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별
마르코 이반 루프니크 지음, 오영민 옮김 / 바오로딸(성바오로딸)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의 맛을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기억할 수 있을 만큼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어떤 것을 경험하지 못한 사람은 자신의 삶 전체를 내적으로 일치시켜 이끌어 나가기가 어렵다. 이런 경우에는 흔히 자신의 내적 불일치와 분열의 극복을 추구하는 일이 의지의 과제인 도덕적 의무로 남게된다. 그러나 우리는 보통 이런 접근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잘 안다. 156p

 

 



그리스도를 닮고 궁극적으로 그분처럼 되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의 목표일 것이다. 명분이나 목적 목표 사명 소명 등이 없어도 행복하게 잘 사는 경우는 아마 재산이나 다른 어떤 조건이 부족하지 않아도 쉽지 않은 것이다. 다른식으로 말하면 그것은 분명 그저 그런 밋밋한 삶이다. 식별은 성직자 수도자들에게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매순간 작은 결정을 내릴 때에도 그분의 도움이 필요하다. 혼자 잘 나서 잘 되는 일은 없기 때문이다. 반대로 그 길이 자신의 길이 아니라면 잘 풀릴 리도 없다. 항구한 믿음, 겸손, 끊임없는 기도, 미사와 시간전례 참여, 영적독서 등이 필요하다.



사고와 인간의 그 밖의 인식능력이 얼마나 긴밀히 연결되어 있는지 검증하는 한 가지 간단한 방법은 반복이다. (56p) 실제로는 없는데 있는 것처럼 진실을 가장하는 모든 것은 처음에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모르지만 몇 번 반복하게 되면 기력을 잃기 시작하여 결국 말 그대로 사람을 피곤하고 불안하게 만든다. (57p)


유혹과 죄 악령은 변장? 분장을 하고 다가온다. 그래서 식별이 필요하다. 교만 이기주의, 자기애philautia, 자기중심적 사고... 우리는 파스카를 건너야 하고 광야가 필요하다. 조용히 기도하면서 읽어야할 책이다. 성령이시여, 식별의 지혜를 주소서. 내 안의 그분을 만날 수 있게..


참된 삶을 향한 길은 그리스도의 파스카 여정을 따른다. 반면에 죄의 심리는 어떤 길을 가든 파스카를 피하기만 하면 된다는 생각을 하게 하려고 애쓴다 238p

일상생활의 압박과 혼란스러움에서 벗어나 조용히 홀로 기도하는 피정 때 식별을 하는 것이 좋다. 이런 의미에서 볼 때 식별은 분명 영신수련이다. 289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