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사계절 저학년문고 64
이금이 지음, 이고은 그림 / 사계절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금이 작가의 책은 처음인것 같다.

아! 짧은 글임에도 눈물이 핑 돌게 만드는 작가의 힘이란!!!


'하룻밤'은 사계절 저학년문고 중 하나로 방정환문학상을 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90여페이지에 삽화도 많이 있고 챕터로 나뉘어 있어서 저학년들이 쉽고 편안하게 읽기독립해서 읽을 수 있지만

나는 어른들도 한번쯤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엄마가 출장중인 어떤 하룻밤에 아빠와 아이들이 거실에 텐트를 펴고서 두런두런 잠자리에 이야기를 나눈다.

아빠와 아빠의 할아버지와의 이야기.  아빠가 용궁에 다녀온 이야기다.

낚시를 밥먹는 것보다 좋아하는 할아버지는 손주들이 열살이 되면 꼭 한명씩 밤낚시를 떠났다.

아빠는 사촌 형누나들보다 빨리 여덟살에 할아버지와 밤낚시를 갔다.

형누나들보다 컸다는 걸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쁜 날이었지만 밤낚시는 생각보다 지루했다.


p. 26

"물고기 생각은 덮어 두고 귀를 기울여 봐. 새로운 소리가 들릴 거야."

할아버지 말대로 하자 물소리가 들렸어.  강물은 계속 흐르고 있었는데 그동안 알지 못했던 거야.

어디선가 밤새도 울었어.  반딧불이 빛에서도 소리가 나는 것 같았어.

소리가 귀로 듣기만 하는 게 아니란 걸 그때 알았어.

소리는 눈으로도 보이고, 몸으로도 느껴졌어.  냄새로도 맡아졌고, 맛으로도 느껴졌어.

(...)

"아우 심심해.  할아버지는 물고기가 안 잡히는데도 괜찮아요?"

(...)

"괜찮고말고.  할아버지는 너하고 함께 있는 지금이 물고기보다 훨씬 소중하단다."



p. 30

"왜요? 왜 물고기보다 나랑 있는 시간이 더 소중해요?"

"다시 안 올 시간이니까."

"뭐가 다시 안와요?  또 오면 되잖아요."

(...)

"또 온다고 해도 지금과 같을 수는 없지.

시간은 저 강물 같아서 한 번 흘러가면 되돌릴 수 없어. 또 한순간도 멈추지 않지.

그러니 지금 이 순간이 더욱 소중한 거야.

너는 할아버지와 함께 있는 게 좋지 않느냐?"


아빠의 할아버지는 엄청 큰 잉어를 잡았지만 아빠는 할아버지 몰래 잉어를 풀어준다.

그런데 정말 그 잉어는 용궁에 사는 공주였고, 풀어준 댓가로 세 가지 소원을 들어준다고 한다.

용궁에서는 대신들이 인간을 살려보내선 안된다고 하자 아빠가 무서워 내뱉은 말,

 "살려 주세요, 살려 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를 세가지 소원으로 치는 장면에서 아이들 모두 억울해 한다.

에이~ 그러는게 어딨어!


 

아빠는 용궁에 무사히 다녀왔다.

그리고 전에 용궁에 다녀왔으나 증거품 하나 갖고 오지 않아서 다들 믿지 않는다며 아쉬워한 낚시꾼과는 달리

파란 하트모양의 보석(?)을 가져왔다.

그냥 예쁜 돌처럼 보이지만 할아버지는 아빠의 말을 믿어준다.

그리고 할아버지는 손주들과의 하룻밤들을 통해 영원히 사시게 된다.


아빠의 세가지 소원은 어쩌면 허무하게 다 써버렸다.

나도 아이들도 이런 상황에서는 어떤 소원을 빌게 될까?

정답만 쓰는 연필, 태권도 검은띠, 친구보다 싸움 잘하기... 책 속의 어린시절 아빠처럼 아이들만의 상상의 나래를 펼쳐본다.

아이들에게는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흥미로운 이야기지만

어른들에게는 뭔가 다른 뭉클함이 전해지는 이야기다.

나도, 내 아버지도 훗날 아이들과의 하룻밤 하룻밤은 어떤 기억으로 남아있게 될까?

멋진 추억을 좀 더 많이 쌓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은 강물처럼 흐르니까.


 

p. 33

˝내 나이쯤 되면 죽음이 삶을 다한 뒤에 오는 선물 같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