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의 영역의 몰리나와 발렌틴.
극단적인 상황에서 영화라는 예술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통하게되는 이야기.

7편의 영화이야기들과 주인공의 아야기들이 어루러져서 떼어낼 수 없는 하나의 이야기가 된다.

사화적으로 억압받는 부류인 두 사람.
그런 사회적 시선과 몰이해 등이 그들을 그렇게 힘들게 했지만 서로간에도 이해하지 못하는 그들이었다.
대중문화인 영화를 매개체로 그들은 서로룰 이해하고 사랑하게 된다.

예술의 힘을 다시 생각해 본다.

「너 미쳤구나. 지금 이 순간을 즐겨! 즐기란 말이야! 넌 내일무슨 일이 일어날지 생각하면서, 이 음식을 맛없이 먹을 거야?」

「몰리나, 난 현재의 순간을 즐기는 것에 동의할 수 없어. 아무도 현재의 순간만을 위해 살 수는 없어. 그건 지상의 낙원에서나 가능한 일이야」 - P42

「정직한 사람은 정치권에 몸담을 수 없는데, 그것은 책임감이 너무 강하기 때문이라고, 그래서 정치하기에는 적당치 않다.
「그래, 그 말이 맞아. 정치하는 놈들은 모두 도둑놈들이야.
「난 그 반대라고 생각해. 정치적으로 행동하지 않는 사람은책임이라는 것에 대해 왜곡된 사상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런 거야. 책임이라는 것은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굶주려 죽지 않게 해야 하는 것이야. 그래서 난 투쟁을 하는 거야」 - P141

「행복하다가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리면 더욱 고통스럽지 않을까?」
「몰리나, 한 가지 명심해 두어야 할 게 있어, 사람의 일생은짧을 수도 있고 길 수도 있지만, 모두 일시적인 것이야. 영원한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
「그래, 맞아. 하지만 조금 더 오래가는 것은 있어.
우린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돼, 좋은 일이 일어나면 오래 지속되지 않더라도 소중히 여길 줄 알아야돼,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으니까」 - P342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2-01-27 20: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7장에서 몰리나가 부르는 볼레로 mi carta 유툽에서 한 번 찾아 들어보셔요. 저는 가끔 듣는데 참 애잔하면서도 슬퍼요.
마지막 가사 mi coraźon(내 마음)은 자신의 감정을 숨기기 위해 말 안하죠. 사알못이지만 저는 이 장면이 참 ...

스텔라 2022-01-27 20:06   좋아요 2 | URL
글로 읽어도 애절한데 몰리나가 부르는 볼레로는 더욱 심금을 울릴것 같아요.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유툽 찾으러 가요~

coolcat329 2022-01-27 20:10   좋아요 2 | URL
네~mario clavell 이 부릅니다😊

새파랑 2022-01-27 20: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애절한 책이군요 ㅋ 제목이 왠지 좀 꺼려졌었는데 읽어봐야 겠어요 ^^

스텔라 2022-01-27 20:36   좋아요 1 | URL
저도 그랬었는데. 읽기 전과 후의 느낌이 완전 달라요. 다양한 매력이 넘치는 작품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