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이 길이 되려면 - 정의로운 건강을 찾아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김승섭 지음 / 동아시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 사람이 좋은 책을 쓴다. 김승섭은 좋은 사람이다. 책 내용은 말할 것도 없이 좋았지만, 마지막에 대학교 동아리지에 쓴 그의 소박한 글이 마음에 그대로 와닿았다. 거대한 전복이 아니라, 일상에서부터의 작은 변화가 세상을 바꿀 거라고 믿는 사람이 ‘의사‘ 대신 ‘역학 연구자‘가 되어 남긴 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민아 2020-11-17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삼성반도체 피해자분의 허락도 없이 그분의 사례를, 그분이 9년동안 사용하셨던 활동명까지 노출하면서 고스란히 책에 실었고 삭제해 달라는 피해자분의 요청을 듣지 않고 10만원이면 피해보상이 족하지 않겠느냐는 농락까지 했다가 소송당하고 1심 패. 승복하지 않고 항소했다가 2심에서도 오늘 패. 그런 분이 꼭 좋은 분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동안 좋은 사람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과연 좋은 사람일까 저 역시 계속 의심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