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레퀴엠
하비트 셀비 주니어 지음, 황소연 옮김 / 섬 / 2002년 8월
절판


시바와 칼리. 시바는 창조의 신이고 칼리는 파괴의 신이다. 그들은 하나의 짝으로 존재한다. 하나가 없으면 다른 하나도 존재하지 못한다. 기독교의 신과 악마처럼 말이다. 선과 악. 그 것에는 균형이 존재한다. 셀비는 칼리에 대해 글을 쓴 것이다. 그 어둠에 관해 글을 쓴 것이다.-0쪽

그 어둠 속에서 셀비는 불을 켜고 인간성을 찾고 있다. 그것은 악으로 가득찬 우주 속에서 잃어버린, 그가 아끼던 작지만 굉장한 값어치의 다이아몬드다. 그것에게 우리를 인도함으로써 그는 모든 것을 보여준다. 우리 자신의 아름다움과 허영, 우리의 힘과 우리의 약점, 무엇이 우리를 움직이고, 무엇이 우리를 화나게 하며, 무엇이 우리를 사랑하게 하는가를 가르쳐 준다. 인간이 된다는 것이 무엇인가를 그는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0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디 2007-08-20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차마 본문은 쓰지 못하겠고.

'그 어둠 속에서 셀비는 불을 켜고 인간성을 찾고 있다.' 란 문장이 마음에 든다.

다락방 2007-08-21 00: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꾸와 하시는 육체와 병균의 관계였다. 육체는 해결 불가능한 위기가 찾아오면 병이라는 도피처를 구한다.-'무라카미 류' 의 「코인로커 베이비즈」中 에서

시바는 창조의 신이고 칼리는 파괴의 신이다. 그들은 하나의 짝으로 존재한다, 고 옮기신 저 문장을 읽고 퍼뜩 생각났어요.
잘자요, 주이님 :)

에디 2007-08-21 23:10   좋아요 0 | URL
아아- 코인로커 베이비즈라니. 정말 오랜만에 생각나네요.
이때만 해도 무라카미 류의 작품엔 어떤 날이선 광기 같은게 있었던거 같아요.


잘 주무셨어요? 맛있는 것은 드셨나요 오늘.

네꼬 2007-08-21 17: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응? 이런 책이 있었네! 나도 읽어봐야지, 하고 보니 절판이라뇨. ㅠ_ㅠ

2007-08-21 17: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08-21 2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포스트 잇
김영하 지음 / 현대문학 / 2005년 10월
품절


미술관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셨다. 그녀를 다시 찬찬히 들여다 본다. 작은 키에 화장기 없는 얼굴, 선량해 보였지만 결코 매력적이라고는 말할 수 없는 용모였다. 매력적이었다면 애초에 파리 북역에서 그녀를 외면하지 않았을 것이다. 1등석도 기꺼이 포기하고 2등석으로 자리를 옮겼을 것이다. 그녀가 고통스럽게 가슴속에서 밀려나오는 뭔가를 틀어막고 있는 순간에도 나는 그 따위 생각이나 하고 앉아 있었다. -96쪽

"제가 너무 많이 물어대지요?"
돌연 그녀가 그렇게 물어왔다. 그 말은 이렇게 들렸다. 당신은 내게 아무런 질문도 하지 않는군요. 당신은 암스테르담에 대해서 말하고 고흐에 대해서 말하고 쓰려는 소설에 대해서 말하지만 내가 충무를 왜 떠나왔는지, 어떤 병원에서 일했는지, 묻지 않는군요. 그건 내가 별 매력 없는 여자여서이겠지요. 나도 알아요. 그건 사실이지요. 아, 그래도 뭔가 하나쯤은 물어봐 주었으면 좋겠어요. 도시에서 누군가를 만나서 단 하나의 질문도 받지 못하고 헤어진다는 건 너무 우울해요.-97쪽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꼬 2007-06-12 1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가대에서 그가 짝사랑했던 여인 이야기, 이 책에 있던가요? 그녀는 눈을 감고 나는 눈을 뜨고 그녀를 보고. 그녀는 자신에게 집중하고, 나는 그녀에게 집중하고, 그래서 "나는 알고 그녀는 모른다." 내가 그녀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저, 김영하 팬이(었)어요. : )

에디 2007-06-12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맞아요. 그 이야기도 이 책에 있어요. 전 김영하의 다른 에세이는 보지 않았는데 유독 이 에세이집을 '낮게' 평가하는 지인들이 꽤 있더라구요.

(었) <- 은 왜인지 물어도 될까요? : ) 전 팬도 아니지만;

네꼬 2007-06-13 09: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개정판 전의 "포스트잇"을 갖고 있어요. 에, 왜 낮게들 평가할까요? 전 재밌었는데. 킁-

저는 "엘리베이터..."로 그의 책을 읽기 시작해서 그의 소설을 다 읽어버렸어요. 무지무지 좋아했거든요. 또 그의 영화 에세이도, 이 산문집도 좋아했어요. (재밌잖아요!) 그런데 어느 순간부턴가 이 아저씨가 소설을 안 내놓는단 생각이 드는 거예요! 정확히 말해서는 소설에 공을 들이지 않는 것처럼 느껴지기 시작했어요. (랄랄라 하우스를 보곤 정말 울컥-_-) 밉다기보단 서운하다고나 할까요. 지금은 약간 삐친 마음이라서 "빛의 제국"을 사놓기만 하고 안 읽고 있어요. 맘 좀 풀리면 읽어보려구요.

1) 내가 삐친 줄 김영하 씨가 알 게 뭐냐!
2) (그래도 혹시... 어느날 자기 책의 반응이 궁금해진 김영하 아저씨가 알라딘에 들어와 이 책의 서평들을 확인하다가 날 발견하셨다면) 아니 그러니까 아저씨, 난, 아저씨 팬이(었)다구요. 애정어린 마음의 원망이어요. 글썽. (아침부터 구구절절)

다락방 2007-08-19 2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땡스투 제가 했어요.
방금 질러버렸어요 :)

에디 2007-08-20 2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김영하씨를 좀 재밌게 생각해요. 다른 그 시대 혹은 선/후배 작가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잘 팔고 있는대 비해 '팔 경험이 없는 평범하고 무난한 인생' 에서 동질감을 느끼기도 하고-.-

전 네꼬님과 반대로 요즈음의 김영하 소설들을 더 좋아하는 편이에요. (빛의 제국도 좋았고, 검은 꽃도 정말)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