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 된 선비 이덕무
김세현 그림, 이상희 글 / 보림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만 보는 바보 이덕무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는데 그에 관한 그림책은 어떻게 풀어냈을까나?

오래된 옛그림을 보는 듯한 표지부터 뭔가 작품같다는 느낌이 든다.


 

 

 

표지도 맘에 들었지만 표제지의 캘리그라피와 여백의 미가 더 맘에 든다.

이덕무가 책을 얼마나 좋아했는지, 그리고 책에서 어떤 위로를 받았는지,

어떤 일을 했는지 간결한 글과 함께 나온다.

글은 이상희 님이 쓴거라고 되어 있어서 처음에는 시인이자 번역가로 많이 알려진 이상희님을 생각했는데

동명의 인문학 교수님이시다.

텍스트가 굉장히 적다. 대신 그림으로 풀어낸 이덕무의 책사랑이야기는 풍부하다.

​장면 하나하나가 천천히 들여다보며 음미할 만큼 좋았다.

'준치가시', '엄마까투리' 같은 개성있는 화법의 작가 김세현님의 작품이다.


 

아이들에게 책을 많이 읽으면 좋다! 이런 직접적인 교훈을 말하는 책은 아니다.

또 그렇게 말하지도 않았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즐기면서 할 수 있으면 행복하다...이 말을 풀어서 해 주었는데

아이들이 받아들였는지는 모르겠다.

그럼 어떠리, 그냥 좋은 그림들 천천히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