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모가 된 붉은 산양 중국 아동문학 100년 대표선 29
선스시 지음, 박경숙 옮김 / 보림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모가 된 붉은 산양' 표제작을 비롯하여, '쿠차이', '결함', '상모의 꿈' 네 편의 단편은

각각 산양과 늑대, 승냥이, 공자새(중국의 시조새), 코끼리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동물이 주인공인지라 부담없이 빠져들지만 읽다보면 이내 냉혹하고 처절한 동물의 세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어 살짝 놀라기도 했다.

하기야, 인간의 모습 특히 요즘 사회면들 보면 그보다 더 거칠고, 잔인한 면도 있으니 놀랄일도 아닌데.


표제작 '유모가 된 붉은 산양'에서는 어미 잃은 새끼 늑대의 유모가 된 암양 첸루얼이 자신의 새끼들은 여느 산양과는 다른 강인한 동물로 키워내려 애쓰지만

결정적 위기의 순간에 결국 남편도, 믿었던 아들도 어미를 버리고 달아난다.

나역시 같은 어미의 입장에서 무척 감정이입하며 읽었더랬다.

이런 배신감이란!

그러나 첸루얼은 자신의 무리가 아닌 완벽한 산양을 찾아 홀로 산을 오른다.

삶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불가능해 보이지만 그 꿈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읽으면서 어쩐지 '가부와 메이의 폭풍우 치는 밤에'가 생각이 났다.

연작 그림책으로 만들어도 좋을것 같단 생각을 했다.


'쿠차이'는 승냥이 사회의 쿠차이-무리를 위해 가장 늙은 승냥이가 희생하는 풍습 이야기다.

우두머리 쒀터에게 닥친 문제는 하필 쿠차이로 자신을 키워준 어미 샤투를 지명해야 하는 것이다.

계속 우두머리로 남아 있을 것인가, 엄마를 지킬 것인가 사이에서의 내적갈등이 무척 공감되게 그려져 있다.


'결함'은 중생대를 배경으로 초식 파충류 징의 생존을 위한 두려움과 그리고 자신의 결함이라고 여겼던 부분이 생존을 위한 최대 강점이 된 이야기이다.

결함은 결함이 아니었으니!

징이 하늘을 나는 장면에서는 나도 모르게 우와~ 탄성을 질렀더랬다.

다른 단편들보다 작가의 상상력이 훨씬 많이 들어간 작품이다.


마지막 단편 '상모의 꿈'은 두 무리의 코끼리들 간 벌어진 싸움으로 수코끼리가 모두 죽고 남은 암코끼리와 새끼들의 생존기다.

두 무리의 어미코끼리들이 자신의 자식마저 희생하면서까지 지켜내려 애쓴 평화는 또다시 무너지려 하지만 아직 희망은 있다고 말한다.


사는 모습들이 각기 다른 동물들의 이야기지만 인간사 또한 별반 다르지 않다.

심리묘사에 중점을 두어 대화가 거의 없고 반복되는 표현은 약간 지루한 면도 있지만,

불안과 공포, 절망의 끝에서 작가는 어떤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닐까 어렴풋이 느껴진다.

아동문학으로 분류되어 있지만 어른들도 함께 읽으면 좋을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