... 말하기도 한다. 


유신론자 시절 초딩 때엔 

토요일 오후에 어린이 미사가 있었는데 다 갔었다. 

가는 길에 (그 7-80년대 골목길, 계단도 있고 평지도 있고 언덕도 있고 내리막도 있고) 연달아 

아는 아이들 집이 있었. 가끔 그 아이들이 집 밖에 나와 있기도 했었다. 안녕? .... 이러지는 않았겠지만 하튼 대강 아는 척은 했던 거 같고 그러면서 나는 바쁘게 성당으로 갔. 그 아이들 중엔 뭔가 끌리던 남자 아이도 있었는데 그 아이는 마치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처럼 자기 집 앞에 앉아 있기도 했었다. 응 니가 오기를 기다렸어. 얼마나 기다렸나구? 같은 표정으로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로다. 

가지가 나무에 붙어 있지 않으면 어떤 열매도 맺을 수 없듯이 (....) 


저런 성가를 부르던 그 (수없이 반복되던 토요일 오후의) 어린이 미사, 창문으로 들어오던 오후의 햇빛. 

잊혀지지 않는 것이고 


이런 잊혀지지 않는 기억이 있는 이들에게는 

프랑스 역사가 각별히 더 아주 재미있을 이유 하나가, 프랑스는 자타공인 "가톨릭의 장녀"였다는 것. ;;;;;;;;;; 

좋기도 하고 싫기도 하고, 어느 편을 들어야 할지 모르겠고, 일단 자고나서 답하면 안되겠냐ㅐ 체험을 할 수 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oic Suberville 채널. 

불어 본격적으로 공부하겠다고 이것저것 보다가 마침내 발견한 채널. 

구독자 거의 백만 유명한 채널이라 이제서야 안 게 심히 뒷북일 것인 채널. 

현실 웃음 나오는 웃긴 내용 많다. 


영어 (불어에게): "a-t-il 이게 뭐죠?" "a와 il은 알겠는데 중간에 t가 뭡니까?" 

불어: "응 그건 a와 il을 연달아 발음하려면 발음이 곤란하잖. 아, 읔ㅋ, 일? 곤란한 거 보이잖?" 

영어: "야 너희에게 "타이어"는 pneu야. ㅍ-누. 이런 단어가 있으면서 발음이 곤란함을 말하려 해?" 



저런 식으로 웃긴 것들. 불어 공부하면서 특히 영어 관점에서 WTF??? 순간들을 체험한 모두에게 바치는 거 같은. 그 WTF들을 파헤치면서. 그런데 채널 주인이 불어와 프랑스에 절대 피상적이 아닌 깊은 관심이 있다, 실감 했던 게 라마르셰즈 부르는 저 영상이었다. 노래를 진짜 잘 부른다는 것도 놀랍지만 마지막에 "They are, uh, bloodthirsty people, the French. That's why we love them. That's why we love them" 이 짧은 한 마디 안에 담기는 많은 것들! 


예전에 들었던 프랑스 혁명 강의에서 교수는, 혁명이 시행했던 가톨릭 성직자들을 공무원화 (ㅎㅎㅎ 아 이거 어떻게 번역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하튼 "시민적 구성 civil constitution" 이런 용어) 하는 등의 급진적 정책들을 말하다가 문득 생각에 잠기더니 "that French craziness"라고 한 구절을 말하고 잠시 침묵한 후 살짝 웃기도 했었다.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아는 사람에게는 두 말하면 잔소리겠지만 모르는 사람에겐 아무리 말해도 소용없을 그것.... 이라는 투로. 


that French craziness. 

that. French. craziness. 

  

프랑스는 이게 진짜 매력인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