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해적오리 2006-08-08  

사진 한장 밖에 없던디유..
야클님 안녕하세요. 오늘 날씨 참 좋죠? 댓글에 달린 답글보고 잡담 & 헛소리 & 일기? 카테고리의 페이퍼 다 뒤졌더니 야클님 사진 딱 한장 나오더군요..내심 기대 많이 했었는데..^^ 자~알 생기셨네요. 지난번 안경 바꾸고 올리실 때보다는 어려보이신던데.. 근데 왜 아가씨들이 꼭 집어서 주고 갈까요? 혹시 사진에서만은 알 수 없는 뭔가가 있는거 아닌가요? 아님 야클님의 미모에 끌려서 그런 것일지도... 항상 재밌는 페이퍼, 댓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그럼,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야클 2006-08-08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힉~~ 진짜 찾아보셨단 말씀??? -_-;;
어려보이는게 당연한 것이 작년사진이고.... 1년 사이에 팍 삭았으므로... ㅜ.ㅜ

그나저나 해적님 사진은 어디가면 볼 수 있나요? ^^

해적오리 2006-08-08 1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오전에 일을 한건 끝내고 나니 허탈한 마음을 수습하고자 뒤졌지요..ㅋㅋ.. 제 사진은 아무데도 없습니다. 바닷바람에 얼굴에 상해서 사진 안 올리는 것도 있고, 해적의 자취를 남기기 싫어서 안올리는 것도 하나의 이유지요..^^

야클 2006-08-08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유치곤 약.애. -_-
 


또또유스또 2006-07-31  

안녕하시어요?
내일 모레면 40을 바라보지만 정신 연령은 십대를 갓 넘은 아줌마입니당..^^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중에 알라딘을 발견하여 유레카를 외치고 있는중입니다... 즐 찾해 놓은지는 몇개월전이지만 이렇게 늦게서야 고백을 하네요 ㅎㅎㅎ 이젠 수면위로 얼굴을 내밀었으니 자주 인사 드릴께요...
 
 
야클 2006-07-31 2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안녕하세요, 또또유스또님! 닉네임이 참 귀여워요. ^^
벌써 몇개월전에 놀러오셨다구요? 진작 헛기침을 좀 하시지....ㅋㅋㅋ 앞으로 서재에서 자주 뵈요. ^^
 


paviana 2006-07-26  

축하드려요
구매왕 1위에 등극하셨더군요.ㅎㅎ 하이드님 때문에 위태위태하지만, 그래도 1등 먹으시면 이벤트하실거죠? 글구 실수로 2권 있는 책 있으면 절 찾아주세요.ㅎㅎ
 
 
야클 2006-07-26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마라톤도 보면 초반전에 반짝 1등 하는넘 보다 2위 그룹에서 호시탐탐 노리며 따라붙는 사람이 결국엔 1등 먹어요. 그리고 <큰손 하이드>님이 버티고 있는한 1등은 어렵다고 봅니다.ㅋㅋㅋ
 


전호인 2006-07-05  

얼굴 쑤욱!!!!
반갑습니다. 비자림님 서재에서 보고 왔습니다. 앞으로 소중한 인연 만들어 가길 바랍니다. 새내기로서 많이 배울랍니당. 저의 집에도 놀러오실꺼정? 볼 것은 없지만....... 오신다면 잘 대접 해드리겠습니다. 즐찾으로 등록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여!!!!!!!!!
 
 
야클 2006-07-05 1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제 허접한 서재 와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뵐게요. ^^
 


해적오리 2006-05-14  

나이나이나이...
야클님께서 링크 걸어주신 페이퍼 잼있게 잘 읽었어요. 읽다보니 전 아직도 나이가 많~~~~이 어리다는 생각이 드네요. 글코 전 겉으로 드러나는 분노가 나이 들면서 생기는 거라 생각했었는데 젊은 사람들의 특징이라니 전 분명 회춘하고 있는거에요. 얏호..좋은 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야클 2006-05-15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해적님!
나이먹은 '날나리'가 어디있어요? ㅋㅋㅋ
'회춘'이 아니라 아직 '어리신' 겁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