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과학도서 출판그룹 사이언스북스입니다. ^^


이번에 반비에서 책을 사랑하는 분이라면 반드시 읽어야만 하는

마크 뷰캐넌 신간, 내일의 경제』가 출간되었습니다.

『사회적 원자』로 국내에 복잡계 과학 붐을 일으킨 마크 뷰캐넌의 신간으로

물리학 및 복잡계 과학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응모 바랍니다.



***








『내일의 경제』


복잡계 과학이 다시 만드는 경제학의 미래




복잡계 과학의 전도사 마크 뷰캐넌이 예측하는 내일의 경제 날씨

경제학이여, 평형이라는 환상에서 벗어나라! 



전작인 『사회적 원자』에서 복잡계 과학의 눈으로 인간 사회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들을 파헤쳤던 마크 뷰캐넌은 이번 신작 『내일의 경제』에서 그 시야를 경제 현상으로 좁혀 시장과 다양한 인간의 경제 행위들을 조망한다. 사회 현상을 단순화시키고, 통계로 변환하여 그동안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통찰을 제시한 『사회적 원자』은 삼성 경제 연구소(SERI)의 CEO 추천 도서로 선정되며 복잡계 과학 입문서로서 국내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그가 운영 중인 <금융 물리학(http://physicsoffinance.blogspot.kr)> 블로그와 개인 블로그에서도 기존 경제학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대중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복잡계 경제학의 구루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마크 뷰캐넌의 최신 성과들이 바로 이 책 『내일의 경제』에 집약되어 있다.  



세상에 있는 거의 모든 다른 복잡계와 달리 경제와 시장이 홀로 본질적으로 안정되고 어떤 내부적인 변화무쌍함도 없다는 얼빠진 발상을 극복하기 전에는 결코 경제와 시장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사회 경제적인 기상에 대해 배우고, 그 폭풍을 분류하며, 폭풍을 예방하는 방법 또는 폭풍이 오는 것에 맞서서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을 배우기 시작할 때다. 앞으로 탐구해 나가겠지만, 이것을 하는 데 또는 적어도 괜찮게 착수하기 위해 필요한 개념과 발상은 이미 다른 과학 분야에, 특히 물리학에 존재한다. “금융 물리학”에 대한 발상은 전혀 낯설지 않고 완벽하게 자연스러우며, 아마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 본문에서



***



▶ 『내일의 경제』 서평단 모집 상세 내용



하나, 『내일의 경제』 서평단 모집 포스팅을 개인 블로그에 스크랩 한 뒤, 읽고 싶은 이유 간단하고 성실하게 적어서 스크랩 링크와 함께 댓글로 올려주시면 응모가 완료됩니다.


둘, 응모 기간 2014년 10월 16일(목)부터 10월 26일(일)까지 입니다.


셋, 총 추첨인원 10명입니다. (최종 응모자 수에 따라 추첨인원이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넷, 서평단 발표일 2014년 10월 27일 월요일입니다.

서평단에 선정되신 분은 10월31일까지 개인정보를 비밀댓글로 적어야합니다.

10월31일 이후까지 확인이 안되면 선정이 자동취소됩니다.


다섯, 서평기간은 11월 1일(토)부터 11월11일(화)까지 10일간입니다.


마지막, 첨된 서평단 분들은 서평기간인 10일간 알라딘 개인 계정으로 서평을 작성한 후, 『페이퍼 엘레지』 서평단 발표 포스팅에 알라딘 개인 블로그 및 그 외 블로그나 외부 채널 등에 남기신 서평 링크를 댓글로 달아주셔야 최종 서평이 완료됩니다.




※ 해당 기간 안에 서평을 작성하지 않을 시,

다음 서평단 모집에 불이익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섬 2014-10-16 2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hmlinsel/7173734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했지만 물리학적 관점에서 경제학에 접근한다는 것은 상상도 못해봤습니다. 금융물리학이 뭔지도 참 궁금합니다.
덮어 놓고 읽어도 괜찮은, 이름값 톡톡히 하는 명저자의 신간이라 기대되는 것은 물론
도대체 이 책의 정체는 무엇인지 파헤쳐보고 싶다는 생각에
서평단 신청합니다.
복잡계 과학이라 하니 감이 잡힐 것 같기도 하다가도 자신이 없고^^
서평 기간 엄수하여 성실서평 알라딘 포함 4대 온라인서점과 본진인 네이버블로그(http://der_insel.blog.me/)에 업로드하고 트위터,페이스북 링크하겠습니다.

이노쉬 2014-10-17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enosh/7174385
경제에 대한 지식을 갖추기 위해 많이 팔린다는 경제학 서적들을 구입해 읽었지만, 읽은 것들을 토대로 현재 세계 여기저기에서 일어나는 경제현상을 읽어내기가 너무 어렵더군요. 특히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제현상을 기존의 경제학 이론만으로는 해석할 수는 없게 된 것 같습니다. 예전에 어느 경제학 교수님 강연을 들은 적이 있는데, 실제 경제 이론의 적지 않은 부분이 물리학 이론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구성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때는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흘려들었는데, 마크 뷰캐넌의 <내일의 경제> 책소개를 읽어보니 어쩌면 ˝금융 물리학˝의 출연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2년 전에 민음사에서 출간한 <시장의 배반>이란 책을 읽었는데, <시장의 배반>은 경제 이론의 역사를 다룬 책이지만 합리성을 맹신한 현대 경제학의 오류를 지적한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도 같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 현재 제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경제현상의 의미를 제대로 포착하고 앞으로 발생할지 모르는 위기에 대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청합니다.

