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박은정 지음 / 보림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이 단순하면서도 색감이 예뻐 전작이 뭘까 찾아봤는데 역시 보림에서 나온 '채소이야기'의 작가다.

전작도 흔한 소재를 예쁜 그림으로 담아내 감탄했었다.

 

 

'안녕'이란 말은 글자그대로 보다는 행간을 읽어야 무슨 뜻인지 알 수 있다.

안녕? 안녕~

스위치가 켜진 앞표지의 안녕은 반가움의 안녕이자 이야기의 시작이요,

스위치가 꺼진 뒷표지의 안녕은 다시 만남을 기약하는 헤어짐의 안녕일 것이다.

 

 

면지의 구성도 역시 마찬가지다.

전원이 연결되었으면, 이제 친구들을 불러보자~

사물의 부분을 보고 상상해 보기, 그리고 다음 페이지에서 내가 상상한 것이 맞는지 확인해 보는 구성으로 되어 있다.

아이들은 상상하고 얼른 다음을 확인하려고 안달이 난다.

 

늘 같은 방향으로만 바라보는 익숙한 사물들을 이렇게도 볼 수 있구나 색다름을 선사한다.

 

귀염둥이, 음치씨, 미용사님, 깔끔이, 울보, 수다쟁이, 척척박사, 먹보, 변덕꾸러기, 그리고 깜박이까지

사물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살린 텍스트도 재미있다.



박은정 작가의 '안녕'은 전기를 이용한 친구들이 우리집에는 또 무엇이 있는지 찾아보고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 보게 하는 예쁜 그림책이다.

다만, 너무 친구처럼 대하다 혹시 콘센트에 손을 댈까 하는 걱정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는 엄마 마음.

안전교육은 필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