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라는 소설 1, 2

 

매력적이지만 불안한 남자와 착하지만 평범한 남자 사이에 선 여자

이 시대에 사랑과 결혼이 지니는 의미를 찾는 가장 혁명적인 삼각관계!

가디언, 워싱턴포스트, 살롱, NPR이 꼽은 올해의 책!

살롱소설상 수상작! 미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결혼의 현실적 문제를 반영한 책으로 마담 보바리, 안나 카레니나가 있었다면, 가장 최근엔 결혼이라는 소설이 있다.—《뉴요커

 

과거의 낭만적인 소설들을 읽으면서도 성적 혁명이 본격화된 현대의 나날을 살아가는 대학생들의 연애 이야기.—《워싱턴 포스트

 

 

줄거리

 

브라운 대학교 영문과 재학 중인 매들린은 아버지가 모 대학교 총장을 역임하기도 한 중산층 집안의 차녀로, 영문학에 심취해 졸업 후 대학원에 진학해 학자가 되기를 꿈꾼다. 그러나 4학년 마지막 학기에 들어간 기호학 수업에서 우연히 공대생 레너드와 사랑에 빠져 졸업 학기를 연애하느라 시간을 보내다 대학원 전형에 모두 떨어지고 만다. 레너드는 빛나는 지성과 함께 우울한 남성적 매력을 풍기는 남자로, 알코올중독인 부모님 밑에서 감정적 불안을 겪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명석한 두뇌 덕분에 브라운 대학에 입학한 수재다. 매들린과 레너드는 집안 분위기와 성격 차이에도 불구하고 롤랑 바르트의 사랑의 단상을 매개로 소용돌이 같은 사랑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다. 졸업 후 레너드가 유명 생물학 연구소의 인턴 자리를 얻게 되어 매들린과 동거를 시작하지만, 레너드의 조울증이 점점 심해지면서 연애에도 점점 부정적 영향을 주기 시작한다.

한편 매들린의 절친한 친구이자 순진한 심성의 종교학도 미첼은 매들린의 부모님께도 인정받는 모범생이다. 짝사랑했던 매들린이 레너드에게 푹 빠지게 되자, 그는 아르바이트로 경비를 모아 유럽과 인도로 여행을 떠나 다양한 사건을 겪으며 성숙해지는 시간을 갖는다. 그 와중에 진로와 사랑 모두 삐걱거리며 건강하지 못한 관계로 치닫게 된 매들린-레너드 커플은 답을 찾을 수 없는 막막함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결혼이라는 무모한 선택을 하기에 이른다.

 

 

<이벤트 참여방법>

 

 

1. 이벤트 기간  :  8월 14일 ~ 8월 20일

    당첨자 발표  :  8월 21일 (월) 

    발송  :  8/22~차주 초 발송 예정 

2. 모집인원  :  10명 

3. 참여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 (필수)

- 스크랩한 이벤트 페이지를 홍보해주세요. (SNS필수)

책을 읽고 싶은 이유와 함께 스크랩 주소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무성의한 댓글 참여는 선착순에서 제외됩니다.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도서 수령 후, 7일 이내에 '개인블로그' 와 '알라딘'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미서평시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글꽃바람 2017-08-14 21: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91831108/9527504

결혼은 결코 환상을 품고 해서는 안 될 일이지요.
저도 나름 환상을 품고 있었기에 단언할 수 있겠습니다.
때로는 즐거우나 그 몇 배로 고통이 따르고 때로는 힘들지만 그 몇 배로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되는
삶의 명암을 담아내는 결혼.
제목이 참 의미심장하네요.
서평단 응모합니다~^^

리제 2017-08-14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narum/9527651
책소개로만 봐서는 모범생인데다 인격적으로 성숙해진 미첼이 배우자로서는 완벽에 가까워보입니다. 하지만 분명 책을 읽다보면 조건이 아니라 레너드에게 빠질 수 밖에 없는 무언가, 혹은 가족이라는 것이 완벽한 사람들이 만나는 것이 아니라 얼마전 보았던 영화 내사랑>의 커플처럼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주는, 부족해서 서로 영원할 수 있는 관계라는 생각도 드네요. 결말이 어찌될지보다 이야기를 어떻게 끌어갈지가 궁금해져 서평단 응모합니다.

식혜고양이 2017-08-16 1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05696121/9530760

결혼의 현실적 문제를 담았다고 하니, 한국 사회와 비슷한 부분이 있겠군요!
결혼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심도있게 표현한 책 같습니다~
꼭 읽고 싶어요!

사과나비🍎 2017-08-20 1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서재: http://blog.aladin.co.kr/i0thee/9539280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i0thee/posts/749925051853094?pnref=story

저는 결혼을 안 했어요. 물론 결혼을 하고 싶고요. 무척이요. 그런데, 결혼에 대한 환상이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결혼의 현실적인 얼굴을 제대로 알아야 할 텐데요. 저의 결혼을 기다리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면, 조급해지기도 해요. 그나저나 영화나 TV에서 본 결혼, 또, 부모님을 통해 본 결혼은 저에게 깊이 다가오지 않아서 잘 모르겠더라고요. 그런데 이 소설! ‘결혼이라는 소설‘은 결혼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책이라는 간접 경험이지만요. 게다가 삼각 관계! 매들린은 레너드를 만나 사랑에 빠지지만, 레너드의 조울증으로 그들의 관계가 어긋나기 시작하나 봐요. 그리고 매들린을 짝사랑한 절친 모범생 미첼! 과연 이들은 어떤 이야기를 저에게 들려줄까요? 기대되네요~^^*