淸隱청은 2014-10-17 16: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honeyssam/7174438

장하준 교수는 경제학은 과학이 아니고 앞으로도 과학이 될 수 없다고 했는데요. 복잡계 과학과 경제학이 만나 미래를 논한다는 것자체가 굉장히 흥미롭습니다.
피케티가 21세기 자본에서 불평등을 다룬 경제학을 선보이면서 화제가 되었는데 이번에는 과학으로 본 경제학이 되겠군요. 경제학적 현실이야 복잡하지만, 책에 등장하는 복잡계와 사회적 원자 등은 일반 경제학 책에서 보기 드문 용어같습니다.... 다소 어려울 것 같기도 하지만, 장하준 교수도 불가능하다는 과학경제학의 미래가 참으로 궁금합니다 ^~

탐이푸르다 2014-10-17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tomisblue/7174588

<사회적 원자>에서는 복잡계 과학을 개괄적으로 다루어서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경제에 집중해 복잡계에 더 깊게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공학도로써 물리학에 큰 관심이 있는 편이고 이것이 자연현상 뿐만 아니라 인간 사이의 경제현상에도 응용되고 있는 상황에 흥미가 있습니다. <구글 신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에서 복잡계 과학을 처음 접하고 지속적으로 복잡계를 탐구하면서 새로운 경제학에 대안으로 떠오를 만큼 힘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불가항력의 지표라고 생각하는 주식시장을 대담하게 예측하는 것을 보고 정말 놀랍다고 생각했습니다. 좋아하는 저자가 새로운 책을 내니 기쁘고 어떤 담대한 예측이 있을지 기대됩니다.

라일락 2014-10-17 2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71907196/7174762
얼마전에 <장하준의 경제학강의>를 읽으면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국가들의 경제정책의 바탕이 되는 이론에 대해서 살펴보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이런 경제학 서적들은 경제현실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바탕이 됩니다.
<내일의 경제>는 복잡계 과학이 다시 만드는 경제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데, 그 내용을 잘 알 수 없기에 이 책을 통해서 깊이있는 경제 지식을 쌓고 싶습니다.

sunny 2014-10-18 0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77328104/7174803

물리학의 관점에서 경제를 바라본다는 점이 신선하네요. 그동안 다양한 시각에서 경제를 분석한 책들을 봤지만 물리학으로 접근하는 책은 만나보지 못했는데 좀 더 과학적으로 경제현상들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2014-10-19 22: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착실이 2014-10-20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39437173/7176655

지금 또다른 경제서를 읽고 있는데, 같이 읽음으로써 거시경제에 대해 폭넓은 이해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2014-10-20 1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Ganesa 2014-10-20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46318159/7176892

잘 해도 본전이라는 말은 아마 기상청에서 가장 자주 쓰는 말일겁니다. 온난화, 기상이변등의 변수들이 더해져 완벽하게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는 것을 알면서도 말입니다. 그럼에도 많은 발전으로 기상적중률을 자랑하는 것은 `복잡계 과학`이라는 새로운 과학개념을 수용했기때문이라는 출판사 책소개가 인상적입니다.
그러한 복잡계 과학을 경제에 적용하려는 저자도 시도가 흥미롭습니다. 그동한 복잡한 경제적 이론덕분에 경제학 책은 읽어도 많은 것이 휘발되곤 했었는데, 이번에는 색다른 접근이어서 더욱 흥미롭네요^^
주식시장이야기긴 하지만 뉴턴조차도 주식시장에서의 인간들의 광기는 도저히 예상 할 수가 없다며 시장의 측정의 어려움을 토로했다고 하는데, 복잡계 과학이 어떻게 시장을 분석하려는지 궁금합니다. 더불어 경제를 보는 도구를 하나 더 장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비로그인 2014-10-20 1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Integrity/7176897

평형상태라고 주장해왔던 주류 경제학의 이론들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이 담겨 있는 책이라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평형상태가 아닌 것을 평형이라고 우겨온 것이 주류경제학의 행태였다고도 말하는것 같습니다. 실례로 그러한 표준모델 중 하나를 놓고 모의실험을 해 봤는데 평형상태라는 가정을 없애자 바로 붕괴가 되었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평형상태가 아니었던 것이죠.

저자는 인간의 심리(이것은 사실 다른 경제학자들도 많이 언급했던 내용이지 않나 싶음)나 돌발적인 변수들도 놓쳐서는 안될 것을 이야기하고 있는 듯 싶습니다. 또 그가 주목한 새로운 경제학 모델과 학자인 하이먼 민스키에 대한 이야기가 결국 이 책의 원제인 forecast와 연결되는 것도 같아 관심을 갖고 서평단에 신청합니다.

나타샤 2014-10-23 17: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제서가 다양하게 출간되고 있는 요즘입니다. 경제 원론으로 부터 자본론이며 신자유주의에 대한 이야기들..역사적, 사회적, 정치적 문제들과 결합된 경제는 생각보다 어마어마한 실체를 감춘 거대괴물일지도 모른다는 엉뚱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 시작은 매우 단순했지만, 어느 순간 스스로 자기분열 자기복제하는 생명체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어쨌든 다양한 시각으로 분석하고 접근하다보면 어느만큼일지라도 그 정체를 드러내게 될테지요.
복잡계의 이론으로 접근한다니 흥미롭습니다.

서평단에 지원합니다.
http://blog.aladin.co.kr/773159103/7180758

봄덕 2014-10-22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26971195/7179865

경제학에 관심이 많지만 복잡계 과학이라는 용어는 처음 접합니다. 물리학과 금융경제학의 만남이기에 기대가 됩니다. 금융의 존재가 워낙 위력적이기도 하지만 부의 편중을 가속화시키기도 하기에 요즘 금융에 관심이 많아요. 내일의 경제는 어떨 지 마크 뷰캐넌의 목소리를 듣고 싶답니다.
신청합니다.~~

2014-10-26 2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