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 뒤에 누구? 아기그림책 나비잠
뱅상 마티 지음, 박선주 옮김 / 보림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영유아책을 본다.  꼬맹이들은 이제 언니됐다고 안볼 줄 알았는데
그림책은 0세에서 100세까지 보는 책이란 말이 맞는지 한참을 가지고 논다.

 


표지의 "펭귄 뒤에 누구?"부터 시작해서 바다표범 뒤에 누구?  또 뒤에 누구?
동물들을 설명하는 의성어 의태어와 "뒤에 누구"라는 말이 같은 리듬으로 반복된다.
단순해 보이지만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리듬이다.


마치 숨바꼭질 하듯 숨어있는 동물친구들.
그렇지만  뻔히 알만큼 힌트가 나온다.
아이들은 마치 자기가 다 맞춘냥 신나한다.
누~~~구? 길게 어감을 달리해서 읽어주면 더 재미있어한다.



그리고 마지막엔 다시 처음부터!  무한 도돌이표다.
책장을 세게 넘기며 짝! 소리를 들어야 제맛인 보드북이다.
보통의 보드북보다 더 도톰하고 딱딱하다.  종이로만 되어 있지 않은데 정확한 재질은 잘 모르겠다.
무튼 그래서 책장끼리 부딪힐때마다 짝! 소리가 난다. 그래서 일명 짝짝이책.
짝! 소리가 나게 하려면 아이들은 힘조절을 하고 눈과 손의 협응력이 필요하다.
사물인지와 까꿍놀이, 소근육발달까지 이 작은 책 하나에 참 많은 것들이 담겨있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