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주 동안 많은 일을 겪었다. 세상이 녹록지 않음을 온 몸으로 체감하고선 마음을 다지고 정신을 벼리던 시간이었다. 마음으로 아끼던 동기는 회사를 떠났고 난 말도 못한 채 그저 외로웠다. 외롭다고 누가 알아주지도 않으니 마음은 더 야위어 가고 신경만 예민해졌다.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는지라 음악도 영화도 내겐 다 사치였다. 단지 밥 먹고 일하는 게 오롯이 나를 나이게 하였다. 지난 한달 동안 많은 생각이 오가고 그 생각의 끝을 잡고선 머릿속에 아로새겼지만 시간은 기억을 무참히 흩뜨려버렸다. 일주일 정도 있으면 다시 시간이 날 듯 하니 그땐 더 괜찮은 사람이 될 수 있을 듯하다.

 할 말은 하고 살아야 된다는 거. 나는 나를 사랑해야 한다는 거. 지난 한 달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아포리즘. 잗다란 걱정에 마음을 쓰지 말라는 건 덤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0-04-25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글을 쓰셨네요. 저는 오랜만에 댓글을 남깁니다.

'외로움이란 그림자'를 누구나 달고 있다고 생각하면 위안이 됩니다. 외로울 땐 이런 생각을 하는 게 필요해요. 외로우니깐 사람이다.ㅋ - 어디서 많이 본 듯한 글이죠?

이곳에 들어오면, 마치 아름다운 선율의 클래식이 흐르고 있는 듯한 착각을 합니다. 그런 착각을 즐기기 위해 들어오곤 합니다.


파이팅!!!!!!!!!!!!!!!

바밤바 2010-04-28 13:30   좋아요 0 | URL
글 좋은데요^^. 요즘 음악을 많이 못들었기에 길을 걷다 어딘가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도 걸음이 늦어지곤 한답니다.

다음 주 되면 다시 책도 많이 보고 글도 많이 쓸 것 같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ㅎ

Forgettable. 2010-04-25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밤바님! 오랜만이에요.
역시 사회생활은 녹록치않은가요. 특히 계신 곳이 더 힘든 곳이라 짐작해봅니다.

사소한 일에 크게 마음쓰지 마시고, 덤덤하게 잘 넘기시며 지내시길 바래요.
얼마쯤은 괜찮은 사람이 되지 않아도 괜찮아요.

저도 화이팅!!

바밤바 2010-04-28 13:30   좋아요 0 | URL
'얼마쯤 괜찮은 사람이 되지 않아도 된다'는 말. 좋네요^^
조금은 덤덤하지만 약간씩 다른 나를 발견해가는 근자입니다~ㅎ

여울 2010-04-25 2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밤바님, 많이 힘드시겠지만 잘 견디고 단단해지길 바래요. 이렇게 응원합니다. 잘 해내실거예요. 힘들면 구원요청도 하시구요. ㅎㅎ.

바밤바 2010-04-28 13:31   좋아요 0 | URL
ㅎ 힘들지 않아도 구원요청 할께요~ 오늘 비도 오니까 촉촉한 하루 되십시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