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1
곤도 마리에 지음, 홍성민 옮김 / 더난출판사 / 2012년 4월
평점 :
일시품절


 

 

장가 가기 전에 내 방 청소는 늘 엄마나 누나들의 몫이었다. 물론 마당 청소나 쓰레기 버리기, 설거지 등은 말할 것도 없었고.

정말 난 흔히들 말하는 '손 끝에 물 한방울 안묻히고' 살았었다.

 

 

그러던 내 손에 잦은 설거지로 인한 주부습진(난 설거지 때 고무장갑을 안낀다) 이 생긴 건 결혼 후 1년이 채 안되어서다. 처음엔  명절에 엄마나 누나들 안보는 때만 슬쩍 슬쩍 돕다가 이젠 대 놓고 평소에도 내일인 양 하니까 요즘엔 보셔도 별 말씀도 안하신다.

 

 

어디 설거지 뿐이랴.

주말 마다의 정기적인 대청소와 쓰레기분류, 잡동사니 버리기, 마당일 등으로 인해 손가락 마디도 굵어지고 제법 설거지와 청소의 달인 경지에 올랐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아기가 생기고 장난감들이 생기고 옷과 책들이 쌓여가면서 집안 청소를 아무리 해도 별로 표가 안나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방 구석구석 마다 쌓인 책들, 속에 뭐가 들었는지 기억도 안나는 정체불명의 박스들, 옷장 마다 가득찬 철 지난 옷들, 각종 가재도구들....

 

언제가는 대대적으로 정리해야지 하는 생각만 가득하고 엄두가 안나던 날들이 흘러갔다. 그러던차에 얼마전 "진짜 인생은 정리 후에 시작된다"라는 책 광고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어 구입한 책이 바로 이 책이었다.

 

 

인생이 빛나는 게 청소 잘한다고 되는 건 아니겠지만 어쨌든 태티서의 티파니만큼 눈길이 확 가는 책 제목 아닌가.

 

 

 

 

 < 리뷰와 전혀 상관없는 태티서 사진 >

 

 

하여간 난 이책이 나오자마자 사두고 조만간 읽어야지 했는데....

 

 

비아그라도 원래 협심증 치료제로 개발된 것이 엉뚱한 곳에서 대박이 터졌다던가.

 

여간해서 책 취향이 달라서 내가 산 책은 별로 안 읽는 마눌님이 우연히 밤에 옆방에서 몇장 뒤적였나 보다.

뒷날 토요일 아침에 일어난 나는 평소 보다 일찍 깨어있는 마눌님에게 왠일이냐고 물었더니....

 

 

세상에나, 밤새 이책을 다 읽은 마눌님은 집안 청소하고픈 생각에 너무나 설레어 잠을 설쳤다는 게 아닌가? 그래서 새벽부터 일어나 의관을 정제하고 청소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그날 이후로 마눌님은 매일 매일  한 섹터씩 정해서 말끔히 집안 청소 중이시다. 하루에 나오는 옷과 잡동사니 쓰레기가 몇 푸대씩이다.

 

 

나중에 나도 책 내용을 보니 대부분 다 버리라는 얘기다. 책도 옷도 사진도 서류도 어지간하면 다 버려야 집이 깨끗해지지 당장 눈에 안 보이는 곳에 수납하고 꼭꼭 숨겨둔다고 되는게 아니란다.

 

 

하여간 요즘은 설거지 그릇들도 예전처럼 안쌓아두고 마눌님이 그때 그때 치워버려서 내가 퇴근 후에 할 일이 없다. 난 그저 소박하게 내가 좀 더 청소를 잘해보려고 산 책인데....정말로 어떻게 하면 마눌님 마음에 좀 더 드는 청소를 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산 책일 뿐인데...

 

아무튼 이런 책이 신혼초에만 나왔다라도 내 손에 주부습진이 생기는 일은 없었을거란 생각이 든다.

 

난 정말 저자와  출판사에 감사하며 이 책 2권이 출간되면 소장용 금박 책이라도 꼭 사서 마눌님에게 바쳐야지 하던 차에....

 

 

며칠전  갑자기 마눌님이 그런다.

 

 

" 너무 옷을 다 버렸나봐.  옷장을 보니 올 여름에 입을 옷이 별로 없어. 옷 사줘"

 

 

좋은 점이 있으면 나쁜 점도 있는 법. 며칠 동안 하루에도 몇번씩 울려대는 카드 긁었다는 문자 메시지소리에 일 하다가도 깜짝깜짝 놀라고 엊그제부터는 문자메세지 환청까지 들린다.

 

 

진시황이 분서갱유를 한 것엔 알려지지 않은 이유가 분명 있을게다.

심지어 군대에서 금서 목록을 정한 것에도 말 못할 이유가 있는게 아닐까?

 

 

하여간 이 책은 대단한 책이다. 하지만 위험한 책이다.

 

그래도 책더미와 잡동사니에 둘러 쌓여 하루하루 질식할 듯 살아가는 분들에겐 일독을 권하고 싶다.

