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의 끝 문학과지성 시인선 86
이성복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성복의 ‘그 여름의 끝’ - 치욕과 절망이란 이름의 계절의 끝자리에서

 

 

 

 

오래 고통받는 사람은 알 것이다

그토록 피해다녔던 치욕이 뻑뻑한,

뻑뻑한 사랑이었음을

 

 

소리없이 돌아온 부끄러운 이들의 손을 잡고

맞대인 이마에서 이는 따스한 불,

 

 

오래 고통받는 이여

네 가슴의 얼마간을

나는 덥힐 수 있으리라

 

 

--------남해 금산 ‘오래 고통받는 사람은’ 중에서

 

 

 

  치욕의 시인,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남해금산’을 통해 기억하는 이성복 시인에 대한 이미지는 이러한 것이었다. 시대의 치욕을 자신의 치욕으로 품는 사내, 그래서 고통스러운 사내, 고통스럽지만 희망을 노래하는 사내. 이러한 치욕의 변주는 더불어 그의 기독교적인 이미지를 단단히 구축해 왔을 것이다. 그리고 ‘그 여름의 끝’을 통해 그는 이제까지 그가 품어왔던 치욕을 무언가 다른 차원으로 승화시키려 시도하고 있는 거 같다. 사실, 이 시집 속에선 그는 거의 의도적으로 ‘치욕’이란 단어 자체를 아예 쓰지 않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새들은 무리지어 지나가면서 이곳을 무덤으로 덮는다

 

 

관 뚜껑을 미는 힘으로 나는 하늘을 바라본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주 흐린 날의 기억’이란 이 시 속에서 시인은 과거에 대한 기억을 새와 무덤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그냥 아주 쉽게 이 은유에 접근하자면, 새는 어떤 자유와 동경, 욕망 등을 가리킬 것이다. 그런데 그런 것들이 그가 혹은 우리가 바라봐야할 하늘을 가득 메우고 있다. 그런데 그것은 이미 죽어버린 것들이다. 끝나버린 희망, 끝나버린 노래들. 그렇다! 어쩌면 우리는 이미 끝나버린 희망과 노래에 집착하고 있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것은 무덤과도 같다. 그렇지만 삶은 그렇게 쉽게 놓아지는 희망의 끈이 아니다. 사방을 둘러쌓은 죽음의 냄새 가운데에서도 우리는 살아가야 하고, 무언지는 모르지만 여전히 우리의 가슴을 뛰게 만드는 푸른 하늘을 바라보아야만 한다. 우리의 무력한 육신으로 온 힘을 다해 관 두껑을 밀어제치는 힘으로라도. 그렇지만 여전히 이해가 안 되는 것이 있다. 대체 왜 이 시인은 그 이전의 절망들을 그 치욕들을 온전하게 품었던 그 작업들을 뒤로 하고, 무언가 새로운 차원으로 나아가려고 하는 것일까? 만약 그렇다면 그 차원은 무엇일까?

 

 

 

느낌은 어떻게 오는가

꽃나무에 처음 꽃이 필 때

느낌은 그렇게 오는가

꽃나무에 처음 꽃이 질 때

느낌은 그렇게 지는가

 

 

종이 위의 물방울이

한참을 마르지 않다가

물방울 사라진 자리에

얼룩이 지고 비틀려

지워지지 않는 흔적이 있다

 

 

 

  어쩌면 쉽게 이 시집 전체를 아우르고 있는 것은 짙은 기독교적인 냄새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이 시집의 첫 시인 ‘느낌’과 마지막 시인 ‘그 여름의 끝’은 교묘하게 운을 마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무리한 상상을 해본다. 느낌은 어떻게 오는가? 처음 꽃나무에 꽃이 필 때, 우리는 돋아나는 생생함으로 처음 느낌을 갖게 된다. 그렇다면 느낌은 어떻게 지는가? 꽃나무에 처음 꽃이 질 때 그렇게 느낌은 사라져 가는 것일까? 만약 그렇다면 두 번째 연의 시구들은 모두 거짓이 되어 버릴 것이다. 느낌은 지워지지 않는다. 그것이 얼룩처럼 지고 비틀려도 결코 지워질 수 없는 흔적이 되어 남겨지는 것이다. 시인에게 그렇다면 그 얼룩은 무엇이었을까?

 

 

 

그 여름 나무 백일홍은 무사하였습니다 한차례 폭풍에

도 그 다음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아 쏟아지는 우박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습니다

 

 

그 여름 나는 폭풍의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그 여름 나

의 절망은 장난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지만 여러 차례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았습니다

 

 

넘어지면 매달리고 타올라 불을 뿜는 나무 백일홍 억

센 꽃들이 두어 평 좁은 마당을 피로 덮을 때, 장난처럼

나의 절망은 끝났습니다.

 

 

 

  얼핏 시인의 젊은 시절을 회상하고 정리하는 듯한 이 시는 우리에게 여러 가지를 상기시킨다. 그러난 시인의 얼룩이라는 현재의 맥락을 따라가기 위해 우리는 여기에 붉은 꽃인 백일홍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비단, 이 시집에서 뿐 아니라, 시인은 전 시집에 여러 시에서도 붉은 꽃들을 언급하였다. 그리고 그 붉은 꽃들은 분명 시인이 추구하고자 하는 바, 어쩌면 시인의 치욕이거나 혹은 그것의 변주로써 기독교적 사랑일는지도 모르겠다. 여기서도 그러한 점은 분명히 잘 드러나 있다. 그러나 시인은 고백한다. 장난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다고. 이것은 스스로 그의 진정성에 대해 스스로 책문하려 한다기보다는 스스로의 진정성에 대한 자문일 것이다. 어찌됐든 그의 붉은 꽃잎으로 대변되는 진정성은 여러 폭풍우 속에서도 잘 견디어 냈다. 그런데 그렇게 억세게 버티던 그 꽃잎들이 두어 평 좁은 마당을 피로 덮을 때, 장난처럼 그의 절망은 끝나버렸다. 그렇게 그의 치욕을 떨쳐낸 것일까? 아니면, 온전하게 치욕으로 물든 그 자신에 대한 받아들임이라고 말해야 할까? 사실 무엇이 답이라고 규정할 순 없을 것이다. 분명한 것은 그 동안의 시인의 치욕은 또 다른 차원으로 변주되고자 시도되고 있다는 것밖에. 왜냐하면 시인의 치욕은 한껏 꽃피워 이제 붉게 물들었기 때문이다. 어쩌면 그러하기에 이젠 굳이 시인이 스스로 치욕이란 말을 꺼낼 필요가 없었을는지도 모르겠다. 이제 시인은 붉게 물든 얼룩, 치욕 그 자체이고, 그것은 끝난 절망으로써, 결코 지워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늘 멀리 있어 자주 뵙지 못하는 아쉬움 남습니다 간혹

지금 헤매는 길이 잘못 든 길이 아니까 생각도 해보고요

그러나 모든 것이 아득하게 있어 급한 마음엔 한 가닥 위

안이 되기도 합니다 이젠 되도록 편지 안 드리겠습니다

눈 없는 겨울 어린 나무 곁에서 가쁜 숨소리를 받으며

 

 

 

  이제 성큼 다가온 겨울, 쉬 부치지 못하는 편지를 가슴 속에 품고서 겨울 어린 나무 곁에서 시인은 다시 봄이 오기를 꿈꾸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5-01-13 02: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지사 시선은 다..가져도 더 욕심이날 뿐..
이런걸..갈증이라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