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꽃도 꽃이다 2
조정래 지음 / 해냄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정래 작가의 흡입력 있는 문장으로 단숨에 읽었다.

졸업장은 학교에서, 공부는 학원에서

소설이지만 정말 소설일 뿐이라고 믿고 싶은, 이게 지금 우리의 교육현실이란다.

학교교육 만으로는 절대 안되는 건가?

누구를 위한 교육일까?

나는 잘하고 있는 걸까?

풀꽃도 꽃이다 2권을 마저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들로 머리속이 복잡했다.

서문에서 낸 수수께끼, 주인공 '강교민'의 줄임말이 도대체 무엇일지와

왜 제목을 '풀꽃도 꽃이다'라고 했는지를 여전히 풀지 못해 계속 염두에 두고 읽었다.


 

2권에서는 특히 영어교육에 관한 이야기가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한국을 황금어장이라고 생각하는 원어민 교사들의 눈으로 본 이야기가 낯부끄럽다.

국어나 국사보다,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을 할애하는 과목이 영어라니!


언어가 인간의 영혼을 지배한다.

고로 한국인은 자발적으로 미국의 문화식민지가 되려 하고 있다는 말

듣고 보니 정말 그렇다.

한심한 현실이다.



 

2권에서는 인용한 시들이 많이 등장한다.

한때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학원가기 싫은 날"이 끔찍하지만 자신들의 맘을 대변한다는 아이들의 말과

"공부는 학원에서" 하는 아이들의 수난사를 보면 아...나는 이러지 말아야지 수십번을 다짐하면서도

정말 이게 현실일까? 거의 모든 아이들이 이럴까?

학원을 다니지 않는, 그리고 다닐 생각이 없는 나로서는 성급한 일반화가 아닐까 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아직 아이가 초등생이라 내가 뭘 몰라서 그런가?

<풀꽃도 꽃이다>라는 제목에서 유추해 봤었는데 역시나! 나태주의 <풀꽃>이 등장한다.

아이들 하나하나를 풀꽃이라고 표현한 원작의 느낌 그대로를 작가는 소설에 담고 싶었나보다.



하고 싶은 일 해, 굶지 않아.

그런데 문제는 하고 싶은 일이 없는 아이들이 많다는 거다.

그 시절 내가 그랬던 것처럼.

소설속에서는 대장장이가 되고 싶어하는 아이의 이야기가 나온다.

부모의 결사반대에 중재에 나선 강교민.

대장장이의 현실을 보고 난 부모는 육체노동으로 힘들어 보이지만 자식들 대학교육까지 다 시키고

재산도 많이 모았고, 대학에서 강의도 나가고 있다는 소위 "성공"한 대장장이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진다.

특히 "얼마를 벌고 있냐"는 대목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되 이 처럼 성공하는 직업이라면 괜찮다...결국 현실과의 타협을 한 것 같아 씁쓸하다.

또 하나, 아이의 교육문제로 빚어지는 일련의 일들이 모두 엄마와의 불화로 생기는 문제들이다.

현실이 그렇다고는 하지만, 학교교육과 사교육의 문제점을 지적하기는 했는데

그걸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가정에서 아빠의 역할엔 어떤게 필요할지도 언급해주었다면 좋았겠다.

엄마의 역할에 대한 비판이 참 불편했다.


강교민의 수수께끼는 여전히 풀지 못했다.

아이들과 교육을 잇는 다리역할을 했던 일련의 사건들을 보며 교육자, 교각 정도로 느꼈다.

아...창의력 딸리네.

 

p. 87

˝공부는 무엇을 많이 알기 위해서 하는 것만이 아니다. 바른 사람이 되기 위해서 한다.
바른 사람이란 어떤 사람일까?
딱 한마디로 하자면, 나만 위하는 사람이 아니라 나를 위하는 것처럼 남도 위할 줄 아는 사람을 말한다.
그 남도 위할 줄 아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우리는 예의를 몸에 익혀야 하고 기본 교양을 갖춰야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나애미 2017-02-02 19: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강력한 교육 민주화의 준말이라네요ㅎㅎ

딸기홀릭 2017-02-02 20:14   좋아요 0 | URL
아항!!!