헤르메스 2017-08-20 21: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48481184/9539497

앗! ‘처녀들 자살하다‘와 ‘미들섹스‘를 쓴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소설이 번역되어 나왔군요. 흔히들 유제니디스는 10년을 주기로 신작을 발표한다는 말하는데, 어느새 10년이 되어버린 모양이군요^^
그 어떤 것보다 제프니 유제니디스의 신작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격렬하게 이 소설을 읽고 싶습니다.
‘미들섹스‘를 읽어 본 이라면 누구라도 그러지 않을까 싶네요.
그만큼 다채롭고 풍성한 서사를 다시 한 번 맛보게 되리라는 높은 기대감과 함께 말이죠. 늘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해 낯선 시선 속에서 새로운 이면을 보여주었던 그가 이번엔 또 어떻게 우리에게 익숙한 사랑과 결혼을 가지고 그런 이야기를 들려줄 지 기대가 큽니다. 꼭 한 번 만나보고 싶네요.

물방울 2017-08-20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04928166/9539623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처녀들 자살하다‘를 재밌게 읽었는데
그의 신작이 나왔다니 너무 반갑네요. 나이가 나이인지라 결혼에
대해서 생각하는 점이 많고, 앞으로 해야 하는 것이기에 고민이
많은데요, 삶에 있어서 ‘결혼‘에 대한 고찰과 남자사람과 여자사람이
만나는 과정 사이에 일어나는 과정 하나하나를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날카로운 필치를 통해 그 면면을 알아보고 싶습니다. 사랑을 통해 얻는
즐거움과 진로 사이에서 삐덕하며 고민하는 매들린의 입장에서 미첼과
레너드와의 감정을 함께 느껴보고 싶습니다. 사랑과 선택에 빠른 결혼이라는
결말 속에서 그들이 어떤 관계의 끝을 맺고 다시 삶의 시작점으로 돌아가는지
알아보고 싶네요.

2017-08-20 2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daum.net/page/86

두 남자 사이에서 고민하는 걸 보니 양귀자의 ‘모순‘이 떠오르기도 하고 결혼을 도피처로 삼는 것을 보니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결혼이라는 현실적 문제를 다룬 소설이며, 혁명적인 삼각관계라는 소개문구를 보니 확 끌려요. 살롱 소설상 수상작이니 믿고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결혼이라는 소설‘ 제목에서 오는 회의적 분위기가 소설에도 영향을 미쳤을지 궁금합니다. 사랑의 의미와 결혼에 대한 생각을 현대적인 시각으로 어떻게 풀어냈을지 꼭 읽어보고 싶어요.

원더북 2017-08-20 2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nyaong2/9539692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새로운 번역서가 나와서 반갑게 달려왔습니다.
그, 그런데... 천 페이지가 넘는 분량에 리뷰 기한은 7일 이내라굽쇼?
네네네.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소설이니까 열 일 제쳐 놓고 기꺼이 하겠습니다.(^^)/ 시켜주신다면요.
<뉴요커>지가 언급한 [마담 보바리]와 [안나 카레니나]와 그밖에도 결혼의 현실적 문제를 반영한 작품들을 소환해서 [결혼이라는 소설]을 가열하게 읽어보겠습니다. 불륜이나 삼각관계랑은 아무 상관없지만서도 제 결혼 생활이 지니는 의미도 이참에 좀 돌아보고요.
제프리 유제니디스가 플리처상 수상 작가임에도 다른 작가들에 비해 국내 독자들에겐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편인데 이 소설의 출간을 계기로 더 많이 알려지고 읽히는 작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Ganesa 2017-08-20 2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46318159/9539817
https://twitter.com/yamoojunda/status/899271131554734080

제리 유제니디스라는 작가는 처음 접해서 검색을 해보니 대략 10년을 주기로 작품을 발표하는 과작의 작가라고 소개되어 있어 왜 아직 그의 작품을 읽어보지 못했느지 알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발표하는 작품마다 큰 이슈가 되고 퓰리처상도 받은 유명한 작가이기에 이번 ‘결혼이라는 소설‘은 읽어보고 싶습니다.
더이상 결혼을 인생의 완성으로 그리지 않는다는 소설의 소개만으로도 읽고 싶어지는데, 경제적인 여건으로 아니면 개인적인 삶의 목적때문에 비혼을 선언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는 요즘 결혼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파워리뷰어 2017-08-20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http://blog.aladin.co.kr/nurimaru/9539860
트위터 https://twitter.com/saint0675/status/899276955169603584


시대가 변하면서 결혼관이 바뀌고 있지만, 남녀간의 사랑의 빛깔은 별 차이가 없으리라는 생각을 합니다. [결혼이라는 소설]이라는 책제목에 소설의 내용이 반은 담겨있네요. 결혼은 소설 맞습니다. 주인공들외에 많은 인물이 나타나고 사라지고, 때로는 멀리하기에 너무 가까운 사람들이 끝까지 함께하기도 하구요.. 인간관계에서 오는 많은 갈등들이 ‘결혼‘이라는 ‘소설‘을 꽉 채우곤 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소설을 통해 사랑와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고 정리하는 시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서평단] 신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