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이 1,800만을 찍을 기세다. 진중권은 명량을 '졸작'으로 규정하고, 씨네21 평론가들도 별 3개에 약간 못미치는 별점을 줄 정도로 작품성은 떨어진다. 나 또한 명량이 별로였다.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아쉬움들을 하나하나 복기해본다. 


우선 명량의 이순신은 '고집쟁이 늙은이'로 묘사된다. 다들 말리는 전쟁을 하자며 집을 불태우고 배수진을 친다. 병사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나쁜 장수라 해도 무방하다. 합심해서 전쟁을 수행해도 이길까 말까 한데, 내분과 불화에 시달리는 군대가 왜놈에 대한 증오심 하나로 이긴 것처럼 묘사된다. 한마디로 명량의 이순신은 매력적이지 않다. 


전쟁신도 이해가 안간다. 당시 일본은 200년 전국시대를 종결 짓고 조선으로 출병했다. 상시 칼질만 하고 어떻게 하면 상대를 먼저 죽일 수 있을까 고민하던 이들이 대다수다. 백병전에서의 위력은 문치가 200년 이어진 조선과 비교가 안된다. 하지만 영화에서의 백병전은 막상막하다. 느린 움직임으로 전개되는 백병전 풍경은 피터 브뤼겔의 풍속화처럼 설핏 해학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중간에 나오는 화약선 또한 전술적 가치가 의문이다. 영화에서 묘사되는 화약선은 이 전투에 쓰려고 미리 준비해둔 것이다. 조선인 포로를 배에 묶어두고 노를 저어가게 하는 것 만으로도 알 수 있다. 하지만 화약선이 대장선에 부딪히지 않으면 이용가치가 없다. 이순신이 닻을 내리고 대장선 한척으로 일본국을 상대할 것이란 예측하에서만 가능한 전략이다. 진구와 이정현의 애틋함을 자아내기 위한 극적 요소로 억지로 끼워넣은 것으로 보인다. 

화약선이 실패한 후 일본군이 전군 돌격 태세에 들어가는 장면도 의문이다. 화약선이 비록 대장선을 폭파시키지 못하더라도 조선수군의 전열을 흐트러놓는 역할을 할 수 있음을 감안할 때, 화약선의 돌진과 동시에 일본군의 돌격이 이뤄져야 전술적으로 옳다. 일본 수군의 전략 수준이 떨어진다기 보다는, 한 전투를 말끔히 치러내기 위한 일관성이 없어 보인다. 


나룻배 몇적이 회오리에 휩쓸려 가는 대장선을 구하는 장면, 이순신이 아들과의 대화에서 드러나듯 울돌목에서의 전투에서 요행을 바란것처럼 묘사되는 장면도 거슬린다. 나룻배 장면은 물리적으로 거의 불가하다는 점에서, 아들과의 대화 장면은 전략적 천재라는 이순신의 매력을 반감시킨다는 점에서 아쉽다. 허지웅이 전투장면 편집에서 자연스럽지 않은 장면이 몇몇 있었다고 밝혔는데 그에 대해서도 동의한다. 


마지막으로 인물들에 대해 기대감만 잔뜩 심어넣고 제대로 살리지 못한 점도 지적하고 싶다. 류승룡의 첫 등장장면은 이순신과의 대결에서 기대를 갖게 만든다. 실제 영화 최고의 악당이 어떻게 등장하느냐는 후에 그가 내뱉는 몇백마디 대사보다 더욱 함축적이다. 실제 류승룡은 칼로 살해당하기 직전의 조선 포로를 자신의 부하를 통해 사격후 등장한다. 신무기를 잘 활용할 줄 아는 소장파와 같은 느낌을 준다. 사카모토 료마가 자신의 무기를 칼에서 총으로, 다시 국제법책으로 바꾼 것과 같이 시대의 조류를 잘 읽는 그런 무장 말이다. 하지만 이후 류승룡은 대장선 하나를 격파하지 못하고 전장에서 난전 중에 죽은 무능한 장수로 생을 맺는다. 첫 장면 이후 보여준 전략이 거의 전무하다. 무언가 보여줄 듯 했지만 무엇도 보여주지 못했다. 


일본 전쟁사에 정통한 모 선배는 조선과 일본 수군의 차이는 일본 육군과 조선 육군의 차이만큼 뚜렸했다고 전한다. 신기전 등의 화포를 잘 활용하고 남해안의 바닷물에 익숙한 조선 수군이 충분히 유리한 싸움이었다는 것이다(일본이 당시 신립장군을 패퇴시킨 탄금대 전투를 보면 조총과 다양한 전술로 무장한 일본군을 조선육군이 이기기는 거의 불가능했다. 실제 신립 장군은 기마전에 특화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다 노부나가는 나가시노 전투에서 '풍림화산'으로 유명한 다케다의 기병을 조총으로 몰살 시킨 경험이 있을 정도로 기병을 잘 상대했다. 히데요시의 기반이 노부나가 군임을 감안하면 신립을 필두로한 조선군이 이기기 벅찬 상대였다). 반면 일본은 전국시대 기간 내해에서 백병전 위주의 물싸움에 익숙할 뿐 남해와 같은 큰 바다에서는 힘을 제대로 쓰기 힘든 상황이었다. 단 칠천량 해전에서 원균의 패배는 그가 북방 오랑캐 토벌에 특화된 맹장이라는 점과 권율에 의해 수전을 강요당했다는 점에서 이해할 여지가 있다. 당시 조선 수군의 전술과 화력은 확실히 왜놈들보다 몇단계 위였다. 물론 이를 잘활용하여 압도적 승리를 일궈낸 이순신이 최고의 명장임에는 변함이 없다. 


영화가 많이 아쉽다. 개인적으로 '군도'를 훨씬 재미있게 보았고, 윤종빈 감독의 승승장구를 바랐다. 하지만 영화 보다는 상품을 만든다는 느낌이 강한, 김한민 감독이 차세대 흥행주자로 우뚝서는 상황은 못내 아쉽다. 그의 이전 작품 2편이 표절 논란에 휩싸인 것 또한 뒷맛을 개운치 않게 한다. 그래도 뭐 어쩌겠나. 'Winner takes it All'이고 관객의 눈이 정확하다는데. 군도의 흥행 저조와 송혜교 파문으로 두근두근 내인생 흥행마저 빨간불이 들어온.. 군도의 소드 마스터 강동원 화이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AYLA 2014-08-21 0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로 딱히 졸작이라 할 만한 건덕지는 없지만 이렇게 대흥행을 할만한 건덕지도 전혀 없는 영화인데 말이죠. 뭣보다 매력이 없는 영화란 생각이 들더군요. 서사도 단조롭고 이순신이란 캐릭터도 지루하고... 사실 최민식이 누구보다 더 잘 알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이 알맹이 없는 대흥행의 의미에 대해서 말이에요.

바밤바 2014-08-21 13:49   좋아요 0 | URL
제 주위엔 재미있게 봤다는 사람들이 꽤 있더라구요. 근데 저에게는 허술한 점이 너무 많이 보였어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고 영화를 너무 무겁게 가져가다 보니 허술한 구조가 더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군도 같은 경우는 아예 영화 '킬빌'을 보듯 현실성을 배제하고 봐서 그런지 잼있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