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얼마나 공정한가 - 세계 50개 기업에 대한 윤리 보고서
프랑크 비베 지음, 박종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의 커다란 회사들은 '윤리적으로 볼 때' 어디가 나쁘고 어디가 훌륭한가. 그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밝힌 내용과 외부(주로 평가기관이나 비정부기구들)로부터 받은 평가를 바탕으로 소개해놨다. 기업들 스스로 밝힌 내용을 참고로 하되 정보공개의 '투명성'에 방점을 찍고 있고, 기업의 개선 의지에도 높은 배점을 부여했다.

기업의 행위를 '윤리적으로' 따지는 게 간단치는 않다. 탄소발자국이나 노동조건과 같이 어느 정도 글로벌하게 합의가 된 기준도 있지만 정보보호 측면(일례로 책에서는 페이스북의 경우 평점을 보류했다)이나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공적 경영(수익성)' 같은 것에 대해서는 이론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 


한계가 있을수밖에 없는 간략 보고서 형식이지만 충분히 재미있다. 아무래도 독일 기자가 쓴 것이다보니 독일이나 스위스 등 '독일어권' 기업들이 많이 들어가 있다. 하지만 거기엔 또 그 나름의 의미가 있는 것이, 그들의 나름 앞서가는 윤리기준을 엿볼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독일어권 기업이라 해도 대부분 엄청나게 유명한 기업들이다. 비록 외부의 압박에 의한 것이라고는 해도 각 기업들이 스스로 윤리적 기준을 높이며 취해온 구체적인 조치들이 상세히 언급돼 있다는 게 무엇보다 이 책의 강점이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유일하게 삼성전자가 들어가 있다. 삼성전자의 평점은 별 세 개, '평균'이다. 삼성의 기준이 그래도 한국에서는 가장 높은 축에 속한다는 증거이기도 하지만, '아직까지 판단을 유보하게 만드는 모호한 부분이 많다'는 단서가 달려 있는 데에서 보이듯 아직 국제적인 민간기구의 감시가 부족하고 그래서 '덜 걸려든' 측면도 있다. 


저자가 누차 강조하듯이 투명하게 밝히고 적극 대응해 개혁하는 회사들은 아무래도 지적을 더욱 많이 받기 쉽고, 감추고 가리는 기업들은 문제제기를 덜 받는다는 딜레마가 있기 때문이다. 만일 저자가 2014년에 책을 썼다면 삼성의 노동조건 문제, 산재 문제 등을 감안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