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의 마음 사계절 만화가 열전 12
소복이 지음 / 사계절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소년의 마음'과 '사계절출판사'라는 것 때문에 당연히 아이들 책인줄로만 알았다.

책이 도착했을때 표지의 창구멍 때문인지 아이들이 더 관심있게 봤기에 그랬을수도 있다.

헌데 들여다 보니 하~ 이건 어른들을 위한 위로의 책이다.



작가의 어린 시절, 자기 방이 없던 동생의 유년기를 생각하며 그린 책이다.

거실 한켠에 책상을 둔 동생, 누나들과 부모님들의 방문이 보인다.

어쩐지 외딴섬 같다는 생각을 했겠지만 가족 누구도 동생의 마음을 살펴보지 못한다.



누나들이 싸우면 둘 중 하나와 같이 놀 수 있게 되어 좋다는 동생.

부부싸움하는 이 장면에서는 헉! 뭔가 찌릿함이 밀려온다.



그럴때 소년은 죽음을 생각한다.

아이라고 죽음을 생각하지 않을거라는 건 편견이다.

나도 내 아이에게 이런 정서적 학대를 하고 있겠다 싶어 무척 마음이 불편했다.




미움이 들어가서 맛없는 카레.

이 장면도 역시 뜨끔하다.

그리고, 슬프다.


 

소년은 누나들의 문이 닫힐 때나, 죽음이 무서울 때, 밤이 무서울 때는 그림을 그린다.

그리고 오래전 돌아가신 할머니를 그리워한다.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지는 걸까? 소년은 할머니를 만난다.

할머니는 소년의 눈썹 사이에도, 콧구멍 속에도, 머리카락에도, 겨드랑이 사이에도, 두 볼에도,

매일매일 할머니를 생각하면 할머니도 매일매일 곁에 있다고 말해준다.


 

https://youtu.be/42PJyi2Gxf0

 

북트레일러가 참 인상적이라 퍼왔다.



 


전체적으로 현실은 흑백톤 그림이지만 소년이 그린 그림은 컬러다.

소년의 마음속 세상은 이렇게 밝고 환하다.

소년이 어두운 현실을 극복하는 나름의 방법이지만,

부모인 입장에서 내 아이의 마음이 소년의 마음이라는 생각이 들어 맘이 편하지가 않다.

한편 내 마음이 소년이 마음이 된다면...

누군가가, 무엇이 내게 위안이 될까 한번 되새겨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