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010년은 <트윈픽스(Twin Peaks)>가 방영한지, 20년이 되는 해이다. 1990년 4월 8일 ABC방송에서 방영한 문제의 드라마는 미국 전역을 떠들석하게 했고, 프랑스와 일본에까지 신드롬을 일으키게 했다. (일본에서는 트윈픽스의 배우들로 커피 광고까지 찍었고, 프랑스에서는 트윈픽스 극장판의 제작까지 했으니, 그 대중적 파급효과는 실로 엄청났으리라) 

   내가 이 드라마를 처음 본 것은 93년인가, 94년인가. 15편으로 출시된 비디오를 매일 한 편씩 빌려보았다. 아련하고 몽환적인 음악. 캐나다 국경 근처에 위치한 조그마한 시골도시. 온 마을 사람들이 육체적/정신적으로 사랑했던 한 소녀의 죽음, 그리고 그 죽음을 둘러싼 무언가 설명할 수 없는 기운. 범인이 잡히고 사건이 해결되도, 세상은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지 못하고, 그렇게 망가진 채, 상처를 드러내고 계속 존재한다는 것. 그저 '대발이 아버지의 호통'을 들으며 움찔 하거나, '목욕탕 집 남자들의 짝짓기'를 보고 킥킥댔었던 내게, 이 드라마는 내게 굉장히 큰 충격을 주었었다. 설명이나 해결이 없는 세상. 불가항력으로 그저 흘러가는 세상. 혹시 내가 사는 세상은 저런 게 아닐까? 

   그리고 한동안 잊고 지내다, 2007년 겨울, 우연히 <트윈픽스>를 다시 보게 되었다. 솔직히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를 내용을 다 알고 본다는 것은 김빠지는 일이다. '브루스 윌리스가 어쩌고', '절름발이가 저쩌고'라는 말을 듣고 <식스 센스>나 <유주얼 서스펙트>를 본다면, 얼마나 김빠지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윈픽스>는 이미 내용을 다 알고 있는데도, 그 이야기에 빠져들게 하는 힘이 있었다. 

   작년 초에 다시 감상하면서 느낀 점. 이 드라마의 힘은 미스터리에 있는 게 아니라, 분위기에 있다는 것을 느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불완전한 인간들이 완전한 세상을 만들고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속임수와 위선이다. 통나무, 제재소, 잣나무숲, '지랄맞게 맛있는(Damn Fine)' 커피와 체리파이, 평화로운 전원생활. 이 모든 것들을 이루는 것은 트윈 픽스를 사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속임수와 위선이었고, 로라는 그 질서에 편입하지 못하고 튕겨나와 죽었다. <트윈픽스>는 겉보기에 한없이 평화로운 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그 위선을 매 회 하나씩 까발리는 드라마였다. 외지사람 FBI수사관 데일 쿠퍼의 개입으로. 언제나 정체된 개인이나 집단은, 그들 스스로 문제를 바라보거나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없는 법이니까.  

   올해가 가기 전에, 아니, 여름이 오기 전에, 이 드라마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리를 하고 싶은데, 잘 될지 모르겠다. 여러가지 목록을 준비중인데, 알라딘에서 구할 수 있는 것은 너무 한정적이라 아쉬울 뿐이다. 워낙 오래된 작품이라 관련 상품도 다 절판인 점도 아쉬운 점이고. 중고상품을 찾긴 했는데, 아마존이나 이베이는 불안한감이 없지않다. 그리고 고작 5,000원도 되지 않는 상품을 세 배나 되는 배송료를 물어야 하는 것도 눈물나고. 기도가 차면 들어주시겠지!!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트윈 픽스 (TV)- Twin Peaks
영화

2010년 02월 04일에 저장
ReservationButton()
"누가 로라 팔머를 죽였는가?"는 중요한 질문이 아니다. 그 질문은 "로라 팔머는 왜 죽었는가?"로 수정되어야 한다.
트윈 픽스- Twin Peaks: Fire Walk with Me
영화

2010년 02월 04일에 저장
ReservationButton()
사건의 처음인 테레사 뱅크스의 살인 사건과 로라가 죽기 전 일주일을 그린 영화. 마크 프로스트가 빠지고 데이빗 린치만 남은 이 영화는 처연하게 역겹고, 기막히게 슬프다.
[수입] Twin Peaks TV O.S.T.
Warner / 1990년 7월
22,500원 → 18,900원(16%할인) / 마일리지 190원(1% 적립)
2010년 02월 04일에 저장
품절
안젤로 바달라멘티의 아름답고 슬픈 선율, 줄리 크루즈의 몽환적인 목소리. 단 한 곡도 뺄 게 없는 최고의 OST
[수입] Twin Peaks-Fire,Walk With Me
Warner / 1992년 7월
22,500원 → 18,900원(16%할인) / 마일리지 190원(1% 적립)
2010년 02월 04일에 저장
품절
TV OST가 몽환적이고 아름다웠다면, 영화 OST는 퇴폐적이고 끈적하다. 같은 내용을 전혀 상반된 분위기로 표현해내는 안젤로 바달라멘티의 뛰어난 솜씨.
데이빗 린치의 빨간방- 컬트의 제왕이 들려주는 창조와 직관의 비밀
데이빗 린치 지음, 곽한주 옮김 / 그책 / 2008년 11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0년 02월 04일에 저장

국내에 유일하게 번역된 데이빗 린치의 저서. 적은 분량에 절반은 그가 설립한 명상 재단에 관한 내용이라 아쉬움이 크지만, 영화에 관한 그의 내밀한 고백을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책이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0-02-08 16: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09 09: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09 15: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10 0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연완 2010-02-12 2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도 이 시리즈 재미있게 보았고 , 시즌 1이라불리우는 DVD를 갖고있어요.
우리나라 에서는 시즌 2가 없지요...예전에 비디오 테잎으로는 나왔었는데
hs660@naver.com

Tomek 2010-02-13 12:34   좋아요 0 | URL
2월 24일 9시부터 매주 한 편씩 연재할 계획입니다. 관심있으면 들러서 봐주셔요. ^.^;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