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고양이 사계절 웃는 코끼리, 7-8세가 읽는 책 18
위기철 지음, 안미영 그림 / 사계절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계절 웃는코끼리 시리즈는 그림책에서 문고로 넘어가기 딱 좋은 시리즈다.

부담스럽지 않은 분량에 텍스트와 삽화가 적절히 들어있다.

초록 고양이는 열여덟번째 시리즈인데 그간의 출간된 책들을 보면 읽은 것도 꽤 있고,

구몬국어 지문에 활용된 것들도 꽤 많다.

위기철 작가가 글을 쓰고 안미영 작가가 그림을 그렸는데 두분이 부부라는 건 작가소개에서 알게 되었다.




50페이지가 조금 넘는 페이지에 총 세편의 에피소드가 들어 있다.

어느날, 엄마가 사라졌다. 초록 고양이는 하얀 항아리들 중에서 엄마를 한번에 찾지 않으면 영영 엄마를 못찾게 될거라 한다.

꽃담이는 엄마의 냄새로 한번에 찾게 된다.

그리고 또 어느날엔 꽃담이가 사라진다.

이번엔 엄마는 물불을 가리지 않고 꽃담이를 찾아낸다.  그것이 엄마니까!

아이는 아이대로, 나는 나대로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할까 고민해 본다.

엄마를, 아이를 무사히 구할 수 있을까?

꽃담이의 엄마는 엄마가 없는 초록고양이에게 엄마가 되어준다.

그리하여 꽃담이네에서 함께 살게 된 초록고양이.



두번째 에피소드, 어느날 꽃담이네 꼬마도둑이 들었다.


누룽지 바가지 망아지 핫바지

아빠는 파랗고, 엄마는 노랗고

삿갓 쓴 할머니가 어흥!


이런 주문을 외면 방안에 있는 모든 것들이 진공청소기에 빨려 들어가듯 꼬마도둑의 자루에 들어간다.


도둑질 장난질 하질 말지

우산은 빨갛고, 장화는 노랗고

잠자던 고양이가 야옹!


이걸 본 초록 고양이의 반응도 재미있다.

눈으로보다는 소리내서 읽어야 제맛이다. 

아이에게 읽어주며 같이 읽기를 잘한것 같다.

요런 마법의 주문 하나 외워두면 재미있을것 같아 외워뒀다.



세번째 이야기는 꽃담이의 꿈속에 자꾸만 나타나는 빨간 모자를 쓴 괴물.

엄마가 꽃담이에게 괴물을 물리치는 방법을 이야기해주고 꽃담이는 꿈속에서 용감하게 물리친다.

울 꼬맹이들은 꿈을 자주 꾸지는 않지만 만약 아이가 무서운 꿈을 꾸게 된다면 꽃담이 엄마처럼 지혜롭게 이야기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초록 고양이'는 짧은 에피소드들로 끊어 읽기에도 좋아서 잠자리에서 한자락씩 읽어줘도 좋다.

현실에서는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신비한 이야기. 아이들은 그래서 더 빠져들었던 것 같다.

초록고양이는 작가가 길냥이를 보고서 얻은 아이디어에서 탄생했다.

귀담아 잘 듣기만 하면 길고양이한테서도 곰인형한테서도 우리 주변의 모든 것들에서도 많은 이야기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비록 엉뚱하지만 아이들과 초록고양이의 네번째 이야기도 만들어보기도 했다.

네버 엔딩 스토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