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책 진짜 안 사야 하는데 야금야금 사서 큰일. 많이 줄기는 했다. 그런데 그만둘 수는 없을 듯. 책 두 권 배송받는 데 운송비 4만원이 넘게 들었다. 책값만큼의 배송비를 들여야 종이책을 손에 쥘 수 있다. (항공운송) 선편 소포로 (아직 안) 보낸 책들은 언제쯤 내 손에 들어올 지 기약이 없다. 어떤 책을 사두었는지 기억도 가물가물. 



전자책 : 















- 에이드리언 리치 <공통 언어를 향한 꿈> 

블로그 이웃님 글에서 보고 너무 사고 싶은 나머지 시집은 종이책이지 규칙을 깨고 전자책으로 구입. 야심차게 필사하며 읽어보겠다는 다짐을 함. 다 옮겨적으면 슥 꺼내 읽을 수 있으니 오예~ 펼쳐서 적을 고요한 시간을 아직 만들지 못함. 뭐래, 맨날 고요하구만. 핑계도 가지가지. 니 마음이나 고요하게 만들어. 
















- 켄트 하루프 <밤에 우리 영혼은> 

좋다는 소문에 일단 전자책으로 읽어보고 좋으면 나중에 종이책 사기. 사놓고 안 읽는 함정에 늘 빠져서 그거시 문제. 


















- <페미니즘 쉼표, 이분법 앞에서> 

위험에 빠지지 않기 위해. 목차만큼이나 내용도 좋았으면 하는 바람. 

















-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숨통> 

단편소설모음집이다. 6월 프랑스책에 짧은 단편이 실려있었는데 그 단편을 이 책에서 발견하고 구입. 영어 원문과 프랑스어 번역과 한글 번역을 두루두루 살펴보고 비교할 수 있었다. 사이의 괴리. 딱 한 편만 번역 때문에 보고 나머지는 안 읽고 남겨두었다. 


















-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엄마는 페미니스트> 

가장 최근 주문에 금액 채우려고 ㅠㅠ 나쁜 습성이야, 고치도록 하자. 이 책은 프랑스어판으로 사서 볼 계획인데 아직 못 샀고 종이책을 살까말까 책 구입할 때마다 망설이던 거라 그냥 전자책으로. 나중 프랑스어판 볼 때 같이 들춰볼 예정임. 

















- 최은미 <눈으로 만든 사람> 

음, <아홉번째 파도>의 영향(?)으로. 소설 웬만하면 전자책으로 사지 않는데 예외 되시겠다. 




다음은 중고 : 















- 다이애나 E.H.러셀, 질 레드퍼드 엮음 <페미사이드> 

중고 떠서 급구입. 지금 보니 전자책 나왔네.@@ 
















- <우먼카인드 11 - 정치하는 여성들이 가져올 미래>

페미사이드 사느라 ㅠㅠ 눈에 띄는 거 담음. 
















- 실비아 페데리치 <혁명의 영점> 

역시 중고 떠서 바로 구입. 상태 상,인데 흠. 몰라. 


















- 한정원 <시와 산책> 

전자책으로 사기는 싫고 만지면서 읽고 싶은데 새 책도 사기 싫어서 중고로 구입. 새 책 냄새 싫어한다. 지금도 이번달 읽을 책 중 새것인 두 권 꺼내서 걸어놓고 말리고(?) 있음. 머리 아파. 


*** 

적으며 보니 또 제법 샀구만.ㅠㅠ 책만 샀느냐, 그것도 아니야. 












소방관 방화복 북커버. 작년에 소방호스로 만든 동전지갑 샀는데 마음에 들었다. 아직 실사용 전^^;;; 그리고 예전에 알라딘 이벤트 상품으로 산 북커버 너무 꽝이라서 좀 비싸지만 이걸로 샀다. 할인쿠폰 준다는 말에 현혹되면 안 되는데 큰일이다. 













패브릭 북커버(날개형) 하나 더. 할인금액 때문에 돈 더 쓰는 바보짓도 서슴지 않고 하는 바보. 그렇지만 방화복 북커버 맘에 안 들 수도 있잖아 이카면서. 미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ita 2021-07-03 2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제 정말 안 사야지 하고 저도 샀네요 또. 이제 7월에는 안 사야지. 하고 진짜루 말해봅니다.

난티나무 2021-07-03 22:19   좋아요 1 | URL
조금만 사야지,로 바꿉시다. 진짜 안 사야지는 진짜 안 되는 거 같아요.ㅠㅠ

공쟝쟝 2021-07-05 2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많은 페이퍼들이 저를 즐겁게하지만 역시 책산 거 보는 게 제일 좋아요 ㅋㅋㅋ 필사라~ 그러고보니 저는 고요한 필사의 시간을 좀 가져야겠스미다!

난티나무 2021-07-06 00:09   좋아요 1 | URL
그쵸그쵸! 책 산 페이퍼!!! ㅎㅎ 필사 왜 생각보다 어렵죠? ㅋㅋㅋㅋㅋ 저도 아직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