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은 있되 끝날것 같지 않았던 긴긴 겨울방학, 올해는 참으로 힘들었더랬다.

지나고 보니 2월엔 책을 한권도 안읽었구나.

읽긴 있었지만 끝내지 못한것들뿐.

겨울방학이 끝나갈 즈음에 도서관 희망도서로 신청한 이 책이 도착했다.

전에 저자의 블로그 에디터C에서 그림책처방전 포스팅을 본 적이 있어서 관심있게 보게 되었다.

https://blog.naver.com/364eve


 
'그림책에 마음을 묻다'는 블로그 포스팅의 글들을 모아서 엮은 책이다.
한번쯤 읽어봤던 책들도 있고, 처음 접하는 책들도 있다.
이런 류(?)의 책들은 대부분 읽다보면 책소개 느낌이 많이 드는데 이 책은 그런 느낌보다는 정말 위로가 되는 느낌이 든다.
(물론 언급되었던 책들은 꼭 읽어보고 싶어진다)
내가 읽었을 때의 느낌과 저자가 처방전으로 내어놓았을 때가 참 많이 다르다.
놓치고 있었던 면도 있고,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 감탄하게도 된다.

고민이 없는 사람도 있을까? 고민할 수록 더 큰 고민이 될 때가 많아서 나는 묻어두는 편이다.
에디터C에게 고민을 털어놓은 대부분은 나도 공감하는 혹은 예전에 고민이 되었던 그런 고민들이다.
사람 사는게 별반 다르지 않구나, 나만 그런게 아니구나...
"빨강머리앤이 하는 말'에서 읽었던 그 구절이 또한번 와 닿는 순간들이었다.

고민과 그 고민에 대한 처방전으로 그림책을 추천하는 정도였다면 이 책이 이렇게까지 마음에 남아있지는 않을 것이다.

그건, 적어도 나보다는 어린(그렇다고 세상경험이 적어보이지는 않은) 작가가 자신의 경험과 함께 마음을 열어주니

독자 역시 무장해제되는 것은 아니었을까?



"인간이 언제 위로받는 줄 알아?

쟤도 나처럼 힘들구나!

바로 비극의 보편성을 느낄 때야."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by 백영옥, p. 156

 



잡지사 컨텐츠 디렉터는 다 이렇게 글을 잘 쓰나?

어릴적부터 일기를 통해 묻고 답하기를 했다는 저자는 글을 참 잘 쓴다.

그렇다고 어려운 말도 아니고, 화려한 미사여구도 아니다.

그럼에도 마음에 와닿는 말들이 많았다.

고민을 털어놓은 사람이 마치 나인냥 감정이입해서 읽었더랬나?

순간순간 저자가 다독여줄때마다 울컥울컥해서 책장이 쉽게 넘어가지 못하기도 했었다.

결국, 도서관에서 대출해 읽고는 소장하기로.

'그림책에 마음을 묻다' 2권도 기대해 본다.

저자의 다른 책들도 읽고싶어졌다.


점멸하고 바래고 윤색되고 부풀려진 기억을 바탕으로 현재의 판단을 내리고, 그 판단이 모여 미래를 만듭니다.

기억은 한 사람의 정체성의 근간을 이루지만 주관적이고, 주관적이지만 언제나 마음대로 통제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p. 49


그녀는 자기의 생각에 걸려 넘어졌다.

p. 86


잘한다, 앞서간다, 똑똑하다, 예쁘다, 재치 있다, 성공했다...

흔히 자신을 남과 비교할 때 사용하는 가치판단의 단어들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 자체에는 절대적 기준이 없습니다.

(...) 우리가 가진 비교 습관히 굉장히 포괄적이고 모호한 판단 아래 이뤄진다...

p. 125



 

"전에는 고통스러웠던 일이 이제는 괜찮아지는 것, 다시 태어나는 것과 마찬가지거든요."

p. 160



 

차단되고 싶으면서도 완전하게는 차단되기 싫은 마음.

그것이 우리를 존재하게 한 것이다.

그러고 싶으면서도 그러기 싫은 마음의 미묘함을 유리처럼 간단하게 전달하고 있는 물체는 없는 것 같다.

- '마음사전', 김소연, 마음산책

p. 241


우정의 필요조건은 상대방에게 잘 맞춰주는 것이 아닙니다.

거절당하고 상처받을 위험에도 불구하고 나를 있는 그대로 보여줄 수 있느냐에

우정의 진실함 정도가 결정된다고 생각합니다.

p. 271


자격지심이 무서운 이유는 자신이 가장 크게 상처받을 부위가 어디인지 잘 알고 있는

궁사(나)가 완벽하게 조준해서 치명타를 날리기 때문입니다.

p. 288

 

그림책 작가 이야기도, 작가의 그림책에 대한 생각도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덕분에 그림책을 보는 시야가 더 넓어진듯하다.

프롤로그에서 말한 그림책과 영혼이 부딪혔던 인생 책은 뭐였을까? 아...궁금!

(내겐...'파도야 놀자'가 그랬다)

 

 

 

- 처방전 그림책들 (국내 미출간작 제외) -

 

 

 

 

 


 

 

 



- 본문서 언급, 인용되었던 책들 중 읽고 싶은 책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