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뒤에 누구?
뱅상 마티 지음, 박선주 옮김 / 보림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림 나비잠 아기그림책 고래 뒤에 누구

도톰한 보드북형태로 여느 보드북과는 재질에서 차이가 난다.

책장을 넘길때마다 짝짝 소리가 난다. 그래서 일명 짝짝이책.

둥근 모서리로 영유아들에게도 안전하다.



 


고래, 꽃게, 돌고래, 문어, 물고기, 거북 등 바닷속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친구들과 숨바꼭질을 한다.

살짝 나온 다음 동물들의 힌트를 보면서 뒤에 또 누구일까 상상해본다.

까닥까닥, 반질반질, 살랑살랑, 뻐끔뻐끔, 엉금엉금 같은 의성어 의태어로 우리말놀이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이 부분은 번역을 잘한것 같다)


영유아들이 한번에 인지할 수 있는 특징을 중심으로 최대한 간결하고 친근한 그림이다.

마지막장엔 다시 처음부터! 도돌이표.




사물인지와 까꿍놀이의 즐거움 뿐만 아니라 짝짝짝 소리내며 책장을 넘기는 동안

소근육도 더불어 발달되는 아기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