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사람에게 지지 않으려고 쓴다 정희진의 글쓰기 1
정희진 지음 / 교양인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아는 한) 가장 치열한 사색과 가장 정확한 문장. 그리고 무엇보다 서늘할 만치 따뜻한 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