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칭찬 사계절 웃는 코끼리, 7-8세가 읽는 책 21
류호선 지음, 박정섭 그림 / 사계절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나 칭찬'은 사계절 웃는코끼리 시리즈다.

그림책에서 읽기책으로 넘어가는 단계에 있는 7~8세 어린이들을 위한 시리즈라서

삽화가 풍부해서 읽기독립한 아이들이 부담없이 읽을 수도 있지만

50페이지 정도라 읽어주는 엄마도 부담이 없다.

아이 혼자 읽을 수도 있었지만 함께 읽어보았다.


주인공 토리는 표지에서도 보듯이 밤톨이, 도토리 같은 이미지가 생각난다.

토리는 학교에서 이야기시간을 좋아한다.

오늘은 '막내 기러기의 여행'이란 이야기를 들었다.

작은 날개를 가졌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끝까지 날아간 막내기러기.

막내기러기가 힘을 낼 수 있었던 건 바로 주변의 칭찬 덕분이었다는 이야기이다.



 

선생님은 숙제로 '막내 기러기 칭찬왕 뽑기'를 내줬다.

칭찬받은 일을 일기장에 써오는 것인데 모범생이 되고 싶은 토리는 의지 불끈!

그러나 칭찬받을 욕심만 있지, 칭찬받을 일은 하지 않고 할머니께 무조건 칭찬만 해달라고 한다.



 

뒹굴뒹굴~

'감기걸린 물고기'의 작가 박정섭이 그린 그림이란건 책을 다 읽고 작가를 확인하다 알았다.

아이랑 그림보면서 반가워했는데, 깨알 PPL이었네~ ^^


토리의 칭찬리스트.

그런데 어쩐지 칭찬을 받을 수록 기분이 좋지만은 않다.

마지막엔 진심으로 칭찬받았지만.

할머니가 칭찬할 때는 그냥 손주의 숙제를 위해 건성으로 칭찬한거라고 생각했더랬는데

마지막 할머니의 대사 속에서 그게 다 진심의 칭찬이었다는 느낌이 든다.

토리도 뭔가 느끼는 것이 있는듯.

토리의 칭찬왕 프로젝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


아이는 아이대로 하하호호 웃으며 읽었지만, 나는 토리의 마음이 녀석이 마음이지 싶어 좀 더 칭찬을 많이 해줘야겠단 생각을 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을 육아에 접목시킬때 주의할 것은 무조건적이면 안된다는 것이다.

진심을 담은 칭찬,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나역시 토리 엄마처럼 칭찬에 인색하고 조금 더 조금 더를 요구하게 된다.

그럴때 누군가 조언한 말로는 '옆집 아이에게 칭찬하듯' 칭찬하라는 것이다.

가끔은 내 아이도 옆집 아이 보듯 할 필요가 있긴 한 것 같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