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나비랑 나랑
백지혜 지음, 최정선 엮음 / 보림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랑나비랑 나랑'은 한국화가 백지혜작가가 그린 전작 '꽃이 핀다'에 이은 두번째 작품이다.

10년만에 나온 두번째 작품이라는데 사실 전작은 아직 보지 못했다.

'노랑나비랑 나랑'을 보고 급관심이 가진다.


비단에 배채를 이용한 전통 채색화 기법으로 그린 그림들이다.

비단 질감이 보여서 옛그림을 감상하는 맛과 멋이 느껴진다.


 


 

이 책은 적어도 세번을 읽어야 이 책이 주는 묘미를 느낄 수 있다.

표제지 전에 시작하는 아이와 노랑나비의 숨바꼭질 그림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노랑나비랑 나랑"이라는 제목도 꼭 함께 소.리.내.어. 읽어주어야 맛이 난다.

우리말에서 찾는 라임이랄까...


꼭꼭 숨어라~ 어디어디 숨었나~ 움직이면 들킨다~ 아, 저기 찾았다!!!

어릴적 익숙하게 들었던 전래노랫말처럼 운율이 느껴진다.

첫장부터 마지막장까지 아이와 나비들의 숨바꼭질을 운율을 느끼며 소리내어 읽어주니 아이들이 좋아한다.

글밥이 많지 않아서이기도 하다.


두번째는 1부터 10까지 숫자로 풀어나가는 꽃들이 향연이다.

전통화법의 ​꽃과 나비를 그린 화접도들이지만 완전히 옛스럽지 않고 현대적 감각이 느껴진다.

연분홍 작약, 진노랑 원추리, 빨간 개양귀비와 청보랏빛 붓꽃, 줄기 끝에 앙증맞게 조롱조롱 매달린 금낭화와 초롱꽃,

담장 위에 흐드러지게 핀 주홍빛 능소화까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꽃들이다.

아파트 단지에 흐드러지케 핀 능소화는 나와 아이들이 제일 좋아한 장면이기도 하다.


꼭꼭숨어라 숨바꼭질 노래, 그림 그리고 장면마다 꽃과 나비에 대한 설명을 읽는 것이다.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지만 이름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했던 아이들에게 꽃이름도 알려주고

같아보이는 여러 나비들의 다양한 모습도 비교해 보며 관련된 약간의 지식정보도 얻을 수 있다.


초판 한정판으로 들어 있는 원화 컬러링은 아까워서 고이 모셔뒀다.

세 녀석들이 서로 자기가 하겠다는데 무단복제 금지. 우리집에서만 해도 되겠.....지?

'노랑나비랑 나랑'은 내게는 꽃과 나비 그림을 천천히 들여다 보면서 즐기는 여유로움과

동시에 아이들에게는 숨바꼭질하는 나비와 꽃송이 수를 세어보는 또다른 즐거움을 주는 그림책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9-22 16: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6: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7:2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