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1 밀레니엄 (뿔) 1
스티그 라르손 지음, 임호경 옮김 / 뿔(웅진) / 201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이렇게 재밌고 풍성할수가. 왜 죽었어요 스티그 라르손.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orgettable. 2011-09-22 2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거 완전 보고싶은데!

에디 2011-09-23 19:27   좋아요 0 | URL
저도 뽀님 서재보고 악의교전이 완전 보고 싶어서...같이 살 책을 찾다가 밀레니엄만 샀어요. (왜지..) 밑에 다락방님 졸라서 빌려보세요.

다락방 2011-09-27 09:40   좋아요 0 | URL
뽀, 나 졸라서 빌려봐요. ㅎㅎ

다락방 2011-09-23 08: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어제 이 40자평 보고 오늘부터 시작했어요. 이제 다섯장 읽었나 ㅎㅎ
이거 읽느라고 요즘 뜸했던 거에요, 에디님?

에디 2011-09-23 19:30   좋아요 0 | URL
음. 그렇다기 보단, 책을 읽을 시간이 없는건 아닌데 책을 읽을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할로윈,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는 저희에게 대목이거든요.

근데 저 다락방님 서재에서 이 책 제목을 본 기억이 나는데, 모셔두기만 했던 건가요?

다락방 2011-09-27 09:39   좋아요 0 | URL
네, 사두고 읽지 않고 쌓아두기만 했어요. 에디님 근데 천잽니까? 기억력 짱이네요. 언제 읽나 하고 무심하게 있었는데 에디님의 40자평을 보고 아, 나도 읽어야지 했어요. 왜냐하면 같은 책을 읽으면 조금 더 친해질 수 있을 것 같으니까.. 히히 ( '')

에디 2011-09-29 16:16   좋아요 0 | URL
찌질한 제목이 꽤 기억에 남았거든요.

그러고보니 전에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우리 예전에 이런 일이 있었지' 하고 기억력을 뽐냈을 때 (그러니까, 이때가 이미 안 사귈때), 걱정스러운 표정 + 놀리는 표정으로 그런 사소한 일을 잘 기억하는건 자기와 헤어진 이후에 특별히 기억할 만할 일이 없는 인생을 사는거 아니냐고 하셨던 생각이 나네요.... 아 쓰고 보니 우울하다.

버벌 2011-09-26 0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음보구선 저도 같은 생각을했어요 왜 죽었어요 ㅜㅜ. 제가 접할땐 일부만 나온상태여서 보고나서 이부와 삼부를 아주 눈이 빠져라 기다렸어요. 그때 목이 한 십센티 늘어났을걸요 ㅎㅎㅎ -> 스마트폰으로 적었더니 오타 투성이었네요. ㅡㅡ;;;

에디 2011-09-26 22:48   좋아요 0 | URL
게다가 '노후'를 위해 썼다는데 천만부 넘개 팔린 책으로 인한 화려한 노후가 물거품이 되다니...ㅠㅠ 누군가 10부작을 완성해줬으면 좋겠어요.
 
658, 우연히 데이브 거니 시리즈 1
존 버든 지음, 이진 옮김 / 비채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웰메이드 추리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둠 속의 남자
폴 오스터 지음, 이종인 옮김 / 열린책들 / 2008년 9월
장바구니담기


좋은 일이거나 나쁜 일이거나 과거로 잠깐 빠져 들었는데, 이 제멋대로 달려 나가려는 마음을 어떻게 하면 붙잡을 수 있는가? 마음은 그 자체의 마음을 가지고 있어. 누가 그렇게 말했지? 누군가가. 아니면 내가 금방 생각해 낸 것일 수도 있고. 아무튼 누가 말했든지 의미는 달라지지 않아. 한밤중에 이런 명구를 만들어 내고, 또 한밤중에 자지 않고 이야기를 만들어 내면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는 거야. 내 딸아 그리고 손녀야. 이러한 혼란이 고통스럽기는 하지만 거기에는 아름다운 시정이 있어. 그것을 표현할 수 있는 말들이 정말로 있어. 너희들이 그 말들을 가지고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 미리엄. 인생은 실망스러워. 하지만 난 네가 행복하기를 바라.
-12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스토리콜렉터 2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륜이 없으면 이야기가 안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1-02-27 0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별 세개에요? 흐음, 저 이거 너무 재미있을것 같다는 기대로 장바구니에 넣어놨는데 말이죠!!!!! 독일 소설이잖아요. 어쩐지 좋을 것 같았는데 orz

에디 2011-02-27 02:22   좋아요 0 | URL
그죠? 저도 오랜만에 신작소설이 보고 싶어서 고심끝에 선택했었는데... 여기 오시는 분들은 안보셔도 될 것 같은 마음에-_- (사실 두개를 할까 했음)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환상문학전집 10
로버트 A. 하인라인 지음, 안정희 옮김 / 황금가지 / 2009년 4월
장바구니담기


정정한다. 못생긴 여자는 없다. 어떤 여자들은 다른 여자들보다 아름답기는 하지만 말이다.-61쪽

"마누엘 오켈리! 내가 잠자리도 같이하지 않은 남자에게서 값비싼 옷을 받을 거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에요!"

"그 문제는 쉽게 바로잡을 수 있지요."-104쪽

맨. 나의 가장 오래되고 가장 좋은 친구.-0쪽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굿바이 2011-02-01 1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0쪽은 뭘까요? 심히 궁금합니다.(저만 모르는 것이라도, 어찌되었건 죄송하지만 여쭤보고 싶은 마음을 누를 길이 없어요 ㅜㅜ)

에디 2011-02-01 11:28   좋아요 0 | URL
아. 너무 자주 나오는 문장이라 그냥 페이지 표시를 안했어요....제가 헷갈리게 해드렸네요. 책에 나오는 '자의식을 가지게 된 컴퓨터' 가 주인공을 부르는 말인데...음 이 녀석이 점점 인간미가 더해지거든요.

근데 이 책 아주 재밌으면서도 깊이가 있었는데 제가 발췌한 것들만 보니 이게 무슨 바람둥이 소설이람?

다락방 2011-02-01 1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람둥이 소설 ㅎㅎ

2011-02-01 12: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2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2 12: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4 2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5 1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5 2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치니 2011-02-01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오, 이 책 땡기는데요.

에디 2011-02-02 08:14   좋아요 0 | URL
네! 치니님이 좋아하실 것 같아요. 여성을 배려하는 척 하지만 사실은 남성중심적인것만 빼만..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