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위 아득한 밤 반짝이는 돛단섬

부드러운 햇살 품고 고이고이 접혀서

짙푸른 바람결 타고 출렁출렁 떠가네

 

내 안의 깊은 바다 오도카니 섬 하나

시린 눈물 머금고 점점 더 가라앉다

따스한 돛단섬 좇아 서서히 떠오르네

 

섬과 섬이 만나면 육지로 이어질까

당신과 나의 섬도 언젠가는 저렇게

조금씩 가까워지길 한발씩 디뎌보네

 

 

*2019. 9. 28. H 시조 백일장, 참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