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아이 샬롯 이야기 독깨비 (책콩 어린이) 48
R. J. 팔라시오 지음, 천미나 옮김 / 책과콩나무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샬롯이야기는 선천성 안면기형인 오기를 둘러싼 이야기인 '아름다운 아이'의 세번째 외전이다.

아름다운 이야기와 줄리안, 크리스에 이어 샬롯의 이야기까지 전부 독파했다.

처음에는 전에 읽은 아름다운 이야기와 줄리안의 이야기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했으나

이번에 출간된 크리스나 샬롯의 이야기는 전작과는 느낌이 많이 다르다.

샬롯은 오기의 환영친구중 한명으로 샬롯의 눈으로 본 '아름다운 아이'의 이야기가 아닌

사춘기 여자아이들만이 느낄 수 있는 섬세한 감정과 우정이야기를 다뤘다.


​샬롯은 엘리와 초등학교때부터 단짝친구였다. 중학교에 와서 엘리는 사바나의 무리에 들어가게 되고 그로 인해 조금 멀어진 느낌이다.

도도해 보이기만 한 히메나 친, '괴물' 오기에게 마음을 연 서머, 그리고 남들의 시선을 많이 의식하는 샬롯.

어쩐지 친해지기 어려워 보이는 이 세 아이들이 싱어링 공연연습을 통해서 서로의 속마음을 이해하고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고 자신에게 솔직해져가는 과정을 통해 어제보다 조금씩 성장해 가는 아이들의 이야기.

있을법한 감정묘사가 섬세하다. 같은 작가임에도 전작 오기나 줄리안 크리스의 이야기와는 다른 느낌이다.



 

특히 여자아이들이 할법한 이런 끄적거림은 초등중학년 이상의 여자아이들이라면 무척 공감할 것 같다.

이 책의 원제는 "SINGALING"이다.

공연 연습과정이 상당부분 차지하는데 싱어링이라는 춤이 도무지 상상이 되질 않는다.

검색해봐도 찾을수가 없어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노래와 춤이 곁들여지는 것쯤으로 이해했는데 노랫말은 그저 텍스트로만 보일뿐 감흥이 느껴지지 않음은

문화적 차이와 배경지식의 부재에서 오는 한계인것 같다.

'아름다운 아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전작 '아름다운 아이'의 배경인 아이들이 다니고 있는

비처사립학교라는 배경말고는 연결되는 부분이 그다지 많지 않다.

배경이해에 도움이 되기는 하겠다만 전작을 꼭 읽어야 하지는 않는것 같다.

남자아이와 여자아이의 감성과 생각의 차이를 느끼고 싶다면 짝꿍책 '크리스 이야기'도 함께 읽어보면 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7-12 20: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딸기홀릭 2017-07-12 22:08   좋아요 0 | URL
그런것 같아 극단적인 생각으로는 별개의 이야기를 ‘아름다운 아이‘라는 브랜드(?)에 업혀가는건 아닐까 싶기도 했음
원제가 따로 있는걸로 봐선 출판사전략이 있기도 한거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