 

 

피에쓰 : 손가락을 보니 습진이 낫고 있다. 이 책은 무려 습진에도 효과가 있다!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7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05-22 00: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5-22 10: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5-22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5-22 1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moonnight 2012-05-22 1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전히 다정다감하신 애처가 야클님!! ^^

관심 갖고 있던 책인데, 살까말까 하고 있었어요. 야클님 리뷰를 읽으니 저도 꼭 사 읽어야겠단 느낌이 강하게 오는군요. (옷장과 책장의 상태를 떠올려보며 흑. ㅠ_ㅠ)
한 삼년쯤 전에 이십년쯤 살던 집에서 이사를 했는데요. 그 때가 철들고 나서 제 인생 최고로 '정리된' 순간이었던 것 같아요. 지금은... -_-;;;;;;;;;;;;;;;;;;;;;;;;;

야클 2012-05-22 13:51   좋아요 0 | URL
ㅎㅎ 반갑습니다, 달밤님 ^^

아직 인생이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스트레스는 확실히 대폭 날아갔어요. 컴퓨터처럼, 가끔은 집안도 이렇게 악성파일 정리하고 재부팅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

W 2012-05-22 1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어. 저도 이 책 봐야겠어요. ㅠ

야클 2012-05-22 15:04   좋아요 0 | URL
웬디양님, 소장가치는 없으나 일독가치는 충분한 책이랍니다. ^^

특히 자기집을 생각하면 아늑하고 쾌적한 보금자리라는 느낌 보다는 '집구석'이란 말이 먼저 떠오르시는 분들이라면... ㅎㅎㅎ

다락방 2012-05-22 1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이 책 안보고 그냥 죄다 버릴래요. ( '')

야클 2012-05-22 13:58   좋아요 0 | URL
제 친구 중에 하나는 평소에 구두가 하도 더럽길래 왜 구두를 안 닦냐고 물어봤더니, " 응, 그냥 신다가 몇달 있다가 그냥 버리고 새로 사서 신어"라는 친구가 있었는데요....

그냥 죄다 버리시기 보다는 정리 노하우를 조금 배우신 후 버리심이 더 낫다고 사료됩니다만. ^^

하이드 2012-05-22 2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 몰라, 사 버렸어. ㅡㅜ
오늘 일찍 마감하고 교보에 바로드림 찾으러 가야겠어요. 내 인생도 빛나라!

야클 2012-05-23 11:07   좋아요 0 | URL
헉~ 나도 몰라요. ~~~ 꽃가게 정리정돈에도 도움이 될런지.... -_-

파랑별 2012-05-26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하~ ㅋㅋㅋ 그래서 위험한 책이군요.
저도 이 책 읽고, 옷장정리랑 책상정리를 했어요.
근데 전 읽으면서 버려라, 버려라하던 저자가 정작 자신은 안 버리는 옷에 추억을 다는 걸 보니 조금... 그랬어요;;
아무튼 정리할 힘을 번뜩 주는 책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아요!
서평 잘 읽었습니다.

야클 2012-05-26 22:53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파랑별님 ^^
시시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찬란한 끝봄의 황금연휴에 저는 오늘도 집안 대청소 중이랍니다. 예상대로라면 부처님 오신날 쯤이면 청소 대장정이 마무리 될 것 같아요. ^^

BRINY 2012-06-07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는 왜 아무리 설겆이를 해도 습진이 안생기는 걸까요!
요몇년간 1년에 한번씩 책정리를 하여 동네 헌책방 출장매입 서비스를 부탁하다가, 요즘은 한달에 한두번씩 알라딘 주황색 박스를 채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책 팔고 생기는 예치금 이상으로 책을 사재낀다는 것이죠. 이젠 동네 편의점 아저씨가 '책을 참 많이 사시네요'라는 말씀도 안하시고 알라딘 택배상자를 내줍니다. 이게 다 중고샵 때문입니다. 중고샵 안보이기를 할 수는 없는지!

야클 2012-06-07 22:30   좋아요 0 | URL
정말 부럽군요!!! 습진이 안생기시다니! 전 명절만 보내고 나면 갈라진 손바닥과 습진때문에 괴롭습니다만. 그리고 책사재기는.... 상당히 난치병이지요. 알콜이나 마약에 버금간다는 책사재기중독... 저도 아직 헤어나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항상 담배 몇갑 사는것 보다는 낫겠지, 술 한번 안 먹었다치면 되지 뭐 등등 말도 안되는 위로로 스스로를 합리화 시키지만....돈 보다는 책 놔둘 공간이 더 문제랍니다. 방 마다 책들이 넘쳐나니. 아무래도 개인별 책구매상한제 같은 법이 생기든지 해야 해결이 될런지... -_-

aurora 2012-09-25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재밌게 읽었습니다! ^^
이 책 저는 꼭 사서 봐야겠어요... 주변을 둘러보니..ㅠㅠ

야클 2012-09-26 11:39   좋아요 0 | URL
ㅎㅎ 고맙습니다. 책의 효과는 보장합니다. ^^

mimi2moda 2012-10-01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읽다가 이렇게 웃기는 처음이예요 정말 글을 재밋게 쓰시네요.. 야클님 사시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요..

야클 2012-10-01 14:48   좋아요 0 | URL
ㅎㅎ 재밌게 읽으셨다니 고맙습니다. 저는 지금 어제 추석전쟁을 끝내고 한가로운 평화의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감은빛 2012-12-28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 기네스에서 링크타고 와서 읽었어요!
역시 야클님 글 재밌게 쓰시네요. ^^
저도 이 책을 사다가 아내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아둬야 할까요?
아내 취향이 아니라서 그래도 손도 안댈것 같긴 한데......
청소와 설겆이 전담인 것도, 설겆이 할때 고무장갑 안끼는 것도 저랑 똑같네요.

태티서가 도대체 뭔지 몰라 검색해봤습니다. ^^


야클 2012-12-28 22:09   좋아요 0 | URL
ㅎㅎ 민망합니다. 가끔씩 술김에 쓰는 시시껄렁한 리뷰랍니다. 약발은 강력하되 그리 오래 가지는 않더군요. 역시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랄까요... 다시 습진이 생긴걸 보면...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