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동물을 잘 그려요 엄마 아빠와 함께 신나게 그리기 1
레이 깁슨 지음, 신형건 옮김, 아만다 발로우 그림 / 보물창고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아이가 태어나서 처음 낙서처럼 끄적이던 때가 언제였던가?
아마 생후 4~5개월 때 였던 것 같다.
그러던 아가가 유치원에 갈 무렵에는 그림에 관심을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물론 이 세상 모든 아이들이 다 그림을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말이다.

아이가 그림에 관심을 보이면 엄마들은  '혹시 미술학원이라도 보내야하는 건 아닌가?'
고민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런저런 일들로 바쁘다 보면 그런 생각도 잠시뿐....
아이들의 관심을 잘 이끌어주지 못하는 것이 우리 부모들인 것 같다.

이 책은 그림에 관심을 막 보이기 시작하는 유아들을 위한 책인 것 같다.
책에 나오는 사자, 고양이, 돌고래, 도마뱀, 토끼, 암탉, 거북이... 등 16종류의 동물은 모두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고 친근하게 여기는 동물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림을 좋아하는 초등 저학년 막내 딸도 이 책에 나오는 동물들을 보더니 너무너무 귀엽다고 감탄사 연발이다.
거실에 두었더니,  어느새 혼자 색연필이랑 스케치북을 꺼내 쓱쓱 그림을 시작한다. 
"엄마,  나 이런 책 너무 좋아!  진작 사주지!" 하면서 말이다.

아이들이 그림에 막 관심을 보이는 시기가 있다. 그런데 우리 엄마들은 그 시기를 놓칠 때가 많다.
미술학원에 보내면 혹 학원에서 제시하는 그림을 그대로 따라그리고 답습하다가 아이의 창의성을 놓치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되기도 하고,   어떤 미술프로그램을 하더라도  그 프로그램대로 하는 것이 과연 최선일까 하는 고민만 하다가 정작 아이의 관심을 그냥 지나쳐버리기 일쑤이다.

하지만 이 책에 나오는 귀여운 동물들을 번호 순서대로 쓱쓱 그리다 보면 어느새 마술처럼 완성되는  귀여운 동물에 아이는 탄성을 지를 것이다. 
그런 점에서 '난 동물을 잘 그려요' 란 책은 아이들의 미술에 대한 관심을 자신감으로 이끌어 줄 수있는 참 좋은 지도서인 것 같다. 
굳이 아이에게 강요하지 않고, 거실에 말없이 두기만 해도 아이들이 먼저 집어들 것이다.
아이가 동물그려줘 라고 말할 때마다  자신없어했던  엄마들....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은 엄마가 계시다면 아이와 함께 지금 바로 크레파스를 들고 한번 그려보시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11-01-13 1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지내시나요? 너무 오랜만에 들렸어요.^^

잎싹 2011-01-15 12:19   좋아요 0 | URL
한결같은 마음... 감사합니다.
저는 부지런하지 못해 서재마실을 잘 못다니는데,
지난 한해도 같은 하늘님의 방문이 참 감사했거든요.
올해도 제가 같은 하늘님께 더 많이 찾아가보리라 마음먹어봅니다.
진행중인 이벤트 잘 보고 왔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