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를 빨아 버린 우리 엄마'는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시리즈다.

도깨비를 빨고, 다시 또 빨고, 달님까지 빨아버린 엄마의 에너지에 읽어주는 나도 참 대단한 엄마네...웃음을 짓게 만든다.

이 세권의 책이 작고 귀여운 미니북세트로 출간되었다.

세 권만 봐서는 그렇게 작은 느낌은 들지 않지만 보통 판형의 절반 정도의 사이즈다.

세권을 함께 보관할 수 있는 에코백과 함께 구성되어 있다.

휴대용으로 아주 좋다.

 


뭐든지 빨기 좋아하는 엄마. 

빨래뿐만 아니라 개, 소시지, 국자, 우산 등 평소 생각해 보지 못한 물건들이 빨래줄에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즐거워 한다. 거기에 도깨비까지 빨았다니 말이다.

엄마는 빨래를 가사노동이라 생각하지 않나보다.

엄마의 표정이 하나도 힘들지 않다는데 주목해 본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은 즐거운 법.  즐기며 사는 엄마가 부럽기도 하다.



 

빨 수 있는 건 뭐든지 다 빨고, 심지어 도깨비까지 빨았다가 얼굴이 지워지고만 도깨비.

무시무시하고 못생긴 얼굴에서 착하고 예쁜 얼굴로 다시 태어난 도깨비가 하늘로 올라간 뒤

도깨비들이 단체로 자기들도 빨아달라고 내려온다.

하늘에서 도깨비비가 내려와~~~


 긍정의 왕, 엄마는 헉 소리가 날정도로 많은 도깨비들을 보며 힘차게 외친다.

"좋아, 나에게 맡겨!"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만 이후 아이들과 무궁무진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두번째 시리즈, '도깨비를 다시 빨아 버린 우리 엄마'에서는 흐린날에도 자신이 좋아하는 빨래를 어떻게든 해내는 엄마의 모습이 나온다.

빨래를 연줄에 매달아 구름 위로 올려서 말린다는 기발한 상상력이란!

너무 바싹 말라서 굳어버린 도깨비들은 엄마는 이번에도 "좋아, 나에게 맡겨!"라며 다시 빨아 버린다.



 


세번째 '달님을 빨아 버린 우리 엄마'는 진흙투성이가 된 달님과 별님까지 빨아버리고 무사히 하늘로 올려보낸다.

밤하늘에 환하게 빛나는 달님 별님은 어쩌면 엄마 덕분일지도 모르겠다.



 


보고 또 봐도 재미있는 이야기인지라 아이들이 좋아하는 책인데 미니북 사이즈에 파우치가 함께 있어 휴대하기 좋다.

추석 연휴 장거리 이동시간에 갖고 가기 딱 좋겠다.

세 권이 한 세트라 세녀석이 싸우지 않고 나눠 볼 수 있다는 점도 맘에 든다.

읽어주기엔 텍스트가 작아서 불편할 수도 있지만 무릎에 앉혀놓고 보는 정도면 큰 무리는 없다.

어차피 아이들은 텍스트보다 그림에 더 주목하고 즐거워할테니.


오늘도 엄마는 힘차게 외친다.

좋아, 나에게 맡겨!

어떤 문제도 긍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엄마가 참 보기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나애미 2017-09-25 16: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같은 책을 구매해 읽었는데ㅎㅎ
참 맛깔나게 표현하세요^^

딸기홀릭 2017-09-25 17:24   좋아요 0 | URL
그...그...런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