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도서 신청에 새로 빌린 재미있을 것 같은 책들이 잔뜩입니다.
읽을 책은 만 권인데, 왜 하루는 24시간?!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거리의화가 2022-06-23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동영상 처리중이라고 나오네요^^; 내용이 궁금한데 말이죠~ㅎㅎ 정말 하루가 24시간이 아니라 몇백시간쯤 되었음 좋겠어요.ㅋㅋㅋ

하이드 2022-06-23 17:11   좋아요 0 | URL
헐 두시간 지났는데, 그렇게까지 길지는 않구요. ㅎㅎ

https://youtu.be/pbhBfralhaQ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유부만두 2022-06-27 0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엔 읽은 책이 몇 권이나 있어요!
호수의 일, 더치 하우스, 달빛 마신 소녀 ^^

앤 패칫 이번 소설은 다른 것보다 많이 부드럽고 어딘지 동화 같아요. 그렇게 제목 단 리뷰기사도 있었어요. 누나가 더 뻗어나가는 캐릭터가 아닌게 아쉬웠어요. 재미있고 쉬워요 금방 읽으실거에요.

하이드 2022-06-27 10:10   좋아요 0 | URL
달빛 마신 소녀 넘 재미있죠. 근데, 해외평 안 좋은게 많아서 뭐가 싫을까 싶었어요. 좀 길긴 하지만.

호수의 일 재미있나요? 아직 초반부인데, 별로 제 취향은 아닌듯하고, 더치 하우스 기대되요!

유부만두 2022-06-27 10:45   좋아요 0 | URL
달빛..은 좀 별로였어요. 여러 기존 이야기를 투박하게 모아놓은 느낌이었거든요. 기원/원조 문화 묘사도 여러 생각이 들게하고요. 영화나 드라마화를 염두에 둔 느낌에 주인공이 너무 얄팍해서 (툭하면 연애 타령) 별로였어요

더치 하우스는 매우 라이트합니다. 호수는 재미 보다는 우아하고 성숙한 청소년을 만나는 기분이 들었고요. 다른 청소년 소설들은 과장도 많고 억지 해피엔딩이나 십대들을 너무 애로 다루는데 여기선 안그래서 좋았어요. 근데 좀 슴슴하죠.

유부만두 2022-06-28 06:25   좋아요 0 | URL
연애 타령은 ‘피와 뼈의 아이들’이었어요. 둘을 비슷할 때 읽었는지 기억에서 섞여요;;;

하이드 2022-06-28 18:36   좋아요 0 | URL
아, 연애 이야기 안 나오는데, 무슨 이야기인가 했어요. ㅎㅎ 기원/원조 문화 묘사는 뭘까요. 그런 이야기 나왔는지 가물가물 ㅎㅎ 저는 sorrow eater 라는 빌런과 그 빌런이 지배하는 슬픔의 구름이 드리운 마을. 탑에 갇힌 미친 여자, 그리고, 별아이들이 행복하게 살고 늙어가는 이야기, 수녀원장이 사실은 .. 마녀가 사실은.. 그리고, 작은 드래곤과 세상의 시초인 늪괴물도 좋았고요, 늪괴물이 시로 세상을 창조했다는 것도 너무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